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IN • JOININ
:: 국제
조회 수 4315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원본보기

트럼프, 대북 강경 노선 천명
(워싱턴 A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3일(현지시간) 워싱턴 백악관에서 방미 중인 쥐스탱 트뤼도 캐나다 총리와 공동 기자회견 중 발언하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북한의 탄도미사일 도발과 관련, "분명히 북한은 크고 큰 문제"라며 "북한을 아주 강력히 다룰 것"이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이 발언은 미국의 안보 문제를 설명하는 과정에서 잠깐 언급됐다. 그러나 지난달 20일 취임 후 공개 석상에서 북한 문제를 먼저 스스로 꺼낸 후 대북 강경 노선을 천명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lkm@yna.co.kr


트럼프 정부 새 대북정책 조기에 구체화할 듯

(워싱턴=연합뉴스) 신지홍 강영두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13일(현지시간) 북한의 탄도미사일 도발과 관련, "북한을 아주 강력히 다룰 것"이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방미 중인 쥐스탱 트뤼도 캐나다 총리와 백악관에서 정상회담을 한 뒤 진행한 공동 기자회견에서 "분명히 북한은 크고 큰 문제"라며 이같이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의 이 발언은 미국의 안보 문제를 설명하는 과정에서 잠깐 언급됐다.

그러나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달 20일 취임 후 공개 석상에서 북한 문제를 먼저 스스로 꺼낸 후 대북 강경 노선을 천명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http://m.news.naver.com/read.nhn?oid=001&aid=0009030821&sid1=104&mode=LSD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118 ‘김정남 암살’ 용의자 17일 평양 도착…“리정철은 운전기사 역할” 2017.02.20 4247
117 “김정남 살해 두번째 여성 용의자는 인도네시아 국적 ” 2017.02.16 4095
116 "말레이 경찰, 용의자태운 택시기사 조사…살해범은 베트남여성" 2017.02.15 4341
115 외신, ‘김정남 피살’ 긴급 타전…최고 서열 숙청 2017.02.15 4205
» 트럼프 "분명히 북한은 크고 큰 문제…아주 강력히 다룰것" 2017.02.14 4315
113 러 외무부 "北미사일 발사, 안보리 결의에 대한 도발적 무시" 2017.02.13 4257
112 日언론 "北, 트럼프 정권과 대화 노려 미사일 발사" 2017.02.13 4042
111 중국 "北탄도미사일 발사는 유엔 결의위반…美와함께 해결 노력 2017.02.13 4168
110 틸러슨 美국무 "한국, 방위비 이미 '많이' 부담하고 있다" 2017.02.09 4351
109 '유엔 경시' 트럼프, 미국 분담금 삭감 행정명령 추진 2017.01.26 4893
108 중국, 사정 1만4000km 둥펑-41 헤이룽장에 배치...“사드 한국 배치에 대응” 2017.01.23 4833
107 美 F-35 일본 상시 배치…北·中 동시 견제 2017.01.16 5230
106 한민구 “中, KADIZ 침범은 사드 압박 의도” 2017.01.13 5151
105 틸러슨 “中, 대북제재 지키지 않으면 세컨더리 보이콧 실행” 2017.01.13 4887
104 주러 北대사, 현지언론 인터뷰서 "임의시각에 ICBM 발사가능" 2017.01.13 5011
103 '김정은 신년사'에 직격탄… 중국까지 싸잡아 비꼰 트럼프 2017.01.04 5152
102 정부, 거센 반발에도 국무회의서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 의결 2016.11.22 5459
101 “트럼프, 北 핵 포기 안 하면 제재 강화할 것” 2016.11.22 5666
100 <트럼프 당선> 세계가 놀랐다…언론 "충격적인 이변" "美의 브렉시트" 2016.11.09 7239
99 러셀 美차관보 "안보리 대북제재에 중대 진전 있을것 확신" 2016.10.12 7870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Next
/ 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