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한국어

시사공유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김경수 경남도지사가 29일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드루킹 사건 관련 첫 공판에 출석하며 취재진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문호남 기자 munonam@

김경수 경남도지사가 29일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드루킹 사건 관련 첫 공판에 출석하며 취재진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문호남 기자 munonam@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김경수 경남도지사가 29일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드루킹 사건 관련 첫 공판에 출석하며 취재진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문호남 기자 munonam@

김경수 경남도지사가 29일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드루킹 사건 관련 첫 공판에 출석하며 취재진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문호남 기자 munonam@


[아시아경제 김형민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드루킹' 댓글조작 사건 재판에 연이어 언급되고 있어 법조계와 정치계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32부(성창호 부장판사)는 지난 29일 '드루킹' 일당과 댓글조작을 공모한 혐의로 기소된 김경수 경남지사의 첫 공판을 열었다. 

이날 드루킹 김동원씨의 핵심 측근인 '솔본아르타(필명)' 양모씨가 증인으로 법정에 출석했다. 양씨는 김 지사가 지난해 1월 경제적공진화모임(경공모) '산채'로 불린 경기 파주 소재 느릅나무 출판사 사무실을 3번 방문했을 때 회원 10명 등과 미팅하고 문 대통령에게 드루킹과 경공모의 작업에 대해 보고했다는 취지로 증언했다. 

양씨에 따르면, 김 지사가 경공모 사무실에 마지막으로 방문한 이후에 드루킹이 주요 회원들과 연락하는 메신저방에 "문 (당시 더불어민주당) 대표에게 보고됐고 문 대표가 '드루킹' 닉네임을 알고 있다'고 썼다. 양씨는 "당시 그 이야기를 듣고 회원 모두가 환호하고 박수를 쳤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 23일 '드루킹' 김씨 등 일당 9명에 대한 첫 공판에서도 언급됐다. 허익범 특검팀이 이날 법정에서 공개한, 김씨의 최측근 도두형 변호사의 진술조서에서 나왔다. 이에 따르면 도 변호사는 김씨와 메시지를 주고 받으면서 "문 대통령에게 도움이 되는 개성특구 프로젝트를 하면서 일본 자금을 끌어들일 필요가 있었기 때문에 (내가 일본 대사로 가고 싶어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드루킹 일당의 다음 재판은 오는 31일, 김 지사는 다음달 16일에 열릴 예정이다. 앞으로의 재판에서도 문 대통령이 계속 언급될 가능성이 있다. 김 지사와 드루킹 일당이 포털사이트 댓글을 조작한 혐의의 배경에는 친정부 방향으로 여론을 조작하고자 한 목적이 있었고 지난 대선에서도 드루킹 일당이 비슷한 작업을 했다는 의혹이 계속 제기되고 있기 때문이다. 법정에서는 이와 관련해서도 양측이 법정에서 공방이 불가피하다.  

한편 이날 양씨 외에도 또다른 드루킹의 핵심 측근인 '서유기' 박모씨가 법정에서 김 지사가 댓글조작프로그램 '킹크랩' 시연을 사무실에서 봤다고 증언해 눈길을 끌었다. 이는 김 지사측이 "사실이 아니다"라고 부인하는 부분으로 이 재판에서 중요한 쟁점이다. 

박씨는 김 지사가 2016년 11월 사무실에 방문했고 그날 드루킹과 측근 '둘리' 우모씨가 김 지사에게 댓글조작 프로그램 '킹크랩'의 작동을 시연했다고 했다. 그는 드루킹의 지시로 브리핑 자료를 만들고 시연회 때 김 지사 앞에서 화면을 띄우고 스크롤을 내리는 역할을 했다. 그러다가 '킹크랩 극비'라는 항목이 나오자 드루킹이 "김경수 지사 외에는 모두 강의장에서 나가라"고 지시했고, 이후 우씨만 드루킹의 지시에 따라 댓글조작에 사용되는 것으로 보이는 휴대전화(일명 잠수함)를 가지고 들어갔다고 설명했다.


김형민 기자 khm193@asiae.co.kr


http://view.asiae.co.kr/news/view.htm?idxno=2018103011115767020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52 김성태 "내가 임종석 키워줘?, 클테면 크라· 태극기 부대는 곤란" [레벨:14]admin 2018.11.08 42
251 '사업편의 대가 금품수수' 이혜훈 의원 기소의견 검찰 송치 [레벨:14]admin 2018.11.02 65
» "드루킹, 경공모도 안다"…댓글조작 재판에 빠지지 않는 이름 文 [레벨:14]admin 2018.11.02 67
249 "음주운전은 살인" 외친 이용주, 10일뒤 음주운전 걸려 [레벨:14]admin 2018.11.01 81
248 드루킹 측근 "김경수, 문재인 후보에 경공모 보고했다고 말해" [레벨:14]admin 2018.10.30 60
247 이재명 경찰 출석…"권한 사적 남용안해…사필귀정" [레벨:14]admin 2018.10.29 68
246 김경수, 재판 첫 출석 "진실 밝힐 새 여정 시작" [레벨:14]admin 2018.10.29 72
245 "5·18은 폭동" 유튜브 가짜뉴스 삭제요청에 구글 "삭제 못한다" [레벨:14]admin 2018.10.24 112
244 '도도맘 소송취하서 위조' 강용석 법정구속…1심 징역 1년 [레벨:14]admin 2018.10.24 97
243 "정부, 탈원전 홍보기사 위해 언론에 3억4000만원 줘" [레벨:14]admin 2018.10.11 153
242 밤10시 안마업소 회의?…수상한 국토부 산하기관 file [레벨:14]admin 2018.10.09 191
241 LA에서 열린 태극기 집회 참석한 조원진 [레벨:14]admin 2018.10.06 195
240 김기춘, 두달 만에 다시 수감… 조윤선은 집행유예 [레벨:14]admin 2018.10.06 222
239 김기춘 다시 구치소로…보수단체 불법 지원 혐의로 징역 1년 6개월 [레벨:14]admin 2018.10.06 195
238 ‘화이트리스트’ 김기춘과 함께 법정구속된 허현준은 누구? [레벨:14]admin 2018.10.06 196
237 구치소서 선고 결과 들은 MB “가장 나쁜 결과” [레벨:14]admin 2018.10.06 146
236 법원, "다스 주인은 MB" 징역 15년 선고 [레벨:14]admin 2018.10.06 149
235 '채용외압 혐의' 최경환 1심서 무죄…법원 "증거 부족" [레벨:14]admin 2018.10.05 125
234 전원책 “졸속 탄핵에 한국당 뭐했나”, 김무성 겨냥 “공부 좀 해야” [레벨:14]admin 2018.10.04 151
233 ‘문화계 블랙리스트’ 조윤선 전 장관 오늘 자정 석방 [레벨:14]admin 2018.09.21 250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3 Next
/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