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한국어

통일안보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KAI‘美훈련기입찰’탈락 배경  

트럼프, 방위비분담금 불만  
“韓, 군사게임에 돈 더 내야”  

文정부 연락사무소 강행 등  
對北정책에도 ‘불편한 입장’  

마린온 추락도 영향 줬을듯
 



미국의 차기 고등훈련기(APT) 교체 사업에 낙찰 기대감을 모았던 한국항공우주산업(KAI)이 28일 입찰에 실패한 것으로 확인되면서 그 이유와 배경에도 관심이 쏠린다.

기술 수준에서 세계 최고 수준인 미국의 록히드마틴과 컨소시엄을 이뤘음에도 불구하고 입찰에 실패한 것은 기술적·사업적 측면뿐 아니라 한·미 관계 등 군사적·정치적 민감한 요인도 작용했을 것이란 관측이 나온다. 미국이 문재인 정부의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 개설 같은 대북 정책에 불편한 입장을 나타냈는데 이런 요인이 이번 수주전 실패에 영향을 끼쳤을 것이란 분석이 나오기도 하고, 해병대 상륙기동 헬기 ‘마린 온’ 추락 등 각종 악재가 잇따른 것도 이번 수주 실패와 무관치 않다는 관측도 나온다. APT 사업 낙찰을 통해 수출 확대를 노리던 KAI의 T-50 수출은 상당한 애로를 겪게 될 가능성이 높아졌다.  

KAI는 이날 수주 탈락 이유에 대해 “(경쟁상대인) 보잉사의 저가 입찰에 따른 현격한 가격 차이로 탈락하게 됐다”고 밝혔다. 당초 미국 정부가 이번 사업 규모를 약 163억 달러(약 18조 원)로 추산했던 것에 비해 92억 달러(10조2000억 원)로 계약을 체결하기로 한 보잉 측이 ‘덤핑’ 수준의 입찰액을 제시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나 미국 정부가 이번 계약에 사업비뿐 아니라 정치적인 부분도 판단 요소에 포함했다는 관측이 지배적이다. 특히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군사비 부분에서 한국 측에 불만을 공개적으로 드러내 왔다. 현재 내년 초부터 적용될 10차 한·미 방위비분담 특별협정(SMA)에 대한 양측의 협상이 진행되고 있는 가운데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26일 유엔 총회 참석 계기 기자회견에서 한·미 연합훈련을 ‘군사 게임(military game)’이라고 지적하면서 “그 비용이 얼마나 드는지 아느냐, 우리(미국)가 그 돈을 모두 지불한다”고 불만을 털어놓기도 했다. 미국은 또 문재인 정부의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 개설 같은 대북 정책에 불편한 입장을 나타내기도 했는데 이런 요인들이 이번 수주전 실패에 영향을 끼쳤을 것이란 분석도 나온다. 이번 입찰 실패에 따라 KAI의 수출 확대 계획도 차질이 불가피하게 됐다. KAI 측은 APT 수주에 성공할 경우 T-50의 성능 확인을 바탕으로 2025년 미 해군용 훈련기 650여 대 33조 원, 제3국 시장 수출 50조 원 등 사업 규모가 100조 원대로 확장될 수 있다고 전망한 바 있다.   


http://www.munhwa.com/news/view.html?no=2018092801070503019001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 T-50A탈락 ‘기술·가격’ 말고 ‘韓美 정무적 관계’도 영향줬나 2018.09.28 286
377 에이브럼스 "GP철수, 유엔사 판단받아야"···美, 평양선언 또 제동걸었다 2018.09.26 249
376 中 대화 거부하자 트럼프 2670억달러 추가 관세 부과 시동 2018.09.26 272
375 中, 러시아 무기 구매 제재한 美에 격한 항의 2018.09.22 314
374 [속보]쩐 다이 꽝 베트남 국가주석 사망 2018.09.21 322
373 35㎞ 더 양보한 '서해 평화구역'… 비핵화 위해 불가피했다는 靑 2018.09.20 338
372 美 국무부, '北 테러지원국 지정' 보고서 발표…"핵∙미사일 등 포함" 2018.09.20 330
371 이재용·최태원 맞은 북측 “우리가 기업인 꼭 오시라 했다” 2018.09.19 372
370 美전문가가 본 평양선언 "비핵화는 스톱, 남북관계는 과속" 2018.09.19 341
369 中 화웨이·ZTE, 인도 5G 테스트서 배제…'안보우려'인 듯 2018.09.15 357
368 美 "동맹국들과 대북제재 위반사례 실명공개 검토" 2018.09.13 365
367 “선의가 아니라 국제 절차 따라야” 2018.09.10 414
366 美, 北 해커 '박진혁' 기소...얼굴에 이름까지 밝혀 2018.09.07 451
365 매티스, "한미연합군사훈련 더 이상 중단할 계획 없어" 2018.08.29 512
364 '폼페이오 방북취소' 靑 "예의 주시…남북사무소 등 영향없을 것" 2018.08.25 479
363 미국, 160억달러 中수입품에 25% 관세 부과 개시 2018.08.23 479
362 美정부·공공기관, 화웨이·ZTE 사용 전면 금지 2018.08.19 654
361 美 재무부 "北 정권 도와주면 치명적 대가 치를 것" 2018.08.16 650
360 "美, 中 환율조작국 지정 가능성 높아" -CNBC 2018.08.15 506
359 "美, 한국의 北석탄 조치 본 후 독자제재 결정" 2018.08.14 578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0 Next
/ 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