北 국가보위부 고위 간부 中서 실종…도쿄신문 "탈북한 듯"

by admin posted May 21, 2018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ESC닫기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서울=뉴시스】김혜경 기자 = 북한의 비밀경찰인 국가보위부에서 간첩활동을 담당하던 고위 간부가 올 2월 말 중국 동북부 랴오닝(遼寧)성 심양(瀋陽)에서 실종됐다고 일본 도쿄신문이 21일 보도했다.

도쿄신문은 이날 베이징발 기사에서 북한 소식통을 인용해 이 같이 보도하며, 이 간부가 탈북했을 가능성이 있으며 중국 내에 숨어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북한 당국도 이 간부가 탈북한 것으로 보고 중국에 수색팀을 파견해 행방을 조사하고 있지만, 아직까지 소재를 파악하지 못하고 있다고 소식통은 전했다.

소식통에 따르면 실종된 간부는 국가보위부 '해외반탐국' 소속 대령으로 알려졌다.

오십대 남성으로 알려진 이 간부는 김일성 주석의 모친으로 '조선의 어머니'로 신격화되고 있는 강반석(1892~1932년)의 자손, 즉 백두혈통 혈족이라는 이야기도 있다고 신문은 전했다.


http://www.msn.com/ko-kr/news/world/%e5%8c%97-%ea%b5%ad%ea%b0%80%eb%b3%b4%ec%9c%84%eb%b6%80-%ea%b3%a0%ec%9c%84-%ea%b0%84%eb%b6%80-%e4%b8%ad%ec%84%9c-%ec%8b%a4%ec%a2%85%e2%80%a6%eb%8f%84%ec%bf%84%ec%8b%a0%eb%ac%b8-%ed%83%88%eb%b6%81%ed%95%9c-%eb%93%af/ar-AAxzidD?ocid=ientp


Articles

1 2 3 4 5 6 7 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