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한국어

시사공유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아주대학교 의대 교수회, 16일 성명문 발표연합뉴스, 뉴시스

아주대학교 의대 교수회가 욕설 논란의 중심에 선 유희석 아주대병원 의료원장의 사과와 사임을 촉구하고 나섰다.

교수회는 16일 성명을 내고 “언어폭력은 사건의 동기나 그 이면의 갈등과 상관없이 그 누구도 해서는 안 되는 행동이며 직장 내 괴롭힘의 전형적인 예”라며 “특히 직장 내 괴롭힘 방지법은 애초에 병원 내 고질적 문제였던 물리적, 언어적 폭력, 태움 등이 계기가 돼 만들어진 법”이라고 했다.

이어 “솔선하여 이런 괴롭힘의 발생을 막고 가해자를 처벌·징계해야 하는 윤리적, 법적 의무가 있는 우리 의료원의 최고경영자가 가해 당사자라는 사실에 대해 깊은 우려와 함께 자괴감을 느낀다”며 “같은 교수로서 모든 교수가 이런 일을 당할 수 있다는 사실이 우리는 더욱 슬프게 한다”고 말했다.

아주대학교 의대 교수회 성명문

또 “아주대 병원의 평판도가 상승한 데에는 전체 교직원의 노력과 함께 아덴만의 영웅 석해균 선장·귀순 병사 오청성을 치료했으며 외상센터장을 맡고 있는 이국종 교수가 크게 기여했다는 것은 아무도 부인할 수 없다”며 “이런 우리 의료원의 평판을 송두리째 추락시킨 유 원장의 행동은 의료원 입장에서도 묵과해서는 안 되는 행동”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병원의 명예를 실추시킨 유 원장은 이 교수와 전체 교수에게 사과하고 즉시 의료원장에서 물러나야 한다”고 촉구했다.

교수회는 이번 사태가 개인 간 갈등이나 의료원 운영상 부처 간 갈등이 아닌 직장 내 괴롭힘이라는 점을 명확히 했다. 앞서 유 원장 측이 일부 언론 인터뷰를 통해 “성실하게 진료하라고 혼낸 것”이라고 해명한 데 대한 반박으로 보인다.

이들은 “직장 내 괴롭힘이라는 문제 본질을 회피하려는 시도를 배격한다”며 “대학과 의료원은 교수를 대상으로 한 직장 내 괴롭힘 예방 시스템을 구축하고, 우월적 지위를 이용해 다른 의견을 묵살하고 반대 의견 발표를 강압적으로 억압하는 의료원 풍토를 타파할 방안을 마련하라”고 강조했다.

이번 논란은 유 원장이 이국종 아주대병원 권역외상센터장에게 욕설이 섞인 막말과 폭언을 퍼부은 사실이 지난 13일 알려지면서 불거졌다. 공개된 음성 파일에 따르면 유 원장은 당시 “때려치워 이 XX야. 꺼져. 인간 같지도 않은 XX가 말이야” “나랑 한판 붙을래 너?” 등의 말을 했다. 이를 들은 이 교수가 “아닙니다, 그런 거”라고 힘없이 답하는 목소리도 녹취에 담겼다. 여기에 권역외상센터 운영을 두고 생긴 이 교수와 아주대 측 사이의 갈등이 알려지며 논란이 커지고 있다.

문지연 기자 jymoon@kmib.co.kr


https://news.naver.com/main/ranking/read.nhn?mid=etc&sid1=111&rankingType=popular_day&oid=005&aid=0001278931&date=20200116&type=1&rankingSeq=3&rankingSectionId=1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