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죄 불가" 반복한 아베…2년 연속 새해 벽두 '위안부 도발'

by admin posted Jan 12, 2018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ESC닫기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지난해 소녀상 철거 요구하며 주한 일본대사 일시귀국시켜

대북공조·한중일정상회의 '韓협조' 필요에도 또 '사죄요구' 걷어차

(도쿄=연합뉴스) 최이락 특파원 =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12일 위안부 강제동원에 대한 진솔한 사과를 요구하는 우리 정부의 요구를 정면으로 걷어찼다.

지난해 말 외교부 산하 2015년 12월 한일 위안부 합의 검증 태스크포스(TF)의 결과 발표 이후 직접적인 입장 발표를 삼가던 그는 이날 유럽 방문을 앞두고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는 방식으로 사죄 불가 입장을 분명히 한 것이다.

PYH2018011209850007300_P2_20180112201002288.jpg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hm&sid1=104&oid=001&aid=0009809518



Articles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