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한국어

통일안보

조회 수 170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다음달 12일로 예정됐던 싱가포르 북.미 정상회담을 24일 전격 취소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게 보내는 공개 서한에서 "안타깝지만 최근 귀측의 성명에서 드러난 엄청난 분노와 공공연한 적대감(tremendous anger and open hostility)을 감안할 때 현재 시점에서 오랫동안 준비해 온 회담을 하는 것은 적절치 않다(inappropriate)고 생각한다"고 밝혀 회담 취소를 통보했다.

대통령이 서한에서 언급한 북한의 최근 성명은 김계관 외무성 제1부상과 최선희 외무성 부상의 성명으로 보인다. 김계관은 지난 16일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의 '리비아 모델' 적용 발언에 반발하며 "정상회담을 재고할 수 밖에 없다"고 해 트럼프 대통령이 크게 화를 낸 것으로 알려졌으며 최선희는 23일 마이크 펜스 부통령을 원색적 언어로 공개 비난하며 "미국이 계속 불법무도하게 나오는 경우 북.미 정상회담 재고려 문제를 최고지도부에 제기할 것"이라는 성명을 발표해 트럼프 대통령의 회담 취소 결정을 촉발시켰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서한에서 북한에 대한 강력한 경고도 함께 전달했다. 그는 "당신은 당신의 핵 능력을 이야기하지만 우리 핵무기는 대단한 물량에 강력하기 때문에 나는 이를 사용하지 않게 되기를 신에게 기도한다"고 말했다.

대통령은 또 "세계는 특히 북한은 지속적 평화와 위대한 번영과 부유함을 이룰 훌륭한 기회를 잃었다"며 "이는 역사에서 매우 슬픈 순간"이라고 했다.

다만 트럼프 대통령은 정상회담 준비 국면에서 북한이 억류돼 있던 미국인 3명을 석방시켜 준 데 대해서는 고맙게 생각한다고 감사를 전하고 "이 가장 중요한 회담에 대해 당신이 마음을 바꾼다면 주저하지 말고 내게 전화를 걸거나 편지를 쓰라"고 해 추후 정상회담 논의가 재개될 수 있는 여지를 남겼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회담 취소 발표 후 백악관에서 열린 법안 서명식에서 "북한의 최근 발언 때문에 정상회담을 않기로 결정했다"며 "김 위원장이 자신뿐 아니라 북한 주민을 위해 궁극적으로 올바른 일을 하길 바란다"고 말해 북한 측의 태도변화에 따라 회담이 재개될 가능성을 다시 한 번 내비쳤다.

그는 "김 위원장이 건설적인 대화와 행위에 나서는 것을 선택할 때를 기다리고 있다"며 "그렇지 않다면 우리의 매우 강력한 제재 최대의 압박 작전이 지속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한편 트럼프 대통령의 통보에 북한은 "아무 때나 만날 용이가 있다"고 나섰다.

김계관 북한 외무성 제1부상은 25일(한국시간) "조선반도와 인류의 평화와 안정을 위하여 모든 것을 다하려는 우리의 목표와 의지에는 변함이 없으며 우리는 항상 대범하고 열린 마음으로 미국 측에 시간과 기회를 줄 용의가 있다"고 밝혔다.

김 제1부상은 '위임에 따라' 담화를 발표하고 이같이 밝혔다고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했다. '위임에 따라'라는 문구는 통상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뜻이 담겼음을 뜻한다.


http://www.koreadaily.com/news/read.asp?art_id=6227458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321 [주요내용]북미 합의문…항구적 평화체제, 한반도 비핵화 2018.06.12 168
320 "북미 중대 합의 가능성 낮지만 외교의 시작" 전 美대사 2018.06.12 138
319 트럼프 "비핵화 동의 안하면 대북제재 300개 추가" 2018.06.09 152
318 트럼프 “북한 인권 문제도 제기하겠다” 2018.06.09 141
317 "G7 정상회의, 북한 비핵화 한목소리…북미회담 성공 노력" 2018.06.09 129
316 폼페오 장관 “김정은 비핵화 시사” 2018.06.09 132
315 폼페오 “완전한 비핵화엔 미신고 핵시설도 포함” 2018.06.09 130
314 美국방수권법, 상원 군사위 통과…"주한미군 감축, 협상 불가" 2018.06.07 143
313 김영철, 한국시간 2일 새벽 트럼프 예방 "김정은 친서 전달" 2018.06.01 193
312 '9부 능선'까지 다다른 북미…'김정은 친서' 전달이 화룡점정 2018.06.01 162
311 트럼프의 혜안, 19년전 북핵문제 해법 꿰뚫어 2018.05.28 187
» 트럼프, 북미 정상회담 전격 취소 2018.05.25 170
309 폼페이오, 북한 비핵화 협상 "나쁜 합의는 선택지 아니다" 2018.05.24 216
308 美 부통령 "김정은, 트럼프 갖고 놀면 큰 실수" 2018.05.22 242
307 美 부통령 "트럼프, 북미 정상회담장서 떠날수도" 2018.05.22 163
306 北, 美 언론에 핵실험장 취재비용 1만 달러 요구 2018.05.19 162
305 폼페이오 첫 방북 때 北·美 ‘핵시설 리스트’ 교환했다 2018.05.17 162
304 김정은 “미국의 승전국 같은 태도 수용 못해” 2018.05.16 173
303 北, 한미 연합공중훈련 이유로 16일 고위급 회담 중지 2018.05.16 190
302 美포천지 “북핵 포기 비용 2100조원…한국에 엄청난 타격” 2018.05.14 178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9 Next
/ 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