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한국어

통일안보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미국 존스홉킨스대 한미연구소(USKI) 예산 지원 중단을 둘러싼 청와대 외압 논란이 번지면서 연구소 산하 북한 전문 웹사이트 ‘38노스’의 운명에도 관심이 쏠리고 있다. 대외경제정책연구원(KIEP)이 20억여 원의 예산 지원을 6월부터 중단키로 하면서 핵시설 및 도발 징후 분석 등 38노스가 주도해 온 북핵 관련 연구활동도 덩달아 영향을 받을 수 있기 때문이다.

38노스 운영자인 조엘 위트 존스홉킨스대 선임연구원(사진)은 9일 동아일보와의 인터뷰에서 “괴롭다. 지금 한국 정부와 학교 사이에 벌어지고 있는 갈등에 대해서는 내가 뭐라고 말할 수 없다”면서도 “(학교와 논의해) 아마 며칠 안에 이에 대해 말할 기회가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위트 연구원은 북한 도발 국면에도 미국을 대표해 최선희 북한 외무성 북미국장 등과 ‘트랙 1.5대화(민관합동대화)’에 참여했던 워싱턴의 대표적인 대북 대화파 중 한 명이다.

예산 압박에 직면한 USKI는 38노스의 부분 유료화 등 자구책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USKI 관계자는 동아일보와의 통화에서 “다른 재단 등에서 후원을 받으면 앞으로도 운영해갈 수 있다. 38노스는 포기할 수 없다”고 말했다. 38노스 편집장인 제니 타운 USKI 부소장은 이날 페이스북에 “관심 있으면 38노스에 기부해 달라”며 자체 모금운동을 전개했다.

38노스는 상업용 인공위성 사진으로 북한의 핵, 미사일 관련 동향을 분석해 세계적으로 이름이 알려져 있다. 2016년 4월 북한 영변 핵시설 인공위성 사진을 토대로 국제원자력기구(IAEA)보다 2개월 앞서 북한의 플루토늄 재처리 사실을 분석했다. 그해 9월에는 풍계리 핵실험장 움직임을 포착해 핵실험을 예고했고 다음 날 북한이 5차 핵실험에 나서기도 했다. 이 인공위성 사진을 제공받는 데 장당 1000만 원 안팎인 경우가 많아 운영에 적지 않은 예산이 투입되고 있다.


http://m.news.naver.com/read.nhn?mode=LSD&mid=sec&sid1=100&oid=020&aid=0003139539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297 이란, 골란고원 이스라엘軍에 미사일 공격…이스라엘 대대적 반격 2018.05.10 668
296 CNN "美 정부, 미북 회담 싱가포르 개최 준비 중" 2018.05.10 600
295 아사히 "미국, 북한 '핵기술자 수천 명 해외 이주' 요구" 2018.05.10 642
294 미 전문가들 "김정은, 북미회담 실패시 中 보호 요청했을 듯" 2018.05.09 634
293 “특별사찰 거쳐 2020년까지 비핵화” 2018.05.04 769
292 폼페이오, 北비핵화에 'CVID' 아닌 'PVID' 표현 주목 2018.05.03 698
291 다급히 북한 달려간 中왕이 '차이나 패싱' 불식에 총력 2018.05.03 798
290 북한에 지하시설 1만곳… 핵 검증하기엔 최악 상황 2018.05.03 895
289 미 국방부, 中 화웨이·ZTE 휴대폰 퇴출 2018.05.03 741
288 트럼프 '北억류자 3명 석방 진전' 시사··· "주목하라" 트윗 2018.05.03 792
287 [남북정상회담]"北 신고안한 시설도 사찰하겠다"...트럼프, 영변外 핵시설 폐쇄의지 2018.04.27 756
286 시리아 공습중 file 2018.04.14 1101
» 조엘 위트 “괴롭다… 곧 말할 기회 있을것”, 한미연구소측 “38노스 포기할 수 없어” 2018.04.10 967
284 갈루치 "한미연구소, 한국의 자금지원 중단으로 내달 폐쇄" 2018.04.10 1195
283 한미硏 소장 "韓 정부가 헛소문 퍼뜨리며 퇴진 압박" 2018.04.08 995
282 김정은 "韓美, 단계적 조치하면 비핵화"…시진핑과 한반도 대화 2018.03.28 1416
281 북한 1호 열차에 탄 사람은 김여정…한국 정부가 확인한 김정은 방중설 2018.03.27 1440
280 "北 시간벌기 몇달은 없다, 바로 핵폐기 본론으로" 2018.03.27 1229
279 백악관, 김정은 방중설에 "사실 여부 알지 못한다" 2018.03.27 1337
278 美, 中화웨이에 장벽 높인다…연방통신위도 규제 추진 2018.03.27 1492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0 Next
/ 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