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한국어

시사공유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더불어민주당 싱크탱크 민주연구원이 최근의 한·일 갈등 사태가 내년 4월 총선에서 민주당에 긍정적인 영향을 줄 것으로 분석한 보고서를 작성해 논란이 일고 있다. 집권 여당이 국가적 위기 상황을 당리당략적인 시각으로만 해석한 게 아니냐는 비판이 나온다. 여당의 이런 행태가 일본 측에 ‘문재인정부가 현 갈등 상황을 국내정치적으로 이용하고 있다’는 오해의 빌미를 줄 수도 있다.

민주연구원은 문 대통령의 최측근인 양정철 원장이 이끄는 조직이다. 이 보고서를 두고 민주당 내에서도 부적절하다는 지적이 나왔다.


민주연구원은 30일 ‘한·일 갈등에 관한 여론 동향’ 보고서를 민주당 의원 128명 전원에게 이메일로 발송했다. ‘대외 주의’를 당부한 보고서에는 한국사회여론연구소(KSOI)가 지난 26~27일 실시한 여론조사 결과 및 분석 내용이 담겼다. 연구원은 “조사 결과 일본의 수출 규제에 대한 여야의 대응 방식의 차이가 총선에 영향을 줄 것이라는 의견이 78.6%로 절대 다수”라고 밝혔다.

또 한·일 갈등의 해결 방안과 관련해 “역사와 경제 문제를 분리한 원칙적인 대응을 지지하는 입장이 63.9%로, 타협적인 방식 지지(34.3%)보다 많았다”며 “2040세대와 진보 등 우리(민주당) 지지층뿐 아니라 50대, 중도, 무당층에서도 원칙적인 대응을 선호했다”고 분석했다. 연구원은 이런 결과를 토대로 “우리 지지층일수록 현 상황에 대한 여야의 대응이 총선에 영향을 미칠 것으로 생각하고 있다”며 “원칙적 대응을 선호하는 여론에 비춰볼 때 총선 영향은 긍정적일 것”이라고 적시했다.

이 보고서를 두고 홍익표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당에서는 작성을 지시한 바 없고, 보고서를 갖고 논의한 적도 없다”며 “이런 조사와 보고서 작성은 당의 정책연구원이 할 일도 아닐 뿐더러 이런 식으로 외교 문제를 당리당략적으로 조사한 자체가 부적절하다”고 비판했다. 논란의 소지가 큰 이번 보고서가 소속 의원들에게 일괄 발송된 것을 두고 양 원장에 대한 책임론이 제기될 가능성도 있다.

보고서는 최근 이슈로 떠오른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폐기에 관해서도 “찬성이 59.4%로 높았다. 자유한국당 지지층만 제외하고 모든 계층에서 높게 나타났다”고 밝혔다. 이날 최재성 일본경제침략대책특위 위원장을 비롯해 민주당 내에서 협정 폐기 목소리가 쏟아져 나온 것에 보고서가 영향을 미쳤을 것이란 시각도 있다.

민주연구원은 한국당을 향한 친일 프레임에 대해선 “지지층 결집 효과는 있지만 지지층 확대 효과는 크지 않다”며 “상대적으로 공감이 적은 것은 정책적 문제가 아니라 ‘정쟁 프레임’에 대한 반감으로 판단된다”고 풀이했다.

김나래 기자 narae@kmib.co.kr


https://n.news.naver.com/article/005/0001223886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77 현대차 띄우는 文… 협력업체 '익성'은 '조국 펀드 연관설' [레벨:14]admin 2019.09.12 89
276 대한병리학회, 조국 딸 제1저자 논문 ‘직권취소’ [레벨:14]admin 2019.09.05 112
» “한·일 갈등은 내년 총선 호재” 민주당 싱크탱크 보고서 논란 [레벨:14]admin 2019.07.31 381
274 양승태 전 대법원장, 재판부 직권보석으로 석방 결정 [레벨:14]admin 2019.07.22 514
273 '세월호 특조위 방해' 이병기·조윤선 1심 집유…안종범 무죄 [레벨:14]admin 2019.06.25 449
272 유시춘 EBS 이사장 임명 전 장남 대마초 밀수로 구속 [레벨:14]admin 2019.03.21 846
271 검찰 '손혜원 부친 독립유공자 선정 의혹' 국가보훈처 압수수색 [레벨:14]admin 2019.03.20 894
270 내란선동죄 복역 중인 이석기 전 통합진보당 의원, 횡령으로 징역 8월 추가 확정 [레벨:14]admin 2019.03.19 897
269 '유착 의혹' 총경, 승리 동업자 유 모 씨와 친분 인정 [레벨:14]admin 2019.03.16 1006
268 승리 단톡방서 '경찰총장' 거론된 경찰청 총경 대기발령 [레벨:14]admin 2019.03.16 967
267 승리 단톡방서 '경찰총장' 거론된 경찰청 총경 대기발령 [레벨:14]admin 2019.03.16 967
266 황교안 "뉴욕타임스는 김정은의 '에이전트'라고 해" [레벨:14]admin 2019.03.13 866
265 서울 도심 보수단체 대규모 집회 "박근혜 석방하라" [레벨:14]admin 2019.03.03 883
264 “인사수석실 개입” 진술 확보… 靑 겨누는 檢 [레벨:14]admin 2019.02.20 932
263 "환경부 블랙리스트 靑이 지시"… 민주당 '초비상' [레벨:14]admin 2019.02.20 890
262 ‘윤봉길 의사 장손녀’ 최초 증언 “보훈처서 ‘BH 뜻’ 이라며 사퇴 종용” [레벨:14]admin 2019.02.19 973
261 김경수·드루킹 판결에 허익범 특검도 항소…"양형 부당" [레벨:14]admin 2019.02.07 1064
260 항소심 "안희정, 상하관계 이용해 간음…위력 행사" [레벨:14]admin 2019.02.01 1077
259 "文대통령 답하라"vs"정부 흔들지 말라"…김경수 공방 팽팽(종합) [레벨:14]admin 2019.01.31 1030
258 도심서 동시다발 태극기 집회…2년 넘겨 file [레벨:14]admin 2019.01.27 1225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4 Next
/ 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