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한국어

통일안보

조회 수 5919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중화권 매체 둬웨이 "군사적 수단보다 강력한 수단"

(서울=연합뉴스) 진병태 기자 = 미중간 무역전쟁이 격화되는 가운데 미국이 자체 파악하고 있는 중국 관리들과 친족의 해외재산 자료가 강력한 '무기'가 될 수 있다는 분석이 공개돼 눈길을 끌고 있다.

20일 중화권 매체 둬웨이(多維)는 홍콩 동망(東網)을 인용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이런 자료를 폭로할 경우 중국 사회에 엄청난 파장을 몰고올 것이라고 분석했다.

둬웨이는 트럼프 대통령이 상규에 얽매이지 않는 거리낌이 없는 인물이며 누구도 상상못할 일을 저지를 수 있는 인물이라면서 이런 자료를 폭로하겠다고 위협하는 것은 군사적 수단보다 훨씬 더 강력한 수단이 될 수 있다고 밝혔다.

이 매체는 중앙민족대학 성인교육학원 장훙량 교수의 말을 인용해 미국이 무역전쟁에서 불리해질 경우 '부패'를 무기로 중국을 공격할 수 있다고 밝혔다.

둬웨이는 많은 중국 관리들이 해외 은행들에 계좌를 두고 있는 것은 사실이라며 스위스은행에만 중국 관리들의 계좌가 5천개로 추산된다는 보도가 있다고 덧붙였다.

이 매체는 또 트럼프 대통령이 180만명에 달하는 중국 관리들의 해외자녀 자료를 폭로할 것이라는 전언도 광범위하게 유포되고 있다고 전했다.

중화권 인터넷에는 확인되지 않은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도 소개되고 있다. 이 매체는 "중국과의 무역전쟁에 너무 많은 비용이 드는데 중국 관리들이 해외에 내보낸 180만명의 자녀는 중국 최대의 암세포이면서 내 손에 든 가장 강력한 카드다. 이들 자료를 폭로하는 것은 중국의 반부패운동을 도와주는 것이며 중국 민중들이 모두 나를 칭찬할 것"이라는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을 소개했다.

하지만 확인 결과 이런 발언은 백악관이나 미국 주류 매체, 그리고 트럼프 대통령의 트윗 등 어디에서도 출처가 확인되지 않았다고 이 매체는 밝혔다.

이 매체는 또 180만명에 대한 자료폭로 관련 소문은 2010년에도 트윗상에 유포된 적이 있어 유래가 오래된 것이라고 덧붙였다.


http://www.msn.com/ko-kr/news/world/%E7%BE%8E%EC%9D%98-%EA%B0%95%EB%A0%A5%ED%95%9C-%EB%AC%B4%EA%B8%B0%EB%8A%94-%E4%B8%AD%EA%B4%80%EB%A6%AC-%ED%95%B4%EC%99%B8%EC%9E%AC%EC%82%B0-%EC%9E%90%EB%A3%8C%E2%80%A6%ED%8F%AD%EB%A1%9C%EB%95%90-%ED%81%B0-%ED%8C%8C%EC%9E%A5/ar-BBKQasb?li=AA524p&ocid=ientp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342 美전문가 “트럼프, 협상안되면 군사옵션 가능성”…한계점은? 2018.07.25 6503
341 조명균 통일 "北 석탄, 9천톤 반입된 것으로 파악" 2018.07.24 6458
340 中, 하루에 84조 풀었다…통화전쟁발발-무역전쟁 장기화 ‘우려’ 2018.07.24 5973
339 [VOA 뉴스] “비핵화 핵심 ‘대북 제재’…밀수 중단해야” file 2018.07.21 5631
338 <구멍난 대북제재>‘北석탄 한국반입 방조’ 의심… 美, 文정부에 사실상 경고 2018.07.20 5968
» "美의 강력한 무기는 中관리 해외재산 자료…폭로땐 큰 파장" 2018.07.20 5919
336 “文 정부가 '反김정은' 명단 北에 유출… CIA 의심” 2018.07.17 5764
335 미중 무역전쟁 확산…美, 2천억弗 中수입품에 추가 관세 2018.07.11 6386
334 미중 무역전쟁 속 中왕이 "중국 중심으로 개도국 단결하자" 2018.07.11 6297
333 빈손 폼페이오에 미 싸늘한 반응, 빅터 차 "유해 송환도 대가 원해" 2018.07.08 6729
332 美 국무부 “대북 지원이 北정권의 핵미사일 개발 도와” 2018.07.08 6548
331 아사히 "김정은·시진핑, 미군 철수 협력키로"…北매체도 철수 주장 2018.07.08 6516
330 폼페이오, 北담화에 "우리 요구가 강도 같으면 전세계가 강도" 2018.07.08 6407
329 "北 비핵화 행동하라" 폼페이오·매티스·볼턴, 작심한듯 동시 경고 2018.06.29 5990
328 ‘주북미군’ 가능성… 여권 고위관계자 첫 언급 2018.06.23 5665
327 트럼프, 대북제재 1년 더 연장…"비상하고 특별한 北위협 계속" 2018.06.23 6173
326 시진핑, 대미 무역전쟁 앞두고 中에 도움되는 기업들 소집 2018.06.23 6244
325 조선신보 "일방적 핵폐기요구 안통해…북미관계 개선이 관건" 2018.06.22 6321
324 교황 "중국과 주교 서품 논의 잘 되고 있어" 2018.06.22 6282
323 펜스 "반기 합동군사훈련만 중단…통상 훈련은 계속" 2018.06.13 6070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2 Next
/ 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