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한국어

시사공유

조회 수 5357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골든볼은 마라도나·메시·사비올라·포그바 등 스타들이 역대 수상 

원본보기

[U20월드컵] 이강인 준우승에도 대회 최우수 선수(우치[폴란드]=연합뉴스) 홍해인 기자 = 15일 오후(현지시간) 폴란드 우치 경기장에서 열린 2019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 결승 뒤 열린 시상식에서 대회 최우수 선수에 선정된 한국의 이강인 골든볼 트로피를 들고 활짝 웃고 있다. 2019.6.16 hihong@yna.co.kr

(우치[폴란드]=연합뉴스) 배진남 기자 = 한국 축구의 미래로 손꼽히는 U-20 축구대표팀이 '막내형' 이강인(18·발렌시아)가 한국 남자 선수로는 처음으로 국제축구연맹(FIFA) 주관대회 골든볼 수상자가 됐다.

이강인은 16일(한국시간) 폴란드 우치의 우치 경기장에서 열린 우크라이나와의 2019 FIFA U-20 월드컵 결승전에서 정정용호의 투톱 스트라이커로 선발 출전해 전반 5분 페널티킥으로 선제골을 넣었다.

아쉽게도 한국은 우크라이나에 3골을 헌납하며 1-3으로 역전패당했고, 이강인의 득점은 결승골이 되지 못했다.

하지만 이강인은 이번 대회 7경기 동안 2골 4도움의 맹활약을 펼치면서 경기가 끝난 뒤 FIFA 선정 이번 대회 골든볼 수상자의 영광을 차지했다.

한국 남자 선수가 FIFA 주관 대회에서 골든볼을 받은 것은 이강인이 최초다.

이강인에 앞서 2010년 트리니다드토바고에서 열린 17세 이하(U-17) 여자월드컵에서 여민지가 8골 3도움의 활약으로 대표팀의 우승을 이끌면서 골든볼을 받은 바 있다. 여민지는 골든부트(득점왕)까지 따냈다.

남자 선수로는 2002년 한일월드컵에서 홍명보가 브론즈볼을 받은 게 '최고 성적표'였고, 이번에 이강인이 골든볼을 받는 쾌거를 달성했다.

남자 선수로는 2002년 한일 월드컵에서 홍명보가 브론즈볼을 받은 것이 유일하다.

예비 스타들의 경연장인 FIFA U-20 월드컵에서 골든볼 역대 수상자 경력은 화려했다.

아르헨티나의 '축구 황제' 디에고 마라도나가 1979년 일본 대회 때 조국을 우승으로 이끌고 대회 최우수선수(MVP) 격인 골든볼의 주인공이 됐다.

이후 아드리아누(브라질·1993년)와 하비에르 사비올라(아르헨티나·2001년), 리오넬 메시(아르헨티나·2005년), 세르히오 아궤로(아르헨티나·2007년), 폴 포그바(프랑스·2013년) 등이 골든볼의 영예를 안았다.

2003년 아랍에미리트(UAE) 대회 때 8강에서 탈락한 UAE의 이스마일 마타르가 수상하기도 했지만 보통은 4강 이상의 성적을 낸 팀에서 골든볼 수상자가 나왔다.

우승팀이 아닌 나라 선수가 골든볼을 받은 건 2015년 뉴질랜드 대회(우승 세르비아) 때 아다마 트라오레(말리)가 마지막이었다.

특히 이강인은 결승 상대로 이번 대회 우승을 차지한 상대인 우크라이나의 다닐로 시칸(4골)과 세르히 불레차(3골 2도움)를 따돌리고 당당하게 골든볼을 차지해 의미가 더욱 남달랐다.


https://m.news.naver.com/memoRankingRead.nhn?oid=001&aid=0010893135&sid1=104&date=2019061617&ntype=MEMORANKING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6 이영표, 홍명보 "좋은 경험했을 것" 듣자 "월드컵은 경험 아닌 증명하는 자리" 돌직구 file [레벨:15]admin 2014.06.27 86964
45 ‘사퇴 의사’ 질문에 홍명보 “지금 이 자리는 말하기 그렇다. 내가 알아서 잘 말하겠다” [레벨:15]admin 2014.06.27 24776
44 아시아 全滅 [레벨:15]admin 2014.06.28 19182
43 외신, 김승규 활약에 "안전한 손" 극찬…다음 월드컵이 기대되는 선수 [레벨:15]admin 2014.06.27 17225
42 한국 우즈벡에 2-0 승리, 차두리 손흥민 '찰떡호흡' 빛났다 [레벨:15]admin 2015.01.23 16552
41 슈틸리케 "러시아WC 목표는 16강 진출" [레벨:15]admin 2015.02.21 16298
40 한국-쿠웨이트 1:0 승리 [레벨:15]admin 2015.01.13 16109
39 김연아, 한국인 최초 ‘올타임 레전드 클럽’ 가입 file [레벨:15]admin 2015.07.16 15975
38 [전반기 결산(2)] '중심타자' 강정호, MLB 적응도 OK file [레벨:15]admin 2015.07.15 15647
37 펜싱 박상영 ‘금빛찌르기’…한국, 세번째 금메달 [레벨:15]admin 2016.08.10 12768
36 일장기 가린 손기정 월계수…80년 못 푼 숙제 file [레벨:15]admin 2016.08.10 12669
35 러시아월드컵 최종예선 명단 발표…황희찬-오재석 첫 합류 [레벨:15]admin 2016.08.22 12619
34 스웨덴에 3-2 역전승, 한국 올림픽축구 대표팀 문창진 멀티골 기록 ‘동점골, 역전골’ [레벨:15]admin 2016.07.30 12506
33 루니 "박지성, 가장 저평가된 동료다" [레벨:15]admin 2016.06.13 12371
32 -올림픽- 한국선수단, 종합 8위로 마감…4개 대회 연속 '톱10' [레벨:15]admin 2016.08.22 12311
31 강호 독일과 대등했던 한국, 멕시코전 무승부면 '8강 진출' [레벨:15]admin 2016.08.08 12305
30 <올림픽> 기보배, CNN 선정 오늘의 선수 [레벨:15]admin 2016.08.08 12264
29 여자 양궁 단체 '금메달', 올림픽 8연패 위업 달성 [레벨:15]admin 2016.08.08 12258
28 신태용호, 4강 그 이상을 꿈꾼다면…온두라스 우습게 보지 마라 [레벨:15]admin 2016.08.11 12257
27 소박했지만 분명한 메시지, 리우 올림픽 개막식 [레벨:15]admin 2016.08.06 12185
Board Pagination Prev 1 2 3 Next
/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