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한국어

시사공유

조회 수 148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유착 의혹' 총경, 승리 동업자 유 모 씨와 친분 인정

Posted : 2019-03-16 15:00
앵커

승리·정준영의 카카오톡 대화방에서 '경찰총장'으로 지목된 A 총경이 어제 경찰에서 조사를 받았는데요.

경찰과의 유착 고리로 지목된 유 모 씨와의 친분 관계를 인정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YTN 단독으로 확인한 내용인데요.취재기자 연결해서 자세히 알아보겠습니다. 김대근 기자!

A 총경이 어제 경찰 조사에서 진술한 내용, 자세히 알아볼까요?



A 총경은 승리·정준영 등이 참여한 카카오톡 대화방에서 '경찰총장'으로 거론된 인물입니다.

대화방 참여자 가운데 한 명이 "(승리의 사업 파트너인) 유 모 씨가 '경찰총장'과 나눈 메시지를 봤는데 옆 업소에서 우리 업소 내부 사진을 찍어 신고한 것에 대해 걱정하지 말라더라"는 얘기를 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에 따라 경찰 고위 관계자가 이들 사업의 뒤를 봐준 거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됐습니다.

결국, '경찰총장'으로 거론된 인물이 경찰청에 근무하는 A 총경이라는 사실을 확인한 경찰은 어제 A 총경을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서 조사했는데요.

논란이 되는 카톡 대화가 오갈 당시 강남서에서 근무했던 A 총경은 유 모 씨와 평소 알고 지냈다며 친분을 인정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유 씨와 골프장도 몇 차례 갔고, 식사도 했다고 진술한 겁니다.

다만 돈을 받고 유 모 씨를 위해 영향력을 행사했다는 의혹은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경찰은 A 총경의 계좌와 통화 내역을 제출받아 구체적인 사실 관계를 확인할 방침입니다.

경찰청은 오늘 A 총경을 대기발령 조치했는데요.

조사 결과에 따라 참고인 신분에서 피의자 신분으로 전환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습니다.

경찰은 여기에 더해 A 총경 윗선의 지시나 개입은 없었는지에 대해서도 수사할 방침입니다.

A 총경이 친분을 인정한 유 씨는 연예인들이 연루된 사건을 무마하는 데 역할을 했다는 의혹을 받는 인물입니다.

오늘 경찰에 출석한 FT 아일랜드 최종훈 씨의 음주운전 적발 사건 역시 유 씨를 통해 경찰에 '언론에 알리지 말아 달라'는 청탁이 들어간 것으로 의심되고 있습니다.

이런 가운데 유 씨와 A 총경이 평소 만남을 이어왔다는 사실이 확인된 만큼 경찰 유착 의혹에 대한 수사도 속도를 낼 것으로 보입니다.


https://www.ytn.co.kr/_ln/0103_201903161500101409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72 유시춘 EBS 이사장 임명 전 장남 대마초 밀수로 구속 [레벨:14]admin 2019.03.21 114
271 검찰 '손혜원 부친 독립유공자 선정 의혹' 국가보훈처 압수수색 [레벨:14]admin 2019.03.20 150
270 내란선동죄 복역 중인 이석기 전 통합진보당 의원, 횡령으로 징역 8월 추가 확정 [레벨:14]admin 2019.03.19 136
» '유착 의혹' 총경, 승리 동업자 유 모 씨와 친분 인정 [레벨:14]admin 2019.03.16 148
268 승리 단톡방서 '경찰총장' 거론된 경찰청 총경 대기발령 [레벨:14]admin 2019.03.16 130
267 승리 단톡방서 '경찰총장' 거론된 경찰청 총경 대기발령 [레벨:14]admin 2019.03.16 129
266 황교안 "뉴욕타임스는 김정은의 '에이전트'라고 해" [레벨:14]admin 2019.03.13 162
265 서울 도심 보수단체 대규모 집회 "박근혜 석방하라" [레벨:14]admin 2019.03.03 195
264 “인사수석실 개입” 진술 확보… 靑 겨누는 檢 [레벨:14]admin 2019.02.20 220
263 "환경부 블랙리스트 靑이 지시"… 민주당 '초비상' [레벨:14]admin 2019.02.20 212
262 ‘윤봉길 의사 장손녀’ 최초 증언 “보훈처서 ‘BH 뜻’ 이라며 사퇴 종용” [레벨:14]admin 2019.02.19 264
261 김경수·드루킹 판결에 허익범 특검도 항소…"양형 부당" [레벨:14]admin 2019.02.07 315
260 항소심 "안희정, 상하관계 이용해 간음…위력 행사" [레벨:14]admin 2019.02.01 354
259 "文대통령 답하라"vs"정부 흔들지 말라"…김경수 공방 팽팽(종합) [레벨:14]admin 2019.01.31 374
258 도심서 동시다발 태극기 집회…2년 넘겨 file [레벨:14]admin 2019.01.27 417
257 황교안 "지난 정부 모든 공무원 적폐몰이…나라상황 총체적난국" [레벨:14]admin 2019.01.15 576
256 '4兆국채 발행 압력' 기재부 대화록 나왔다 [레벨:14]admin 2019.01.02 725
255 홍문종 "김무성, 입지 넓히려 朴석방 결의안 추진 제스처" [레벨:14]admin 2018.12.06 951
254 '장자연 사건' 의혹 이번엔 풀리나 … 방용훈 코리아나호텔 사장 소환 [레벨:14]admin 2018.12.06 893
253 변희재 "손석희에 사과"...과거 탁현민 "내 상대" [레벨:14]admin 2018.12.06 982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4 Next
/ 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