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한국어

시사공유

조회 수 339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코스피, 4.44% 급락..2011년 8월 美 신용등급 강등 이후 최대폭 하락
코스닥, 5.37%↓, 2016년 2월 서킷브레이커 발동 후 최대
2000여개 넘는 종목 중 83개만 올라..코스피200 종목에선 199개↓
코스피서 하루만에 시가총액 65조원 날려
원본보기
11일 코스피 지수는 2129.67선에 마감해 연저점을 경신했을 뿐 아니라 1년6개월래 최저치로 하락했다.(출처: 한국거래소)

[이데일리 최정희 기자] 코스피 지수가 8거래일 연속 하락, 2120선으로 떨어지며 1년6개월래 최저치를 기록했다. 하락율로는 유럽재정위기와 미국 신용등급 강등 사태로 전세계 경제가 더블딥에 빠질 것이란 우려가 나온 2011년 8월 이후 가장 큰 폭이다.

11일 마켓포인트에 따르면 코스피 지수는 이날 전 거래일보다 100포인트 가까이 하락, 4.44% 내린 2129.67에 거래를 마쳤다. 종가 기준으로 2017년 4월 12일(2128.91) 이후 최저치다. 하락율로만 보면 2011년 8월 19일 6.22% 급락 이후 최대다. 당시엔 유럽 재정위기와 미국 신용등급 강등에 세계 경기 침체 우려가 증폭되던 시기다. 시가총액(1425조8620억원)으로 따지면 하루만에 65조원 넘는 공중에 사라진 것이다. 코스닥 지수는 주가 하락에 신용융자에 따른 반대매매까지 겹치며 707선으로 내려앉았다. 작년 11월 7일(701.14)이후 최저치다. 하락율은 5.37%에 달해 2016년 2월 12일(6.06% 급락) 바이오주 급락에 서킷브레이커가 발동됐던 이후 최대 하락세다.

코스피와 코스닥 모두 8거래일 연속 하락하면서 위험자산 회피에 대한 공포심리가 커지고 있다. 코스피는 이 기간 동안 9.6%, 코스닥은 15.1%나 급락했다. 원·달러 환율은 7거래일 연속 35원 넘게 급등해 1144원대까지 올랐다. 이런 영향에 외국인 투자자들은 코스피 시장에서만 2조3000억원 가까이를 내다팔았다. 대장주 삼성전자(005930)는 4%대 급락해 2017년 4월 이후 최저가를 기록했다. 코스피 시가총액 200위 종목 중 GS리테일(007070) 한 종목을 제외한 모든 종목이 보합 또는 급락했다. 코스피(23개)와 코스닥(60개)을 합해 이날 상승한 종목은 2000여개가 넘는 종목 중 83개에 불과했다.

금리 급등과 달러 강세, 국제유가 급등 등에 우리나라를 비롯한 신흥국의 증시 투자환경이 약화된 상황에서 10일(현지시간) 뉴욕증시가 3~4% 급락한 것이 투자심리 악화에 불을 질렀다. 이는 단순히 금리, 유가, 달러 등의 가격변수에 의한 증시 환경 악화에 그치지 않고 경기둔화와 기업 실적 약화 등으로 이어질 것이란 우려가 반영된 것으로 풀이된다. 미국과 중국간 무역분쟁이 장기화되고 있는 것도 경기둔화를 부추기는 요인 중 하나다. 김재중 대신증권 리서치센터장은 “연말까지 국내 뿐 아니라 전 세계적으로 약세장으로 갈 것”이라며 “환율이 추가 상승하면 외국인 매도가 더 이어질 것”이라고 말했다.

최정희 (jhid0201@edaily.co.kr)


https://m.news.naver.com/read.nhn?oid=018&aid=0004222178&sid1=001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68 떴다 떴다~ 국산 태양광 무인기… 세계 세 번째로 성층권 비행 성공 [레벨:14]admin 2016.08.26 5970
67 빗장 풀리는 이란… 국내 건설은 희색, 정유는 기대 반 걱정 반 file [레벨:14]admin 2015.07.16 5419
66 하나·외환 통합 은행 이르면 9월 출범 file 오라방 2015.07.13 5172
65 전셋값 못견뎌 매매로…7월 서울 아파트 거래량 사상 최고 file servant 2015.07.27 4435
64 자동차 정기검사 수수료 15.1% 오른다…8월 1일부터 적용 [레벨:14]admin 2016.07.15 2327
63 인천지하철 2호선 개통…시내버스 노선도 전면 개편 ‘42년 만’ [레벨:14]admin 2016.07.30 2287
62 S&P, 한국 국가신용등급 사상 최고 'AA'로 올려 dj덕 2016.08.08 2189
61 www.samsung.co.kr 삼성 홈피 3일 폐쇄 [레벨:14]admin 2017.04.03 2038
60 퇴직몰린 조선업 핵심인력 日로 넘어갔다 [레벨:14]admin 2017.01.04 1891
59 한진해운 결국 파산…'40년 해운기업' 역사 속으로 [레벨:14]admin 2017.02.02 1881
58 삼성 "갤노트7 배터리 결함으로 발화…책임 통감" [레벨:14]admin 2017.01.23 1838
57 월마트 "물량 선적위해 다른 한국 해운사와 논의중" [레벨:14]admin 2017.02.15 1834
56 日 도시바 메모리 예비입찰 마감…인수기업 '합종연횡' [레벨:14]admin 2017.03.29 1821
55 국내 수입 안 됐지만…대형마트들 '브라질 닭' 판매 중단 [레벨:14]admin 2017.03.22 1768
54 "중국인 없는 서울로 가자" 동남아 인기여행지 '서울' 급부상 [레벨:14]admin 2017.03.13 1758
53 삼성, 정경유착 차단 … 관공서 상대 업무 로펌에 맡길 듯 [레벨:14]admin 2017.02.27 1753
52 "도시바 인수 '한미일 연합'에 애플도 참가 검토" [레벨:14]admin 2017.06.24 1651
51 [반도체 슈퍼호황] D램·낸드 '쌍끌이 대박'…매출 기록 또 경신 [레벨:14]admin 2017.06.18 1616
50 기아차, 잔업 전면 중단… 통상임금 후폭풍 ‘수당 지급 최소화’ [레벨:14]admin 2017.09.21 1250
49 철강·화학·세탁기·태양광… 美, 한국에 동시다발 압박 [레벨:14]admin 2017.10.08 1167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Next
/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