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한국어

시사공유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진종오 선수가 10일 오후 (현지시간)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 데오도루 올림픽 사격장에서 열린 남자 50m 권총 결선에서 손을 들어 인사하고 있다. 리우데자네이루=올림픽사진공동취재단
'사격의 신' 진종오(37·KT)가 올림픽 사격 사상 최초 3연패의 대업을 달성했다.

진종오는 11일(이하 한국시각)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의 올림픽 슈팅 센터에서 벌어진 2016년 리우올림픽 남자 50m 권총 결선에서 193,7점을 기록, 올림픽 기록으로 당당히 금메달을 따냈다.

이로써 2008년 베이징 대회와 2012년 런던대회에서 이 종목 금메달을 수확한 진종오는 올림픽 단일 종목에서 3연패를 달성한 최초의 선수로 등극했다.


http://sports.news.naver.com/general/news/read.nhn?oid=076&aid=0002971171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8 한일전 역전승 그 후(後)…일본은 ‘충격’ 오히려 한국은 ‘담담’ [레벨:13]admin 2017.12.17 600
37 한국-쿠웨이트 1:0 승리 [레벨:13]admin 2015.01.13 8772
36 한국 통일부 "북한, 전자우편으로 탈북 종업원 송환 요구" [레벨:13]admin 2018.01.14 500
35 한국 우즈벡에 2-0 승리, 차두리 손흥민 '찰떡호흡' 빛났다 [레벨:13]admin 2015.01.23 9309
34 평창올림픽 시작도 전에 '반칙'…정빙기 부정 입찰 의혹 [레벨:13]admin 2018.01.10 526
33 펜싱 박상영 ‘금빛찌르기’…한국, 세번째 금메달 [레벨:13]admin 2016.08.10 5015
32 천신만고의 연속…악바리 태권소희의 인간승리 [레벨:13]admin 2016.08.19 4734
31 장혜진 금메달·기보배 동메달 추가...순위 5위 '등극' [레벨:13]admin 2016.08.12 4569
30 일장기 가린 손기정 월계수…80년 못 푼 숙제 file [레벨:13]admin 2016.08.10 5025
29 이영표, 홍명보 "좋은 경험했을 것" 듣자 "월드컵은 경험 아닌 증명하는 자리" 돌직구 file [레벨:13]admin 2014.06.27 78335
28 유승민, IOC 선수위원 당선…한국인 두 번째 '쾌거' [레벨:13]admin 2016.08.19 4614
27 외신, 김승규 활약에 "안전한 손" 극찬…다음 월드컵이 기대되는 선수 [레벨:13]admin 2014.06.27 9981
26 여자 양궁 단체 '금메달', 올림픽 8연패 위업 달성 [레벨:13]admin 2016.08.08 4918
25 아시아 全滅 [레벨:13]admin 2014.06.28 12041
24 신태용호, 4강 그 이상을 꿈꾼다면…온두라스 우습게 보지 마라 [레벨:13]admin 2016.08.11 5112
23 시진핑까지… 사실상 4강 정상 모두 평창 불참 [레벨:13]admin 2018.01.16 466
22 스웨덴에 3-2 역전승, 한국 올림픽축구 대표팀 문창진 멀티골 기록 ‘동점골, 역전골’ [레벨:13]admin 2016.07.30 5083
21 슈틸리케 "러시아WC 목표는 16강 진출" [레벨:13]admin 2015.02.21 9040
20 손흥민, 英 BBC 선정 ‘2017 EPL 올해의 팀’에 뽑혀 [레벨:13]admin 2017.12.25 692
19 손흥민, “해트트릭, 정말 힘들었어...행복해” [레벨:13]admin 2017.03.13 3519
Board Pagination Prev 1 2 Next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