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한국어

시사공유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가 8일 자신의 임종석 청와대 비서실장 체급만 키워줬다는 일부 비판에 대해 "크는 사람을 어떻게 잡을 수 있는가"라며 자신의 반응과 관계없이 이미 임 실장은 "문재인 정권의 실질적 2인자"라고 강조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YTN 라디오 '김호성의 출발 새아침'에 나와 최근 이슈에 대해 자신의 생각을 풀어 헤쳤다.

◆ 임종석은 이미 2인자, 과속운전 사고날 것

민주평화당 박지원 의원은 지난 6일 국정감사 때 김 원내대표 등 한국당 의원들이 임 실장과 설전을 주고 받은 것에 대해 "영화 바보들의 행진이 생각난다"며 "오늘 국감은 ‘임종석 띄우기’였다, 자기당 지도자는 폄훼하면서 타당 대통령 후보군은 띄우는 것은 정치적 저능아들이 하는 정치"라고 신랄하게 비판했다.

이와 함께 사회자가 "(김 원내대표가 임 실장을 향해) 이미 국제사회에서는 대한민국의 실질적 2인자가 임종석 실장으로 거의 기정사실화 돼 있다. 이런 말을 했다"라는 사실을 지적했다. 

이에 대해 김 원내대표는 "체급을 그렇게 해서 크면 크는 것이죠. 그걸 크는 사람을 어떻게 잡을 수도 없는 것 아니겠는가"고 반문했다.

김 원내대표는 "우리 정부가 남북관계에 급진적인 어떤 속도를 내고 있다"며 "과속운전은 언젠가는 사고가 난다, 살려면 속도를 줄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대북관계 일의 중심에 서 있는) 임종석 실장이 (속도를 줄이는 일을) 정확하게 판단해야 할 것이다"고 촉구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러한 일을 하는 중심이 임 실장이기에 "임종석 실장을 문재인 정권의 실질적 2인자라고 지칭하는 것에 아무런 문제가 없다"고 주장했다.

◆ 경제투톱은 틀린 말, 장하성 원톱· 설악산 첫눈 왔는데

김 원내대표는 경제와 관련해 경제투톱인 장하성 청와대 정책실장, 김동연 경제부총리, 즉 김앤장 교체문제를 묻자 "장하성 정책실장과 김동연 부총리를 투톱이라고 했는데 저희들이 느끼는 것은 전혀 투톱이 아니었다, 투톱이 한 마음으로 뛰어도 모자란데 경제의 쌍두마차가 서로 다른 방향으로 달려왔다"며 사실상 장하성 원톱으로 움직였다고 했다.

김 원내대표는 "임종석 실장도 탁현민 비서관 첫눈이 오면 놔주겠다고 하더니 강원도 설악산 첫눈은 대한민국 첫눈 아닌가, 아마 청와대에 첫눈이 오길 기다리는 모양인데"라고 한 뒤 "내년에는 나아진다. 이렇게 해가지고 나빠지는 경제를  방치하고, 힘들어지고 난 이후에 이 사람들 어떻게 책임지나"고 따졌다.

차일피일 미루지 말고 서둘로 장하성 실장부터 교체하라는 말이다.

◆ 내가 민주당 부역자?, 그런 것에 흔들릴 내가 아니다

사회자가 전날 김 원대대표 사무실 앞에서 '좌파정권에 부역하는 김성태 규탄집회'가 있었던 일을 묻자 김 원내대표는 "그분들은  5·18 진상조사특위에 자유한국당 추천위원들을 자신들로 해주지 않으면 민주당 부역자로 모는 것이다"고 설명했다.

사회자가 "지만원 씨 말씀하시는 거죠"라고 하자 김 원내대표는 즉답을 피했지만 " 5·18을 북한 특수군 소행이고 그 특수군 소행을 자신이 밝혀낼 수 있다. 이렇게 주장하시는 분인데 그 문제는 법적으로 이미 판단까지 이뤄진 상황이다"고 수긍했다.

