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한국어

시사공유

조회 수 2105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원본보기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임기창 기자 = 빅뱅 멤버 승리(본명 이승현·29)와 가수 정준영(30) 등 유명 연예인의 대화방에 거론된 총경급 경찰관이 대기발령됐다.

경찰청은 16일 본청 과장 A총경을 경무담당관실로 대기발령하고 후임 과장을 임명했다고 밝혔다.

앞서 승리와 정준영 등이 포함된 카톡방 대화 내용을 확보한 경찰은 이들의 대화에서 경찰 고위 인사의 비호 의혹을 불러일으킬 만한 이야기가 오간 것을 확인했다.

경찰에 따르면 2016년 7월 이들의 카톡방에서 한 참여자가 '옆 업소가 우리 업소 내부 사진을 찍었는데 경찰총장이 걱정 말라더라'라는 메시지를 남겼다. '경찰총장'은 경찰 조직에 없는 직위명이며, 해당 인물은 A총경으로 확인됐다.

A총경은 2015년 강남경찰서 생활안전과장으로 근무한 것으로 알려졌다. 2016년 총경으로 승진한 그는 이듬해 청와대에 파견돼 민정수석실에서도 근무했다.

사건을 수사하는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전날 A총경을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했다. 그는 조사를 마치고 취재진에 "조직에 누를 끼쳤다고 생각한다"면서도 "정준영은 모른다. 나중에 밝혀질 거다"라고 말했다.


https://m.news.naver.com/read.nhn?mode=LSD&sid1=102&sid2=257&oid=001&aid=0010698630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84 윤석열 검찰, 공수처 법안에 정면 반기… "수사내용 사전 보고는 중대한 독소조항" [레벨:15]admin 2019.12.26 994
283 '유재수 감찰 무마 혐의' 조국 구속 여부, 오늘 판가름난다 [레벨:15]admin 2019.12.26 901
282 '靑선거개입 의혹' 임동호, 檢압수수색 당일 배 타고 일본행 [레벨:15]admin 2019.12.26 973
281 서울대, 조국 직위해제 절차 밟는다 [레벨:15]admin 2019.12.24 913
280 檢, '감찰무마 의혹' 조국 구속영장 청구…26일 구속심사 [레벨:15]admin 2019.12.23 973
279 은수미, '조폭 유착설' SBS 그알에 손해배상 소송 패소 [레벨:15]admin 2019.12.22 1013
278 문 대통령 지지율 39%…취임 후 첫 40%대 붕괴 (한국갤럽) [레벨:15]admin 2019.10.18 1132
277 현대차 띄우는 文… 협력업체 '익성'은 '조국 펀드 연관설' [레벨:15]admin 2019.09.12 1221
276 대한병리학회, 조국 딸 제1저자 논문 ‘직권취소’ [레벨:15]admin 2019.09.05 1295
275 “한·일 갈등은 내년 총선 호재” 민주당 싱크탱크 보고서 논란 [레벨:15]admin 2019.07.31 1486
274 양승태 전 대법원장, 재판부 직권보석으로 석방 결정 [레벨:15]admin 2019.07.22 1714
273 '세월호 특조위 방해' 이병기·조윤선 1심 집유…안종범 무죄 [레벨:15]admin 2019.06.25 1485
272 유시춘 EBS 이사장 임명 전 장남 대마초 밀수로 구속 [레벨:15]admin 2019.03.21 1944
271 검찰 '손혜원 부친 독립유공자 선정 의혹' 국가보훈처 압수수색 [레벨:15]admin 2019.03.20 1989
270 내란선동죄 복역 중인 이석기 전 통합진보당 의원, 횡령으로 징역 8월 추가 확정 [레벨:15]admin 2019.03.19 1946
269 '유착 의혹' 총경, 승리 동업자 유 모 씨와 친분 인정 [레벨:15]admin 2019.03.16 2132
» 승리 단톡방서 '경찰총장' 거론된 경찰청 총경 대기발령 [레벨:15]admin 2019.03.16 2105
267 승리 단톡방서 '경찰총장' 거론된 경찰청 총경 대기발령 [레벨:15]admin 2019.03.16 2102
266 황교안 "뉴욕타임스는 김정은의 '에이전트'라고 해" [레벨:15]admin 2019.03.13 1971
265 서울 도심 보수단체 대규모 집회 "박근혜 석방하라" [레벨:15]admin 2019.03.03 1963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6 Next
/ 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