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한국어

시사공유

조회 수 151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김명수 대법원의 적폐몰이에 핵심 판사 18명 무더기 사표


내부 "법원 짊어질 기둥 빠져나가… 법원도 재판받는 국민도 큰 손해"


오는 1월 말 법원 정기 인사를 앞두고 사표를 낸 법원행정처 및 대법원 재판연구관 출신 판사들이 최소 18명에 이르는 것으로 21일 알려졌다.

법원행정처와 대법원 재판연구관은 유능하다는 평가를 받는 소수 엘리트 판사들이 거쳐 가는 보직으로, 이 정도 규모의 '엘리트 판사'들이 한꺼번에 그만둔 사례는 찾기 어렵다. 작년 초 정기 인사 때 사표를 낸 전체 판사가 43명이었는데, 그 숫자의 40%에 해당한다. 두 곳 출신 판사들의 '줄사표' 소식에 법원 내부는 "충격적"이란 반응이다. 서울고등법원의 한 부장판사는 "법원행정처 심의관(평판사), 대법원 재판연구관 출신 판사들이 이렇게 많이 나간 적이 없었다"며 "법원 입장에서도, 재판을 받는 국민 입장에서도 큰 손해"라고 말했다.

본지 취재 결과, 이번 법원 정기 인사를 앞두고 사표를 낸 법원장은 2명이고, 고법부장은 3명이다. 이 5명은 모두 행정처나 대법원 재판연구관 출신이다. 이들 중 한승 전주지법원장은 양승태 전 대법원장 시절 법원행정처 요직에 있었고, 김기정 서울서부지법원장은 대법원 재판연구관을 지냈다. 나머지 고법부장 3명도 행정처 기획조정심의관 등으로 근무했다.

나머지 13명은 법원의 '허리' '중추'에 해당하는 지방법원 부장판사급이다. 13명 가운데 9명은 양 전 대법원장 시절 법원행정처에서 일했다. 나머지 4명은 대법원에서 조세 분야 등을 담당했던 판사이다. 한 법원장은 "법원을 짊어지고 나갈 기둥들이 다 빠져나가는 것"이라고 했다. 한 고등법원 부장판사는 "미래 대법관감인 후배들인데…"라고 했다.

법원 내부에선 김명수 대법원장 취임 후 본격화된 '사법 적폐' 청산 움직임이 이번 줄사표의 주요 원인이라는 지적이 나온다. 행정처 핵심 보직 출신으로 이번에 그만두는 한 중견 판사는 "계속 있어 봐야 '적폐 판사' 손가락질만 받는데 있을 이유가 없다"며 "지금까지 버틴 건 '내가 잘못해서 나간다'고 인정하는 꼴이 될까 봐 참은 것"이라고 했다. 김 대법원장과 그 휘하 '진보 판사'들은 양승태 대법원의 사법행정권 남용과 '재판 거래' 의혹에 대한 세 차례 법원 자체 조사와 검찰 수사를 밀어붙였고, 이 과정에서 100명 안팎의 행정처, 대법원 연구관 출신 판사가 검찰 수사를 받았다.

[조백건 기자 loogun@chosun.com]


https://m.news.naver.com/read.nhn?mode=LSD&mid=sec&sid1=102&oid=023&aid=0003502300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04 추미애·이성윤 직권남용, 살아남은 공공수사부가 수사 [레벨:15]admin 2020.01.22 181
303 "이석기 사건 어떻게 생각하냐"…靑 '검사 전화면접' 논란 [레벨:15]admin 2020.01.22 180
302 "김정숙 여사와 친한 청주 사업가 부동산 특혜 매입, 5000억 차익" [레벨:15]admin 2020.01.22 182
» 김명수 대법원의 적폐몰이에 핵심 판사 18명 무더기 사표 [레벨:15]admin 2020.01.22 151
300 법원 "김경수, 드루킹 '킹크랩 시연' 봤다고 잠정 판단" [레벨:15]admin 2020.01.21 159
299 이낙연, 우리민족끼리 이어 北여행사 고려투어도 팔로우 [레벨:15]admin 2020.01.21 152
298 '조국 수사 무마 지시' 심재철 대검 反부패부장, "北 평양검사장 되는 게 소원" 과거 발언 재조명 [레벨:15]admin 2020.01.21 144
297 '굳건히' 아니고 '굳건이'? 맞춤법 또 틀린 안철수 [레벨:15]admin 2020.01.20 145
296 檢, '하명수사 의혹' 송철호 울산시장 소환 [레벨:15]admin 2020.01.20 147
295 '추미애 고발' 놓고 새 부장-부하 검사들 충돌 [레벨:15]admin 2020.01.20 137
294 추미애 일선검사와 ‘첫 만남’…“직접수사 줄여라” [레벨:15]admin 2020.01.16 162
293 검찰, ‘靑 선거개입 의혹’ 경찰청 본청 압수수색 [레벨:15]admin 2020.01.16 164
292 'TV토론회 허위사실 유포' 민주당 최민희, 5년간 선거 못나온다 [레벨:15]admin 2020.01.13 196
291 북한 김계관 "트럼프 친서 직접 받아…남한, 자중해야" [레벨:15]admin 2020.01.11 196
290 법원 영장도 안 통했다… 靑, 검찰 압수수색 거부 [레벨:15]admin 2020.01.11 215
289 ‘삼성 출신’ 변호사, 신규 검사장 임용案 부결…檢인사위 논란 [레벨:15]admin 2020.01.08 230
288 법무부 사실상 '추미애 인사안' 통보···"전례없는 윤석열 패싱" [레벨:15]admin 2020.01.08 225
287 청와대 뒤 북악산에 패트리엇 포대 들어섰다 [레벨:15]admin 2020.01.07 243
286 검찰 ‘하명수사’ 의혹 관련 경찰청도 압수수색 [레벨:15]admin 2020.01.02 267
285 檢 "조국, 아들 온라인시험도 대신 봤다···美대학서 A학점" [레벨:15]admin 2019.12.31 234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6 Next
/ 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