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한국어

시사공유

조회 수 317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코스피, 4.44% 급락..2011년 8월 美 신용등급 강등 이후 최대폭 하락
코스닥, 5.37%↓, 2016년 2월 서킷브레이커 발동 후 최대
2000여개 넘는 종목 중 83개만 올라..코스피200 종목에선 199개↓
코스피서 하루만에 시가총액 65조원 날려
원본보기
11일 코스피 지수는 2129.67선에 마감해 연저점을 경신했을 뿐 아니라 1년6개월래 최저치로 하락했다.(출처: 한국거래소)

[이데일리 최정희 기자] 코스피 지수가 8거래일 연속 하락, 2120선으로 떨어지며 1년6개월래 최저치를 기록했다. 하락율로는 유럽재정위기와 미국 신용등급 강등 사태로 전세계 경제가 더블딥에 빠질 것이란 우려가 나온 2011년 8월 이후 가장 큰 폭이다.

11일 마켓포인트에 따르면 코스피 지수는 이날 전 거래일보다 100포인트 가까이 하락, 4.44% 내린 2129.67에 거래를 마쳤다. 종가 기준으로 2017년 4월 12일(2128.91) 이후 최저치다. 하락율로만 보면 2011년 8월 19일 6.22% 급락 이후 최대다. 당시엔 유럽 재정위기와 미국 신용등급 강등에 세계 경기 침체 우려가 증폭되던 시기다. 시가총액(1425조8620억원)으로 따지면 하루만에 65조원 넘는 공중에 사라진 것이다. 코스닥 지수는 주가 하락에 신용융자에 따른 반대매매까지 겹치며 707선으로 내려앉았다. 작년 11월 7일(701.14)이후 최저치다. 하락율은 5.37%에 달해 2016년 2월 12일(6.06% 급락) 바이오주 급락에 서킷브레이커가 발동됐던 이후 최대 하락세다.

코스피와 코스닥 모두 8거래일 연속 하락하면서 위험자산 회피에 대한 공포심리가 커지고 있다. 코스피는 이 기간 동안 9.6%, 코스닥은 15.1%나 급락했다. 원·달러 환율은 7거래일 연속 35원 넘게 급등해 1144원대까지 올랐다. 이런 영향에 외국인 투자자들은 코스피 시장에서만 2조3000억원 가까이를 내다팔았다. 대장주 삼성전자(005930)는 4%대 급락해 2017년 4월 이후 최저가를 기록했다. 코스피 시가총액 200위 종목 중 GS리테일(007070) 한 종목을 제외한 모든 종목이 보합 또는 급락했다. 코스피(23개)와 코스닥(60개)을 합해 이날 상승한 종목은 2000여개가 넘는 종목 중 83개에 불과했다.

금리 급등과 달러 강세, 국제유가 급등 등에 우리나라를 비롯한 신흥국의 증시 투자환경이 약화된 상황에서 10일(현지시간) 뉴욕증시가 3~4% 급락한 것이 투자심리 악화에 불을 질렀다. 이는 단순히 금리, 유가, 달러 등의 가격변수에 의한 증시 환경 악화에 그치지 않고 경기둔화와 기업 실적 약화 등으로 이어질 것이란 우려가 반영된 것으로 풀이된다. 미국과 중국간 무역분쟁이 장기화되고 있는 것도 경기둔화를 부추기는 요인 중 하나다. 김재중 대신증권 리서치센터장은 “연말까지 국내 뿐 아니라 전 세계적으로 약세장으로 갈 것”이라며 “환율이 추가 상승하면 외국인 매도가 더 이어질 것”이라고 말했다.

최정희 (jhid0201@edaily.co.kr)


https://m.news.naver.com/read.nhn?oid=018&aid=0004222178&sid1=001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8 전문가 5000명 참여 한국원자력학회 "脫원전 전면 재검토" [레벨:14]admin 2018.07.10 379
27 "脫원전 반대' 소송 주민에… 정부 "26만원씩 입금하라" [레벨:14]admin 2018.07.10 380
26 내년 최저임금 심의 파행…경영계 불참, 40분만에 끝 [레벨:14]admin 2018.07.11 371
25 <위기의 한국 車>수입차·부품 ‘관세폭탄’… 美 업계서도 “절대반대” [레벨:14]admin 2018.07.20 376
24 쉰들러, 정부에 3천억 소송 예고…ISD, 올해에만 4번째 [레벨:14]admin 2018.07.21 386
23 섣부른 월성 1호기 폐쇄로 자초한 전력 수급 논란 [레벨:14]admin 2018.07.24 382
22 “더이상은 못 버틴다”… 자영업자 폐업大亂 [레벨:14]admin 2018.07.25 368
21 울산 中企도 최저임금 불복종…"경영해봐라, 그 임금 가능한지" [레벨:14]admin 2018.07.25 450
20 6월 설비투자 18년만에 최장감소…산업생산 석달만에 [레벨:14]admin 2018.07.31 356
19 파키스탄, 13번째 IMF에 손내밀듯…'복지국가' 어디로 [레벨:14]admin 2018.07.31 406
18 김동연·이재용, 첫 회동.."혁신성장" 한 목소리 [레벨:14]admin 2018.08.06 373
17 "못살겠다 최저임금" 농민들도 반대 투쟁 나섰다 [레벨:14]admin 2018.08.07 481
16 삼성, 3년간 '180조·일자리 4만 명'...통 큰 투자·고용 발표 [레벨:14]admin 2018.08.08 445
15 '3개월 비자'로 한국행… 공사판 일감 싹쓸이하는 중국인 [레벨:14]admin 2018.08.14 384
14 경찰, 차량화재 결함 의혹 BMW코리아 전격 압수수색 [레벨:14]admin 2018.08.30 393
13 KDI “우리 경제, 곧 정점 지나 하강” 비관론으로 선회 [레벨:14]admin 2018.09.11 353
12 ISD 중복소송 금지, 픽업트럭 관세 철폐…한미 FTA 개정 서명 [레벨:14]admin 2018.09.26 339
11 집유 석방 신동빈 “지배구조 선진화에 주력” [레벨:14]admin 2018.10.06 324
» `검은목요일`..코스피 2011년 유럽 재정위기 후 최대 급락 [레벨:14]admin 2018.10.11 317
9 조양호 회장 불구속 기소…‘물벼락 갑질’ 조현민은 불기소 [레벨:14]admin 2018.10.15 331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Next
/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