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한국어

시사공유

조회 수 203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취임 1년이 지나고도 70%를 넘겼던 문재인 대통령 지지율이 최근 하락세다. 9월 들어 시행한 첫 조사에서는 지지율이 지난해 5월 취임 후 처음으로 50% 아래로 떨어졌다.

이에 해당 대통령 직무수행 설문조사의 응답자 성향별 지지율 추이를 살펴보고 왜 누가 얼마나 마음을 돌렸는지 확인해봤다.

7, 8월 최근 두 달간 급격히 하락한 지지율

한국갤럽이 지난 7일 발표한 주간 보고서에 따르면 9월 1주차 문재인 대통령 직무수행평가 결과 ‘잘하고 있다’는 응답이 49%를 기록했다. 한국갤럽은 지난해 5월 문 대통령 취임 후 6월부터 매주 직무수행평가 결과를 발표하고 있는데 지지율(직무 긍정률)이 50% 아래로 떨어진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지난해 6월부터 월간 직무수행평가 추이를 보면 지난 6월까지만 해도 76%를 기록했던 지지율이 7월 67%, 8월 58%를 기록했다. 7~8월 두 달간 18%포인트나 하락한 후 9월 1주차 조사에서 역시 9%포인트 떨어져 49%가 된 것이다.


갤럽이 실시하는 대통령 직무수행평가는 매주 약 1,000명의 유효표본을 대상으로 휴대전화 RDD 방식으로 진행된다. 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 ±3.1%포인트이고, 최근 6주 평균 응답률은 15%다. 매주 1,000여 명을 조사해 발표하기 때문에 월간 지지율은 4,000~5,000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가 모두 더해져 집계된다.

부정 평가 이유 살펴보니…경제?최저임금?일자리?부동산


최근 지지율이 하락한 이유는 직무수행을 부정적으로 평가한 이유를 살펴보면 알 수 있다.

지난 7월 말과 8월 말, 9월 1주차 조사 때 직무수행을 부정적으로 응답한 이들의 부정 평가 이유를 살펴보면 ‘경제/민생 문제 해결 부족’이라고 응답한 비율이 37~41%로 압도적 1위를 차지했다.

7월 말 조사에서는 최저임금 인상을 부정 평가 이유로 꼽은 응답자가 12%로 두 번째로 많았다. 최저임금 인상 문제는 8월 말과 9월 초 조사에서도 각각 9%, 7%를 차지해 상위권에 위치했다.

지난달 본격적으로 문제 제기가 이뤄진 ‘일자리 문제/고용부족’ 문제도 8월 말 4%에서 9월 초 6%로 상승해 주요 부정 평가 이유로 떠올랐다.

아울러 집값 급등으로 인한 ‘부동산 정책’도 8월 말 3%에서 9월 초 6%로 크게 올라 대통령 지지율 하락에 큰 영향을 끼친 것으로 나타났다.

40~50대 지지층 실망감 커


연령대별로 살펴보면 상대적으로 40대와 50대 지지층의 실망감이 큰 것으로 나타났다. 40대 응답자는 6월까지만 해도 85%로 전 연령대 중 지지율이 가장 높았는데, 9월 1주 54%까지 떨어져 36%포인트나 지지율이 하락했다.

50대 응답자의 경우 지지율이 6월 70%에서 9월 1주 38%까지 떨어져 거의 반토막이 됐다. 이에 9월 1주차 조사 결과에서는 50대 지지율이 늘 전 연령대 중 가장 지지율이 낮았던 60대 이상 응답자의 지지율(39%)보다도 낮아졌다.

반면 20~30대 응답자의 지지율은 60%대를 유지하며 상대적으로 하락폭이 적었다.

지지정당별로 보면 무당층 지지자 크게 하락


지지정당별로 응답자를 구분해 살펴보면 지지정당이 없다고 답하거나 의견을 유보했던 무당층 응답자의 지지율 하락폭이 상대적으로 컸다. 문 대통령 취임 초 66%나 됐던 무당층 응답자의 지지율은 이후 꾸준히 50% 안팎을 유지하다가 최근 두 달 새 급락해 26%까지 떨어졌다.

