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한국어

시사공유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중국 우한 폐렴이 중국 전역은 물론 세계 각국으로 퍼져나가는 가운데, 관련 신형 코로나바이러스가 우한의 한 해산물 시장에서 팔린 박쥐에서 확산됐다는 연구 발표가 나왔다.

중국 과학자들은 또 우한에서 발견된 코로나 바이러스의 첫 전파자가 사스(SARS·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와 동일한 ‘박쥐’로 보인다고 밝혔다.

21일 중국의 과학자들은 코로나 바이러스의 조상이 박쥐와 연관됐을 가능성이 있다고 발표했다. /트위터 캡처
22일(현지 시각)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가오 푸 중국 질병관리본부장이 코로나 바이러스는 "우한의 한 해산물 시장에서 팔린 박쥐로부터 확산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이름은 수산 시장이지만 박쥐, 뱀, 닭 등 동물 역시 판매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우한의 화난(華南) 수산도매시장이 폐렴 진원지로 지목됐다.

가오 푸 본부장은 코로나 바이러스의 ‘균주(strain)’가 계속해서 변형하며 환경에 적응하고 있다며 우려를 표했다.

이 매체는 21일 발표된 연구 결과를 인용해 코로나 바이러스와 사스는 ‘과일박쥐(fruit bat)’에서 발견되는 HKU9-1 바이러스를 공통 조상으로 가지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중국과학원과 인민해방군, 상하이의 인스티튜트 파스퇴르 공동연구팀 등은 바이러스 변종이 공개된 데이터를 바탕으로 컴퓨터 시뮬레이션을 통해 어떻게 인간의 호흡기 내 세포와 상호작용할지를 추정했다.

이들은 성명을 통해 "우한 코로나바이러스의 자연 숙주는 박쥐일 수 있지만, 박쥐와 인간 사이에는 알려지지 않은 ‘중간 매개체’가 있을 수 있다"고 발표했다.

앞서 중국 국가위생건강위원회(NHC)는 이날 베이징에서 연 기자회견에서 21일 24시 기준 중국 13개 성에서 코로나바이러스에 감염돼 폐렴 확진 판정을 받은 사람이 총 440명으로 집계됐다고 발표했다. 149명이 새로 확진 판정을 받았다.

그러나 외신에 따르면 일부 연구진들은 이미 감염자가 1000명이 넘어섰다고 말하기도 했다.

홍콩 최고의 전염병 권위자인 홍콩대의 위안궈융(袁國勇) 교수는 우한 폐렴이 과거 사스 때와 같은 전면적 확산 단계에 진입할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사스는 지난 2002년 말 중국 남부 지역에서 첫 발병 후 중국 전역은 물론 전 세계로 급속히 확산해 37개국에서 8000여명을 감염시키고 무려 774명의 사망자를 냈다.

위안 교수는 "우한 폐렴은 이미 환자 가족이나 의료진에 전염되는 전염병 확산 3단계에 진입했다"며 "사스 때처럼 지역사회에 대규모 발병이 일어나는 4단계에 근접하고 있다"고 경고했다.

[이소연 기자 sosoy@chosunbiz.com]


https://news.naver.com/main/ranking/read.nhn?mid=etc&sid1=111&rankingType=popular_day&oid=023&aid=0003502518&date=20200122&type=1&rankingSeq=1&rankingSectionId=1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