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한국어

통일안보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진전" 자평엔 "돼지에 립스틱 칠하기"
리처드슨 "군부 한 구 7만 달러 돈벌이,
유해 송환은 유족들 위해 선의로 해야"


카자니스 "북미 충돌 경로로 되돌아가"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의 세 번째 방북 결과를 놓고 미국 언론과 전문가들의 평가는 싸늘했다. 뉴욕타임스는 “폼페이오 장관이 처음으로 1박 2일을 보냈지만 세 번 방북 중 결실이 가장 적은 방북”이었다고 평가했다. 빅터 차 조지타운대 교수는 “폼페이오 장관이 진전을 이뤘다고 했지만 돼지에게 립스틱 칠하기 같은 포장”이라며 “아무 결과도 생산하지 못한 것으로 들렸다”고 말했다.

방북에 동행했던 뉴욕타임스는 7일(현지시간) “폼페이오 장관과 수행단들은 북한이 핵ㆍ미사일 프로그램을 포기할 의사가 있다는 걸 보여줄 가시적 결과를 얻었다는 증거를 제시하지 못했다”면서 “과거 두 번의 방북과 달리 김정은 국무위원장을 만나지도 못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폼페이오 장관은 핵무기 시설에 대한 신고와 비핵화 시간표, 비핵화 정의에 대한 북한의 문서화된 성명 등 미국의 첫 번째 우선순위 가운데 하나라도 얻었느냐는 질문에 상세 답변을 거절했다”고 전했다.


빅터 차 조지타운대 교수는 NBC방송에 출연해 “싱가포르 정상회담에서 약속한 한국전 실종자ㆍ전쟁포로의 유해 송환에서 진전이라도 기대했지만, 추가 회담 일정을 잡는 데 그쳤다”며 “내가 알기로 이 같은 지연은 북한에 송환에 대한 대가를 지불하길 원하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북한은 미국의 비핵화 요구를 불합리하다고 비판한 건 10년 전 협상과 똑같은 각본”이라며 “우리가 미국 대통령을 싱가포르까지 1만 마일(1만 6000㎞) 멀리까지 보냈지만 10년 전으로 되돌아갔다는 건 전혀 고무적이지 못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중국은 지난해 12월 이후 북한을 고통스럽게 했던 제재를 조용히 해제하고 있고, 남북 간 이산가족 상봉을 추진하고 스포츠 대표단 교환하는 상황에서 북한이 협상에 매우 유리한 입장에 있다”고도 평했다.

대북 특사로 방북한 적이 있는 빌 리처드슨 전 유엔 대사도 유해 송환 대가와 관련해 미국의 소리 방송과 인터뷰에서 “과거 미국이 북한이 유해 한 구당 7만 달러(약 7800만원)를 지급한 적이 있다”며 “따라서 북한 군부가 외화를 벌어주는 미군 유해 송환을 좋아할 수 밖에 없다”고 말했다. 리처드슨 전 대사는 하지만 “내가 2007년 방북해 유해 7구를 송환해올 때는 대가를 지불하지 않았다”며 “유해 송환은 돈 문제가 아니라 미국과 희생자 유족을 위해 선의의 제스처로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에번스 리비어 전 국무부 동아태 부차관보는 워싱턴포스트에 “협상이 잘 진행되지 않은 건 분명하며 북한은 미국이 원하는 방식으로 비핵화를 할 어떤 의도도 없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폼페이오 장관이 비핵화 실질적 조치를 요구한 게 오히려 북한의 분노를 일으켰다”면서 “그도 이제 우리가 한동안 주장했던 북한의 전략과 의도의 실상을 깨닫게 됐다”고 말했다.


상세 링크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339 [VOA 뉴스] “비핵화 핵심 ‘대북 제재’…밀수 중단해야” updatefile 2018.07.21 3
338 <구멍난 대북제재>‘北석탄 한국반입 방조’ 의심… 美, 文정부에 사실상 경고 2018.07.20 7
337 "美의 강력한 무기는 中관리 해외재산 자료…폭로땐 큰 파장" 2018.07.20 4
336 “文 정부가 '反김정은' 명단 北에 유출… CIA 의심” 2018.07.17 4
335 미중 무역전쟁 확산…美, 2천억弗 中수입품에 추가 관세 2018.07.11 15
334 미중 무역전쟁 속 中왕이 "중국 중심으로 개도국 단결하자" 2018.07.11 18
» 빈손 폼페이오에 미 싸늘한 반응, 빅터 차 "유해 송환도 대가 원해" 2018.07.08 15
332 美 국무부 “대북 지원이 北정권의 핵미사일 개발 도와” 2018.07.08 12
331 아사히 "김정은·시진핑, 미군 철수 협력키로"…北매체도 철수 주장 2018.07.08 11
330 폼페이오, 北담화에 "우리 요구가 강도 같으면 전세계가 강도" 2018.07.08 16
329 "北 비핵화 행동하라" 폼페이오·매티스·볼턴, 작심한듯 동시 경고 2018.06.29 37
328 ‘주북미군’ 가능성… 여권 고위관계자 첫 언급 2018.06.23 48
327 트럼프, 대북제재 1년 더 연장…"비상하고 특별한 北위협 계속" 2018.06.23 42
326 시진핑, 대미 무역전쟁 앞두고 中에 도움되는 기업들 소집 2018.06.23 57
325 조선신보 "일방적 핵폐기요구 안통해…북미관계 개선이 관건" 2018.06.22 55
324 교황 "중국과 주교 서품 논의 잘 되고 있어" 2018.06.22 58
323 펜스 "반기 합동군사훈련만 중단…통상 훈련은 계속" 2018.06.13 79
322 [일문일답]트럼프 "CVID 더이상 명확하게 할 수 없어" 2018.06.12 113
321 [주요내용]북미 합의문…항구적 평화체제, 한반도 비핵화 2018.06.12 83
320 "북미 중대 합의 가능성 낮지만 외교의 시작" 전 美대사 2018.06.12 61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7 Next
/ 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