취임 직후 각각 97%, 94%의 높은 지지율을 기록했던 더불어민주당 지지 응답자와 정의당 지지 응답자의 경우 상대적으로 낙폭이 적었다. 다만 더불어민주당 지지 응답자의 지지율이 78%, 정의당 지지 응답자의 지지율이 64%를 기록해 두 정당 지지자 간 지지율 격차는 벌어진 것으로 집계됐다.

지지정당별 조사에서 국민의당, 민주평화당, 바른미래당은 조사 기간에 통합 등으로 당 구성이 변경돼 통계 집계에서 제외했다.

절반도 안 남은 자영업자 지지율


직업별로 살펴보면 자영업자의 실망감이 가장 커 보였다. 자영업자 지지율은 지난해 문 대통령 취임 초 79%에 달했고, 지난 6월까지의 평균 지지율도 69%를 넘었다. 하지만 7월 64%로 하락한 후, 8월 들어 48%까지 떨어졌고, 9월 1주차에 32%를 기록한 것으로 집계됐다. 6월 73%였던 지지율이 9월 초 32%로 떨어져 자영업자의 절반 이상이 문 대통령에게 마음을 돌린 셈이다.


직업별 지지율 추이를 살펴보면 자영업자의 지지율 하락폭이 두드러진 가운데 블루칼라, 화이트칼라, 주부 등이 고루 30%포인트 안팎의 지지율 하락을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출처: https://news.naver.com/main/ranking/read.nhn?mid=etc&sid1=111&rankingType=popular_day&oid=056&aid=0010619260&date=20180911&type=1&rankingSeq=4&rankingSectionId=100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43 "정부, 탈원전 홍보기사 위해 언론에 3억4000만원 줘" [레벨:14]admin 2018.10.11 53
242 밤10시 안마업소 회의?…수상한 국토부 산하기관 file [레벨:14]admin 2018.10.09 60
241 LA에서 열린 태극기 집회 참석한 조원진 [레벨:14]admin 2018.10.06 69
240 김기춘, 두달 만에 다시 수감… 조윤선은 집행유예 [레벨:14]admin 2018.10.06 105
239 김기춘 다시 구치소로…보수단체 불법 지원 혐의로 징역 1년 6개월 [레벨:14]admin 2018.10.06 92
238 ‘화이트리스트’ 김기춘과 함께 법정구속된 허현준은 누구? [레벨:14]admin 2018.10.06 68
237 구치소서 선고 결과 들은 MB “가장 나쁜 결과” [레벨:14]admin 2018.10.06 64
236 법원, "다스 주인은 MB" 징역 15년 선고 [레벨:14]admin 2018.10.06 42
235 '채용외압 혐의' 최경환 1심서 무죄…법원 "증거 부족" [레벨:14]admin 2018.10.05 48
234 전원책 “졸속 탄핵에 한국당 뭐했나”, 김무성 겨냥 “공부 좀 해야” [레벨:14]admin 2018.10.04 55
233 ‘문화계 블랙리스트’ 조윤선 전 장관 오늘 자정 석방 [레벨:14]admin 2018.09.21 118
232 한국당, 심재철 의원실 압수수색에 긴급 집결…"용납 안돼" [레벨:14]admin 2018.09.21 126
231 심재철 “靑 자료 공개할 것”…김동연 “중대 사안”(종합) [레벨:14]admin 2018.09.20 118
230 故백남기 딸 명예훼손, 윤서인에 징역 1년 구형…“그 정도는 기본권리” 주장 [레벨:14]admin 2018.09.11 186
» 대통령 지지율 76%→49%…누가 왜 마음 돌렸나 [레벨:14]admin 2018.09.11 203
228 허익범 특검, 서울중앙지검장 만나 송인배·백원우 사건 인계 [레벨:14]admin 2018.08.29 267
227 "文대통령, 공산주의자" 고영주, 1심 무죄…法 "허위사실 여부 판단 못해" [레벨:14]admin 2018.08.23 274
226 보훈처 "재향군인회 등 보훈단체, 정치집회 참석하면 처벌" [레벨:14]admin 2018.08.22 328
225 드루킹 특검, 수사 기간 연장 요청 안 해…25일 수사 마무리 [레벨:14]admin 2018.08.22 294
224 황교안 “박근혜 정부 모든 정책 적폐로 모는 건 부적절” [레벨:14]admin 2018.08.22 250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3 Next
/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