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한국어

시사공유

조회 수 654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2심, 위력 존재 및 위력 행사 모두 인정
"자유행사 제압 충분…7개월 뒤 폭로사정 납득"


안희정 전 충남지사가 1일 오후 서울 서초동 서울고등법원에서 열린 '비서 성폭행' 관련 강제추행 등 항소심 선고공판에 출석하고 있다. 2019.2.1/뉴스1 © News1 황기선 기자


비서 성폭행 의혹으로 재판에 넘겨진 안희정 전 충청남도 도지사에 대해 2심 재판부는 업무상 위력이 존재했고 또 이를 행사해 범행을 저질렀다고 판단했다. 안 전 지사는 1심에서 무죄를 선고받았었다.

서울고법 형사12부(부장판사 홍동기)는 1일 안 전 지사의 항소심 선고 공판에서 먼저 피해자 김지은씨의 피해 신고시점과 관련해 "피해자는 별정직 공무원으로서 도지사의 보호 또는 감독을 받는다"며 "겨우 한달밖에 안 된 수행비서직에서 잘릴 수도 있었다고 진술한 점을 비춰보면 7개월이 지난 후 폭로한 사정 납득할만하다"고 말했다.

항소심은 1심에 이어 위력의 존재를 인정했다. 재판부는 안 전 지사에 대해 "사건 당시 현직 도지사이고 피해자 징계권한을 가진 인사권자"라며 "피해자는 근접거리에서 그를 수행하면서 안 전 지사를 절대권력이나 미래권력으로 인식한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이어 "안 전 지사를 여당 차기 대권후보로 인식하고 거기에 일조하려는 생각을 한 것으로도 판단된다"며 "적어도 피해자에 대한 안 전 지사의 지위나 권세는 자유의사를 제압하기 충분하다"고 부연했다. 

또 "수행비서로서 한 업무내용과 강도 역시 상시적으로 심기를 살피고 배려했던 것에 비춰보면 안희정 전 지사의 지위나 권세는 피해자의 자유의사를 제압하기 충분하다"고 재차 강조했다. 


http://news1.kr/articles/?3540039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73 '세월호 특조위 방해' 이병기·조윤선 1심 집유…안종범 무죄 [레벨:14]admin 2019.06.25 70
272 유시춘 EBS 이사장 임명 전 장남 대마초 밀수로 구속 [레벨:14]admin 2019.03.21 436
271 검찰 '손혜원 부친 독립유공자 선정 의혹' 국가보훈처 압수수색 [레벨:14]admin 2019.03.20 468
270 내란선동죄 복역 중인 이석기 전 통합진보당 의원, 횡령으로 징역 8월 추가 확정 [레벨:14]admin 2019.03.19 478
269 '유착 의혹' 총경, 승리 동업자 유 모 씨와 친분 인정 [레벨:14]admin 2019.03.16 478
268 승리 단톡방서 '경찰총장' 거론된 경찰청 총경 대기발령 [레벨:14]admin 2019.03.16 446
267 승리 단톡방서 '경찰총장' 거론된 경찰청 총경 대기발령 [레벨:14]admin 2019.03.16 423
266 황교안 "뉴욕타임스는 김정은의 '에이전트'라고 해" [레벨:14]admin 2019.03.13 442
265 서울 도심 보수단체 대규모 집회 "박근혜 석방하라" [레벨:14]admin 2019.03.03 467
264 “인사수석실 개입” 진술 확보… 靑 겨누는 檢 [레벨:14]admin 2019.02.20 526
263 "환경부 블랙리스트 靑이 지시"… 민주당 '초비상' [레벨:14]admin 2019.02.20 514
262 ‘윤봉길 의사 장손녀’ 최초 증언 “보훈처서 ‘BH 뜻’ 이라며 사퇴 종용” [레벨:14]admin 2019.02.19 553
261 김경수·드루킹 판결에 허익범 특검도 항소…"양형 부당" [레벨:14]admin 2019.02.07 637
» 항소심 "안희정, 상하관계 이용해 간음…위력 행사" [레벨:14]admin 2019.02.01 654
259 "文대통령 답하라"vs"정부 흔들지 말라"…김경수 공방 팽팽(종합) [레벨:14]admin 2019.01.31 623
258 도심서 동시다발 태극기 집회…2년 넘겨 file [레벨:14]admin 2019.01.27 705
257 황교안 "지난 정부 모든 공무원 적폐몰이…나라상황 총체적난국" [레벨:14]admin 2019.01.15 991
256 '4兆국채 발행 압력' 기재부 대화록 나왔다 [레벨:14]admin 2019.01.02 1114
255 홍문종 "김무성, 입지 넓히려 朴석방 결의안 추진 제스처" [레벨:14]admin 2018.12.06 1372
254 '장자연 사건' 의혹 이번엔 풀리나 … 방용훈 코리아나호텔 사장 소환 [레벨:14]admin 2018.12.06 1341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4 Next
/ 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