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한국어

통일안보

조회 수 326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NewsIs Co. 【서울=뉴시스】문예성 기자 = 프란치스코 교황이 중국과의 관계 개선에 대해 낙관적인 입장을 밝히면서 주교 서품을 둘러싸고 중국과 논의가 잘 되고 있다고 밝혔다.

교황은 20일(현지시간) 로이터 통신과의 인터뷰에서 “대화가 최선의 방법”이라면서 중국과의 화해를 위해 공식적 대화, 비공식적 접촉 및 문화적 교류 등 세가지 대화 경로가 있다고 말했다. 또 “중국인은 노벨평화상을 받을 만큼 강한 인내심을 갖고 있다”면서 “현명한 국민을 가진 중국에 경의를 표한다”고 밝혔다. 협상의 시기 등에 대해 교황은 "협상의 시기와 연관해 어떤 사람은 ‘중국의 시간’에 따른다고 말하지만 나는 ‘하느님의 때’에 이뤄질 것이라고 말하고 싶다"면서 "차분하게 나가야 한다"고 주장했다.

바티칸과 세계 주요 언론들은 교황이 외국 언론과 대면 인터뷰를 하는 것은 매우 이례적이라며 주목했다. 중국과 관계 정상화를 추구해 온 교황이 이번 인터뷰를 통해 또다시 중국에 화해 메시지를 전했다는 것이다.


http://www.msn.com/ko-kr/news/world/%EA%B5%90%ED%99%A9-%EC%A4%91%EA%B5%AD%EA%B3%BC-%EC%A3%BC%EA%B5%90-%EC%84%9C%ED%92%88-%EB%85%BC%EC%9D%98-%EC%9E%98-%EB%90%98%EA%B3%A0-%EC%9E%88%EC%96%B4/ar-AAyZ9s5?li=AA524p&ocid=ientp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335 미중 무역전쟁 확산…美, 2천억弗 中수입품에 추가 관세 2018.07.11 326
334 미중 무역전쟁 속 中왕이 "중국 중심으로 개도국 단결하자" 2018.07.11 291
333 빈손 폼페이오에 미 싸늘한 반응, 빅터 차 "유해 송환도 대가 원해" 2018.07.08 262
332 美 국무부 “대북 지원이 北정권의 핵미사일 개발 도와” 2018.07.08 293
331 아사히 "김정은·시진핑, 미군 철수 협력키로"…北매체도 철수 주장 2018.07.08 296
330 폼페이오, 北담화에 "우리 요구가 강도 같으면 전세계가 강도" 2018.07.08 275
329 "北 비핵화 행동하라" 폼페이오·매티스·볼턴, 작심한듯 동시 경고 2018.06.29 252
328 ‘주북미군’ 가능성… 여권 고위관계자 첫 언급 2018.06.23 314
327 트럼프, 대북제재 1년 더 연장…"비상하고 특별한 北위협 계속" 2018.06.23 294
326 시진핑, 대미 무역전쟁 앞두고 中에 도움되는 기업들 소집 2018.06.23 308
325 조선신보 "일방적 핵폐기요구 안통해…북미관계 개선이 관건" 2018.06.22 346
» 교황 "중국과 주교 서품 논의 잘 되고 있어" 2018.06.22 326
323 펜스 "반기 합동군사훈련만 중단…통상 훈련은 계속" 2018.06.13 292
322 [일문일답]트럼프 "CVID 더이상 명확하게 할 수 없어" 2018.06.12 367
321 [주요내용]북미 합의문…항구적 평화체제, 한반도 비핵화 2018.06.12 390
320 "북미 중대 합의 가능성 낮지만 외교의 시작" 전 美대사 2018.06.12 311
319 트럼프 "비핵화 동의 안하면 대북제재 300개 추가" 2018.06.09 322
318 트럼프 “북한 인권 문제도 제기하겠다” 2018.06.09 345
317 "G7 정상회의, 북한 비핵화 한목소리…북미회담 성공 노력" 2018.06.09 304
316 폼페오 장관 “김정은 비핵화 시사” 2018.06.09 247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9 Next
/ 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