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한국어

시사공유

조회 수 2287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허익범 특별검사팀이 ‘드루킹(온라인 닉네임)’ 김동원 씨(49·수감 중)로부터 “김경수 경남도지사를 매달 만났다”는 진술을 확보해 진위를 확인 중인 것으로 9일 알려졌다. 김 씨가 김 지사와 정기적인 만남을 가졌다고 시인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김 씨는 특검 조사에서 “김 지사가 2016년 9월부터 2017년 초까지 경기 파주시 느릅나무 출판사(일명 ‘산채’)를 매달 방문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 지사는 2016년 6월 송인배 대통령정무비서관을 통해 김 씨를 처음 알게 됐다.

특검팀은 도모 변호사(61)로부터 김 지사를 2번 산채에서 만났다는 진술도 확보했다. 김 씨가 김 지사에게 오사카 총영사로 추천했던 도 변호사는 2016년 말부터 2017년 초 김 지사를 만났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 씨가 만든 ‘경제적 공진화 모임(경공모)’의 핵심 회원 ‘둘리’ 우모 씨(32·수감 중)와 ‘솔본아르타’ 양모 씨(34·수감 중)도 김 지사의 정기적인 방문이 있었다는 취지로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이 김 지사가 방문했다고 진술한 시기엔 2016년 10월도 포함돼 있다고 한다. 김 씨는 이때 김 지사에게 ‘킹크랩(댓글 여론 조작 자동화 프로그램)’ 시연을 보여줬다고 주장하고 있다. 특검팀은 이런 진술들을 토대로 김 지사의 방문 시기와 장소 등을 구체적으로 확인하고 있다.

특검팀은 김 씨와 경공모 핵심 회원 3명이 2016년 6월부터 김 지사의 당시 국회의원 사무실을 총 18번 방문한 기록도 확보했다. 지난해 11월 24일엔 김 전 의원실에서 내선번호로 김 씨에게 전화도 걸었다. 특검팀은 김 씨와 경공모 핵심 회원들이 김 전 의원실을 방문한 18번 중 김 지사를 만난 것이 몇 번인지, 내선번호로 전화한 사람은 누구인지도 수사 중이다.

특검팀은 9일 대선 전 킹크랩 사용 여부와 경공모의 자금조달 내용을 확인하기 위해 킹크랩 서버 구축 실무자인 ‘트렐로’ 강모 씨(47)와 경공모 핵심 자금책 ‘성원’ 김모 씨(49)를 다시 불러 조사했다. 검찰은 이날 댓글 여론 조작 혐의로 김동원 씨에게 징역 2년 6개월을 구형했다.


http://m.news.naver.com/read.nhn?mode=LSD&mid=sec&sid1=102&oid=020&aid=0003157208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81 특검 "드루킹 측근, 노회찬 측에 정치자금 전달 판단" [레벨:14]admin 2018.07.17 1308
180 '오사카 총영사' 변호사 긴급체포…정치자금법 위반 증거위조 혐의 [레벨:14]admin 2018.07.17 1179
179 드루킹 특검, 김경수 前 보좌관 자택·차량 압수수색 [레벨:14]admin 2018.07.17 1196
178 특검, 드루킹 일당 컨테이너 창고 압수수색 [레벨:1]마우스 2018.07.16 1203
177 '드루킹 산채' 쓰레기더미서 휴대폰 21대 찾았다 [레벨:14]admin 2018.07.10 1906
176 해리스 대사 부임 - 미대사관 대한애국당 방문, 협력 타진 [레벨:14]admin 2018.07.10 1329
» 드루킹 “김경수 매달 만났다” 특검 첫 진술…진위 확인중 [레벨:14]admin 2018.07.10 2287
174 미대사관 대한애국당 방문, 대한애국당은 미대사관과 지속적으로 협력할 것 [레벨:14]admin 2018.07.10 2268
173 “드루킹, 김경수 팬카페 ‘우경수’ 실제 운영자” [레벨:14]admin 2018.07.08 2180
172 폭력시위 막다 유죄받은 경찰 동료에 1억원 전달 [레벨:14]admin 2018.07.03 1397
171 ]“드루킹-경공모 회원, 김경수 국회사무실 18차례 방문” [레벨:14]admin 2018.06.29 2217
170 허익범 특검, 수사 개시 첫 출근…"필요 인력 다 뽑았다" [레벨:14]admin 2018.06.27 2268
169 조원진 “6·13 선거 참패는 박근혜 탄핵 때문…한국당, 역적 망령 되살아났어” [레벨:14]admin 2018.06.26 1980
168 드루킹 특검에 뽑힌 ‘서울공대 박사’ 출신 검사…알고보니 정홍원 전 총리 외아들 [레벨:14]admin 2018.06.26 2104
167 문대통령, 부산 6·25 참전용사 추모식 불참…폭우·낙뢰 탓 [레벨:14]admin 2018.06.26 1972
166 "민중총궐기 막던 동료 우리가 돕자" 경찰 성금 7000만원 모였다 [레벨:14]admin 2018.06.22 1854
165 法 "박근혜 특활비 상납 뇌물 아냐"…관련 사건 파장 불가피 [레벨:14]admin 2018.06.15 2074
164 文대통령, '드루킹 특검법' 재가…文정부 첫 특검 [레벨:14]admin 2018.05.29 2169
163 “드루킹, 김경수 만남 모두 기록 USB 있다” [레벨:14]admin 2018.05.23 1665
162 송인배 경공모서 200만원 받아…문대통령 "국민에 그대로 설명"(종합2보) [레벨:14]admin 2018.05.21 2210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4 Next
/ 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