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한국어

시사공유

조회 수 331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머니투데이 이보라 기자] [[the L] (종합) 김경수 경남지사 등 정권실세 관련 입증할 '스모킹 건'될지 주목…증거능력 논란 일수도]


원본보기

 경기도 파주 느릅나무출판사 사무실 1층에서 발견된 휴대폰 21대와 유심칩./사진제공=드루킹 특별검사팀
'드루킹 댓글조작 의혹'을 수사 중인 허익범 특별검사팀이'드루킹' 김동원씨(49) 일당의 '산채'로 불린 파주 느릅나무 출판사의 쓰레기더미에서 다수의 휴대폰과 유심(USIM)칩을 확보했다. 김경수 경남도지사(51) 등 '정권실세'들 드루킹 일당의 관계를 밝힐 '스모킹 건'(결정적 증거)이 될지 주목된다. 이미 경찰이 2차례나 압수수색한 곳에서 이 같은 증거물들이 나온 것은 '미스터리'라는 지적도 나온다.

특검팀은 10일 오후 2시부터 3시10분까지 최득신 특검보 등 수사팀 관계자 7명을 경기도 파주 느릅나무출판사 사무실로 보내 현장조사를 벌였다. 이 과정에서 특검팀은 사무실 1층에 쌓여 있는 쓰레기더미 속에서 휴대폰 21대와 유심칩을 수거해 분석에 들어갔다.

특검팀은 해당 휴대폰과 유심칩이 김씨 일당 등 사건 관련자들에 의해 사용된 것으로 보고 있다. 휴대폰과 유심칩에 댓글조작 당시 상황과 김 지사 등 정권실세와의 유착 여부 등에 대한 증거가 담겨 있을 가능성을 배제하지 않고 있다.

이 휴대폰과 유심칩이 앞으로 재판 과정에서 증거능력을 인정받으려면 사후에라도 압수수색 영장이 발부돼야 한다. 다만 이 경우에도 애초 압수수색 영장없이 확보됐다는 점에서 이후 재판에서 증거능력을 놓고 논란이 불거질 수도 있다는 지적이다.

일각에선 해당 장소가 지난 3월과 4월 경찰에 의해 이미 2차례나 압수수색됐음에도 이 같은 물건들이 추가로 발견됐다는 점에서 경찰의 압수수색 등에 의구심을 제기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경찰은 과거 2차례 압수수색을 통해 170여대의 휴대폰을 비롯해 필요한 증거물을 충분히 확보했다"면서 "압수수색 당시까진 그 건물에 사람들이 자유롭게 왕래했다"고 말했다. 쓰레기더미는 경찰의 압수수색 이후 쌓인 것으로 보인다는 뜻이다.

이날 특검팀 관계자는 '김 지사도 소환할 것이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때가 되면 당연히 할 것"이라며 "경찰에서 이미 한 번 참고인 조사를 했다"고 말했다. 관계자는 '아직 (수사) 단계가 넘어가지 않은 것이냐'는 질문에 "그렇다"고 답했다.

김 지사를 비롯해 정권실세들의 연루 의혹을 얼마나 밝혀낼 것인지에 따라 수사의 성패가 갈리는 만큼 특검팀은 정권실세와 정치인 등에 대한 소환 조사에 앞서 '혐의 다지기' 작업에 집중하고 있다. 여러차례 소환 조사가 힘든 만큼 최대한 많은 증거를 확보한 뒤 한두차례 소환으로 갈음하겠다는 전략이다.

한편 특검팀은 피의자들이 조직적으로 일부 증거를 삭제하거나 암호 걸어둔 파일을 새로 발견해 디지털 증거 분석에 수사력을 집중하고 있다. 네이버 등 포털 기업들과 피의자인 변호사 2명에 대한 압수수색을 통해 확보한 자료, 김씨의 옥중서신도 분석 중이다.


출처 및 상세

http://m.news.naver.com/hotissue/read.nhn?sid1=102&cid=1081137&iid=3381968&oid=008&aid=0004076597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90 드루킹 특검 "추모만 할 때 아냐···곧 뭐가 있을 것" [레벨:14]admin 2018.07.25 233
189 드루킹, 특검에 60GB 분량 USB 제출…김경수 관련자료 상당 [레벨:14]admin 2018.07.25 182
188 '박근혜 무죄석방' 정미홍 전 KBS아나운서 별세 [레벨:14]admin 2018.07.25 240
187 특검팀, 드루킹 체포 직전 숨긴 USB 확보…분석 착수 [레벨:14]admin 2018.07.25 228
186 특검 "드루킹 협조 필요없다" 강공모드 전환…30일 총력수사 [레벨:14]admin 2018.07.24 265
185 안보리 대북제재위 "北 석탄, 한국서 환적" 공식 확인 [레벨:1]마우스 2018.07.24 231
184 탈원전 외친 정부, 최악 폭염 덮치자…"일단 원전 돌려라" [레벨:14]admin 2018.07.22 258
183 법원 "박근혜, '특활비 뇌물' 증거부족 무죄" [레벨:14]admin 2018.07.20 206
182 지난해 북 석탄 환적위해 인천·포항 들어왔었다...대북제재 위반 논란 [레벨:14]admin 2018.07.17 272
181 특검 "드루킹 측근, 노회찬 측에 정치자금 전달 판단" [레벨:14]admin 2018.07.17 325
180 '오사카 총영사' 변호사 긴급체포…정치자금법 위반 증거위조 혐의 [레벨:14]admin 2018.07.17 297
179 드루킹 특검, 김경수 前 보좌관 자택·차량 압수수색 [레벨:14]admin 2018.07.17 270
178 특검, 드루킹 일당 컨테이너 창고 압수수색 [레벨:1]마우스 2018.07.16 280
» '드루킹 산채' 쓰레기더미서 휴대폰 21대 찾았다 [레벨:14]admin 2018.07.10 331
176 해리스 대사 부임 - 미대사관 대한애국당 방문, 협력 타진 [레벨:14]admin 2018.07.10 311
175 드루킹 “김경수 매달 만났다” 특검 첫 진술…진위 확인중 [레벨:14]admin 2018.07.10 394
174 미대사관 대한애국당 방문, 대한애국당은 미대사관과 지속적으로 협력할 것 [레벨:14]admin 2018.07.10 298
173 “드루킹, 김경수 팬카페 ‘우경수’ 실제 운영자” [레벨:14]admin 2018.07.08 297
172 폭력시위 막다 유죄받은 경찰 동료에 1억원 전달 [레벨:14]admin 2018.07.03 322
171 ]“드루킹-경공모 회원, 김경수 국회사무실 18차례 방문” [레벨:14]admin 2018.06.29 287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2 Next
/ 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