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한국어

시사공유

조회 수 85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정당한 병역거부 사유에 해당…처벌은 양심의 자유 제한"

9대4로 갈려…반대의견 대법관들 "대체복무제 국회입법 기다려야" 고강도 비판

대법원 계류 중인 유사 사건 227건도 모두 무죄 판단 나올 듯

원본보기
대법,종교·양심적 병역거부 '무죄' 판결 (PG)[최자윤 제작] 사진합성·일러스트


(서울=연합뉴스) 임순현 방현덕 기자 = 대법원 전원합의체가 '집총거부'라는 종교적 신념에 따라 군대 입영을 거부하는 것은 '정당한 병역거부 사유'에 해당하므로 형사처벌할 수 없다고 결론을 내렸다.

이에 따라 정당한 병역거부 사유에 해당하지 않는다며 유죄를 선고한 2004년 대법원 전원합의체 판결은 14년 3개월 만에 변경됐다.

대법원 전원합의체는 1일 현역병 입영을 거부했다가 병역법 위반 등으로 기소된 '여호와의 증인' 신도 오모(34)씨의 상고심에서 대법관 9(무죄) 대 4(유죄) 의견으로 징역 1년6개월을 선고한 원심 판결을 깨고 사건을 무죄 취지로 창원지법 형사항소부에 돌려보냈다.

원본보기
양심적 병역거부자의 병역법 위법 관련 선고(서울=연합뉴스) 윤동진 기자 = 1일 오전 서초구 대법원에서 양심적 병역거부자의 병역법 위법 관련 선고를 위한 대법원 전원합의체가 열리고 있다. mon@yna.co.kr
(끝)


재판부는 오씨가 병역거부 사유로 내세운 병역거부에 대한 종교적 신념, 즉 양심적 자유는 병역의무라는 헌법적 법익과 우월을 비교할 수 없는 가치라고 인정해 "형사처벌하는 것은 양심자유에 과도한 제한이 되거나 본질적 내용에 대한 위협이 된다"고 판단했다.

이어 "일률적으로 병역의무를 강제하고 불이행에 대한 형사처벌 등으로 제재하는 것은 소수자에 대한 관용이라는 자유민주주의에 반한다"며 "종교·양심적 병역거부는 병역법에서 규정한 정당한 병역거부 사유에 해당한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김소영·조희대·박상옥·이기택 대법관 등은 "기존 법리를 변경해야 할 명백한 규범적, 현실적 변화가 없음에도 무죄를 선고하는 것은 혼란을 초래한다"며 반대의견을 냈다.

원본보기


특히 김소영·이기택 대법관은 "대체복무제 도입으로 해결해야 할 국가 정책의 문제"라며 "이 사건은 헌재 결정으로 사실상 위헌성을 띠게 된 현행 병역법을 적용해 서둘러 판단할 것이 아니라 대체복무제에 대한 국회입법을 기다리는 것이 마땅하다"며 다수의견을 반박했다.

조희대·박상옥 대법관도 "(다수의견) 심사판단 기준으로 고집하면 여호와 증인신도와 같은 특정 종교에 특혜가 될 수 있다"며 "이는 양심 자유의 한계를 벗어나고 정교분리원칙에도 위배돼 중대한 위험 요소가 될 수 있다"고 비판했다.

강도 높은 반대의견 비판에도 불구하고 김명수 대법원장 등 다수인 9명의 대법관이 낸 무죄의견이 최종결론이 됐다.

대법원 전원합의체가 종교·양심적 병역거부가 정당한 병역거부 사유에 해당한다고 판단하면서 관련 소송에도 속도가 붙을 전망이다.

10월 31일 현재 대법원에서 심리 중인 종교·양심적 병역거부 사건 227건 모두 무죄가 선고될 것으로 보인다.

다만 이미 유죄 확정판결을 받은 경우에는 구제받기 어려울 전망이다. 대법원 판결은 아직 재판이 진행 중인 사건에만 영향을 미치기 때문이다.

원본보기





hyun@yna.co.kr  


https://m.news.naver.com/read.nhn?mode=LSD&sid1=001&oid=001&aid=0010440451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8 “양심 판별을 어떻게 하나?”…검찰의 반발 [레벨:14]admin 2018.11.02 67
» 대법, 종교·양심적 병역거부 '무죄'…14년 만에 판례 뒤집혀 [레벨:14]admin 2018.11.01 85
16 위용 드러낸 '도산안창호함'…3000t급 잠수함 시대 '활짝' [레벨:14]admin 2018.09.14 243
15 양심적병역거부 대체복무 36개월 교도소·소방서 근무유력 [레벨:14]admin 2018.08.22 307
14 병무청, 군복무 단축일수 공개…내 단축일수는 며칠? [레벨:14]admin 2018.07.27 439
13 생중계된 송영무-기무대령 국회 '입씨름'…흉흉해진 '군심' [레벨:14]admin 2018.07.25 400
12 '마린온' 헬기 순직장병, 합동영결식 엄수 file [레벨:14]admin 2018.07.24 401
11 여호와의 증인 “국방부 산하 대체복무 거부“ [레벨:14]admin 2018.06.30 351
10 軍,남북정상회담 분위기조성…확성기방송 중단·연합훈련도 조정 [레벨:14]admin 2018.04.23 525
9 최태원 SK그룹 회장 차녀 최민정 해군 중위 전역…향후 행보 관심 file [레벨:14]admin 2017.12.06 1250
8 SAT 만점 美 하버드대 유학생, 한국 돌아와 해병대 입대 [레벨:14]admin 2017.12.03 1153
7 전략무기 대거 공개한 국군의날 행사…北에 강력 경고 [레벨:14]admin 2017.09.28 1703
6 국산전투기 FA-50PH 4대 필리핀 도착…2017년 납품 완료 [레벨:14]admin 2017.04.13 3133
5 k9 자주포, 핀란드 수출 가시권...내년 초 본계약 [레벨:14]admin 2016.11.25 2916
4 북한 유엔대사 “한반도는 전쟁직전”… 미 국방부 “도발 자제하라” [레벨:14]admin 2016.08.24 3422
3 육군 신병 전투복에 첫 태극 마크…軍, 연내 전 부대로 확대 file [레벨:14]admin 2015.07.29 6177
2 군, 전 장병 전투복에 태극기 부착 의무화 file [레벨:14]admin 2015.07.13 6266
1 국방에 IoT 적용···미래부,창조비타민 프로젝트 30개 과제 선정 [레벨:14]admin 2015.07.13 5846
Board Pagination Prev 1 Next
/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