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핵전쟁 불집 터뜨리는 뇌관”… 북한, 한미 공중훈련 연일 비난

by admin posted Dec 03, 2017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ESC닫기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노동신문 “구름이 잦으면 비가 오는 법”


북한이 4일부터 이례적 대규모로 실시되는 한미 연합 공중전 훈련을 겨냥해 연일 비난을 퍼붓고 있다. 내부적으로는 집회를 열고 축포를 쏘며 ‘국가 핵무력 완성’을 자축하는 분위기다.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3일 ‘전쟁부나비들의 어리석은 침략광기’라는 제목의 개인 논평에서 F-22, F-35A, F-35B 등 3종의 스텔스 전투기 등 항공기 수백대와 병력 수만명이 참가하는 올해 한미 공중훈련 ‘비질런트 에이스’가 전례 없이 대규모라는 점을 지적하며 “가뜩이나 긴장한 조선반도(한반도) 정세를 핵전쟁 발발 국면에로 더욱 바싹 몰아가는 위험한 도발 망동”이라고 질타했다. 이어 한미 해상훈련에 자국 항공모함 3척을 동원하고 북한을 테러지원국으로 다시 지정하는 등 최근 미국이 시행한 일련의 대북 압박 조치들을 거론한 뒤 “구름이 잦으면 비가 오는 법”이라며 “적들이 벌려놓으려는 연합 공중훈련은 순간에 핵전쟁의 불집을 터뜨리는 뇌관으로 될 수 있다”고 강변했다.


http://news.naver.com/main/ranking/read.nhn?mid=etc&sid1=111&rankingType=popular_day&oid=469&aid=0000258518&date=20171203&type=1&rankingSeq=1&rankingSectionId=100






Articles

1 2 3 4 5 6 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