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한국어

시사공유

조회 수 6527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앵커>

심재철 반부패부장 관련해서 한 가지 이야기가 더 있습니다. 최근에 자유한국당과 보수단체가 추미애 장관을 검찰에 고발을 했습니다. 그런데 이 건 처리 과정을 놓고도 이 심재철 부장하고 밑의 검사들이 또 갈등을 빚어왔던 것도 저희가 확인을 했습니다.

이 건은 임찬종 기자가 단독으로 취재했습니다.

<기자>

자유한국당은 지난 9일 추미애 법무부 장관을 직권남용 혐의로 고발했습니다.

청와대 관련 수사를 지휘하던 대검 고위 간부들을 전원 교체한 것은 수사 방해를 위한 인사권 남용이라고 주장했습니다.

보수 성향 변호사 단체도 마찬가지 이유로 추 장관 등을 고발했습니다.

그런데 이 고발 사건 처리에 관여했던 대검 관계자는 새로 부임한 심재철 대검 반부패부장이 이례적인 지시를 했다고 주장했습니다.

대검찰청은 고발장을 받으면 일선 검찰청에 보내 수사에 착수하도록 조치하는 것이 일반적인데, 일단 보내지 말고 죄가 되는지 안 되는지 먼저 검토하라고 지시했다는 것입니다.

또 형사 고발보다 수위가 낮은 진정 형식으로 보낼 수 있는지도 검토해보라는 지시를 했다고도 말했습니다.

이에 대해 부하 검사가 사건 처리가 늦어지면 심 부장을 포함해 자신들이 직무유기·직권남용 혐의 등으로 고발될 수 있다는 의견을 내자, 그제야 심 부장이 지난 17일 사건을 일선 검찰청에 내려보내라고 지시했다고 주장했습니다.

SBS는 항명 사태와 별도로 추 장관 고발 사건 처리 과정에 대한 심 부장의 해명을 듣기 위해 전화와 문자메시지 등을 통해 여러 차례 접촉을 시도했지만, 답을 받지 못했습니다.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2&oid=055&aid=0000786584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04 추미애·이성윤 직권남용, 살아남은 공공수사부가 수사 [레벨:15]admin 2020.01.22 7453
303 "이석기 사건 어떻게 생각하냐"…靑 '검사 전화면접' 논란 [레벨:15]admin 2020.01.22 7254
302 "김정숙 여사와 친한 청주 사업가 부동산 특혜 매입, 5000억 차익" [레벨:15]admin 2020.01.22 8461
301 김명수 대법원의 적폐몰이에 핵심 판사 18명 무더기 사표 [레벨:15]admin 2020.01.22 7185
300 법원 "김경수, 드루킹 '킹크랩 시연' 봤다고 잠정 판단" [레벨:15]admin 2020.01.21 7127
299 이낙연, 우리민족끼리 이어 北여행사 고려투어도 팔로우 [레벨:15]admin 2020.01.21 6778
298 '조국 수사 무마 지시' 심재철 대검 反부패부장, "北 평양검사장 되는 게 소원" 과거 발언 재조명 [레벨:15]admin 2020.01.21 7217
297 '굳건히' 아니고 '굳건이'? 맞춤법 또 틀린 안철수 [레벨:15]admin 2020.01.20 6906
296 檢, '하명수사 의혹' 송철호 울산시장 소환 [레벨:15]admin 2020.01.20 6871
» '추미애 고발' 놓고 새 부장-부하 검사들 충돌 [레벨:15]admin 2020.01.20 6527
294 추미애 일선검사와 ‘첫 만남’…“직접수사 줄여라” [레벨:15]admin 2020.01.16 6748
293 검찰, ‘靑 선거개입 의혹’ 경찰청 본청 압수수색 [레벨:15]admin 2020.01.16 6799
292 'TV토론회 허위사실 유포' 민주당 최민희, 5년간 선거 못나온다 [레벨:15]admin 2020.01.13 6466
291 북한 김계관 "트럼프 친서 직접 받아…남한, 자중해야" [레벨:15]admin 2020.01.11 7157
290 법원 영장도 안 통했다… 靑, 검찰 압수수색 거부 [레벨:15]admin 2020.01.11 6956
289 ‘삼성 출신’ 변호사, 신규 검사장 임용案 부결…檢인사위 논란 [레벨:15]admin 2020.01.08 6625
288 법무부 사실상 '추미애 인사안' 통보···"전례없는 윤석열 패싱" [레벨:15]admin 2020.01.08 6781
287 청와대 뒤 북악산에 패트리엇 포대 들어섰다 [레벨:15]admin 2020.01.07 6836
286 검찰 ‘하명수사’ 의혹 관련 경찰청도 압수수색 [레벨:15]admin 2020.01.02 6809
285 檢 "조국, 아들 온라인시험도 대신 봤다···美대학서 A학점" [레벨:15]admin 2019.12.31 6874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6 Next
/ 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