이어 "그런 식으로 주장하고 그런 식으로 저를 압박한다고 제가 거기에 흔들리면 정치를 왜 했겠는가"고 흔들림없이 가겠다고 했다.

◆ 태극기부대 포용, 범보수 연합이지만 극단적 주장과 사고는 곤란

한국당이 추진 중인 보수대연합과 관련해 문제로 떠오른 태극기부대 포용여부에 대해 김 원내대표는 "올바른 견제와 비판을 가질 이런 범보수 연합세력이 지금은 절실한 것이다"고 전제한 후 "국민들이 바라는 상식과 납득되지 않는 그런 보수체제의 목소리가 국민들에게 비춰지면 되레 문재인 정권을 제대로 견제하고 비판할 수 있는 그런 동력을 가지지 못한다"는 말로 선을 그었다.

김 원내대표는 "올바른 문재인 정권의 견제 목소리가 자유한국당 중심으로 범보수 연합으로  형성되길 바란다"면서 "그런 극단적인 사고와 주장은 배척될 수 있다"고 당내 일각의 극단적 태극기 부대 흡수 의견을 일축했다.

박태훈 기자 buckbak@segye.com


https://news.naver.com/main/ranking/read.nhn?mid=etc&sid1=111&rankingType=popular_day&oid=022&aid=0003317013&date=20181108&type=1&rankingSeq=10&rankingSectionId=100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 김성태 "내가 임종석 키워줘?, 클테면 크라· 태극기 부대는 곤란" [레벨:14]admin 2018.11.08 58
251 '사업편의 대가 금품수수' 이혜훈 의원 기소의견 검찰 송치 [레벨:14]admin 2018.11.02 78
250 "드루킹, 경공모도 안다"…댓글조작 재판에 빠지지 않는 이름 文 [레벨:14]admin 2018.11.02 76
249 "음주운전은 살인" 외친 이용주, 10일뒤 음주운전 걸려 [레벨:14]admin 2018.11.01 88
248 드루킹 측근 "김경수, 문재인 후보에 경공모 보고했다고 말해" [레벨:14]admin 2018.10.30 73
247 이재명 경찰 출석…"권한 사적 남용안해…사필귀정" [레벨:14]admin 2018.10.29 80
246 김경수, 재판 첫 출석 "진실 밝힐 새 여정 시작" [레벨:14]admin 2018.10.29 82
245 "5·18은 폭동" 유튜브 가짜뉴스 삭제요청에 구글 "삭제 못한다" [레벨:14]admin 2018.10.24 123
244 '도도맘 소송취하서 위조' 강용석 법정구속…1심 징역 1년 [레벨:14]admin 2018.10.24 107
243 "정부, 탈원전 홍보기사 위해 언론에 3억4000만원 줘" [레벨:14]admin 2018.10.11 163
242 밤10시 안마업소 회의?…수상한 국토부 산하기관 file [레벨:14]admin 2018.10.09 202
241 LA에서 열린 태극기 집회 참석한 조원진 [레벨:14]admin 2018.10.06 200
240 김기춘, 두달 만에 다시 수감… 조윤선은 집행유예 [레벨:14]admin 2018.10.06 230
239 김기춘 다시 구치소로…보수단체 불법 지원 혐의로 징역 1년 6개월 [레벨:14]admin 2018.10.06 204
238 ‘화이트리스트’ 김기춘과 함께 법정구속된 허현준은 누구? [레벨:14]admin 2018.10.06 199
237 구치소서 선고 결과 들은 MB “가장 나쁜 결과” [레벨:14]admin 2018.10.06 153
236 법원, "다스 주인은 MB" 징역 15년 선고 [레벨:14]admin 2018.10.06 155
235 '채용외압 혐의' 최경환 1심서 무죄…법원 "증거 부족" [레벨:14]admin 2018.10.05 131
234 전원책 “졸속 탄핵에 한국당 뭐했나”, 김무성 겨냥 “공부 좀 해야” [레벨:14]admin 2018.10.04 159
233 ‘문화계 블랙리스트’ 조윤선 전 장관 오늘 자정 석방 [레벨:14]admin 2018.09.21 269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3 Next
/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