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한국어

시사공유

조회 수 6874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검찰에 의해 불구속기소된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혐의엔 아들의 미국 조지워싱턴대 온라인 시험을 대신 봐줘 성적사정업무를 방해한 것도 포함됐다.

서울중앙지검 반부패수사2부(고형곤 부장)는 31일 조국 전 법무부 장관과 그의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 노환중 부산의료원장을 각각 불구속기소했다. 지난 8월 27일 압수수색과 함께 수사에 착수한 지 126일 만이다.

검찰이 조 전 장관에게 적용한 죄명은 뇌물수수와 부정청탁금지법·공직자윤리법 위반, 위계공무집행방해·업무방해·위조공문서행사·허위작성공문서행사·사문서위조·위조사문서행사·증거위조교사·증거은닉교사 등 12개에 달한다.

이 중 새로 드러난 혐의는 조 전 장관이 아들의 대학 시험을 대신 봐줘 해당 대학의 업무를 방해했다는 점이다. 검찰은 "2016년 11~12월경 2회에 걸쳐 아들의 미국 조지워싱턴대 '민주주의에 대한 세계적 시각(Global Perspective on Democracy)'이라는 과목의 온라인 시험 중 아들로부터 전송받은 문제를 분담해 푼 다음 아들에게 답을 송부했다"며 "이런 방식으로 A학점을 받도록 해 조지워싱턴대의 성적사정업무를 방해했다"고 밝혔다.

강광우 기자 kang.kwangwoo@joongang.co.kr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2&oid=025&aid=0002964464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04 추미애·이성윤 직권남용, 살아남은 공공수사부가 수사 [레벨:15]admin 2020.01.22 7453
303 "이석기 사건 어떻게 생각하냐"…靑 '검사 전화면접' 논란 [레벨:15]admin 2020.01.22 7254
302 "김정숙 여사와 친한 청주 사업가 부동산 특혜 매입, 5000억 차익" [레벨:15]admin 2020.01.22 8461
301 김명수 대법원의 적폐몰이에 핵심 판사 18명 무더기 사표 [레벨:15]admin 2020.01.22 7185
300 법원 "김경수, 드루킹 '킹크랩 시연' 봤다고 잠정 판단" [레벨:15]admin 2020.01.21 7127
299 이낙연, 우리민족끼리 이어 北여행사 고려투어도 팔로우 [레벨:15]admin 2020.01.21 6778
298 '조국 수사 무마 지시' 심재철 대검 反부패부장, "北 평양검사장 되는 게 소원" 과거 발언 재조명 [레벨:15]admin 2020.01.21 7217
297 '굳건히' 아니고 '굳건이'? 맞춤법 또 틀린 안철수 [레벨:15]admin 2020.01.20 6906
296 檢, '하명수사 의혹' 송철호 울산시장 소환 [레벨:15]admin 2020.01.20 6871
295 '추미애 고발' 놓고 새 부장-부하 검사들 충돌 [레벨:15]admin 2020.01.20 6526
294 추미애 일선검사와 ‘첫 만남’…“직접수사 줄여라” [레벨:15]admin 2020.01.16 6748
293 검찰, ‘靑 선거개입 의혹’ 경찰청 본청 압수수색 [레벨:15]admin 2020.01.16 6799
292 'TV토론회 허위사실 유포' 민주당 최민희, 5년간 선거 못나온다 [레벨:15]admin 2020.01.13 6466
291 북한 김계관 "트럼프 친서 직접 받아…남한, 자중해야" [레벨:15]admin 2020.01.11 7157
290 법원 영장도 안 통했다… 靑, 검찰 압수수색 거부 [레벨:15]admin 2020.01.11 6956
289 ‘삼성 출신’ 변호사, 신규 검사장 임용案 부결…檢인사위 논란 [레벨:15]admin 2020.01.08 6625
288 법무부 사실상 '추미애 인사안' 통보···"전례없는 윤석열 패싱" [레벨:15]admin 2020.01.08 6781
287 청와대 뒤 북악산에 패트리엇 포대 들어섰다 [레벨:15]admin 2020.01.07 6836
286 검찰 ‘하명수사’ 의혹 관련 경찰청도 압수수색 [레벨:15]admin 2020.01.02 6808
» 檢 "조국, 아들 온라인시험도 대신 봤다···美대학서 A학점" [레벨:15]admin 2019.12.31 6874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6 Next
/ 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