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한국어

시사공유

조회 수 288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국정원장 3인 재판서 '朴 뇌물공여' 무죄…국고손실만 유죄 판단
'특활비 징역12년 구형' 朴, 같은 재판부 심리…내달 20일 선고
남재준 징역 3년·이병기·이병호 각 징역 3년6월 판결
검찰 "강요형 뇌물 양형가중사유…납득 안돼"…강력 반발


[이데일리 한광범 기자] 박근혜(66) 전 대통령이 재임 시절 국가정보원장들로부터 상납 받은 특수활동비를 뇌물로 볼 수 없다는 법원의 판결이 나왔다. 향후 관련 혐의로 기소된 박 전 대통령과 문고리 3인방은 물론, 유사 혐의로 기소된 이명박(77) 전 대통령 재판에도 적지 않은 영향을 끼치게 될 것으로 보인다. 검찰은 격분했다.

15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32부(재판장 성창호)는 뇌물공여와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국고손실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박근혜정부 국정원장 3인 등에 대한 선고공판에서 특활비 상납과 관련해 뇌물공여 혐의를 무죄로 보고 국고손실 혐의만 유죄로 판단해 이들에게 각각 실형을 선고했다. 피고인별로 보면 △남재준(73) 전 원장 징역 3년 △이병기(71) 전 원장 징역 3년6월 △이병호(77) 전 원장 징역 3년6월 자격정지 2년 △이헌수(66) 전 국정원 기조실장 징역 3년 △이원종(76) 전 대통령비서실장 무죄가 각각 선고됐다.

◇法 “과거 관행차 예산지원 목적 인식해 지원…뇌물공여 동기 없다”

이번 판결의 핵심은 대통령에 대한 국정원장의 특활비 상납을 뇌물로 볼 수 없다는 판단이다. 재판부는 “국정원장이 과연 대통령에게 금품을 지급함으로써 국정원장의 직무수행이나 국정원 현안에 관한 각종 편의를 보다 더 기대할 수 있는 관계인지에 대하여는 의문의 여지가 있다”며 “박 전 대통령 요구나 지시에 의해 청와대에 예산을 지원한다는 의사로 특활비를 건넨 것으로 보인다”고 판단했다. 이어 “실제로 자금 전달을 하면 편의 제공을 받았어야 함에도 그와 관련한 어떤 자료도 찾을 수 없고 오히려 국정원장 재임 기간 중에 국정원에 불리할 수 있거나 청와대와 마찰할 수 있는 사례들이 엿보인다”고 지적했다.

재판부는 “과거 국정원 근무 경험이 있는 이병기·이병호 전 원장이나 다른 국정원 직원들의 진술을 종합하면 이번 사건 이전에도 국정원이 청와대 등에 자금을 전달하던 관행이 있었던 것으로 보인다”며 “종전의 관행이 어느 정도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고 판단했다. 그러면서 “대통령은 국정원에 대해 인사·조직·예산 등에 대해 법률상, 사실상 막강한 권한과 영향력을 갖고 있는 밀접한 업무적 관계”라며 “국정원장들로선 특활비를 지급할지 여부나 중단할지 여부를 임의로 결정해 처리하기 쉽지 않다”고 했다.

다만 국정원 특활비를 박 전 대통령에게 전달한 것을 국고손실로 볼 수 있다고 인정했다. 재판부는 “특활비를 청와대에 전달한 것은 제한된 사업목적을 벗어난 위법한 행위”라며 “피고인들은 대통령에 대한 지급에 대해 전혀 확인하거나 검토하지 않은 채 단순히 대통령이 지급을 요구한다는 사정만으로 특활비를 지급했다”고 지적했다. 같은 법리로 이병호 전 원장이 박 전 대통령의 지시로 이원종 전 비서실장에게 1억5000만원 건넨 혐의에 대해서도 뇌물공여는 무죄로 판단하고 국고손실 혐의만 유죄로 인정했다. 또 2016년 총선을 앞두고 청와대의 새누리당 공천 관련 여론조사 실시 비용을 지급한 혐의에 대해서도 뇌물공여를 무죄로 보고 국고손실과 국정원법상 정치관여 혐의만 유죄로 선고했다.


http://m.news.naver.com/read.nhn?sid1=100&oid=018&aid=0004126756&mode=LSD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70 허익범 특검, 수사 개시 첫 출근…"필요 인력 다 뽑았다" [레벨:14]admin 2018.06.27 334
169 조원진 “6·13 선거 참패는 박근혜 탄핵 때문…한국당, 역적 망령 되살아났어” [레벨:14]admin 2018.06.26 260
168 드루킹 특검에 뽑힌 ‘서울공대 박사’ 출신 검사…알고보니 정홍원 전 총리 외아들 [레벨:14]admin 2018.06.26 343
167 문대통령, 부산 6·25 참전용사 추모식 불참…폭우·낙뢰 탓 [레벨:14]admin 2018.06.26 341
166 "민중총궐기 막던 동료 우리가 돕자" 경찰 성금 7000만원 모였다 [레벨:14]admin 2018.06.22 248
» 法 "박근혜 특활비 상납 뇌물 아냐"…관련 사건 파장 불가피 [레벨:14]admin 2018.06.15 288
164 文대통령, '드루킹 특검법' 재가…文정부 첫 특검 [레벨:14]admin 2018.05.29 361
163 “드루킹, 김경수 만남 모두 기록 USB 있다” [레벨:14]admin 2018.05.23 358
162 송인배 경공모서 200만원 받아…문대통령 "국민에 그대로 설명"(종합2보) [레벨:14]admin 2018.05.21 385
161 靑 "송인배·드루킹, 정세분석 글 등 텔레그램으로 주고받아"(속보) [레벨:14]admin 2018.05.21 482
160 MBC 최대현 아나운서 해고… 김세의 기자 "나 역시 해고될 것" [레벨:14]admin 2018.05.19 407
159 '강원랜드 채용비리' 권성동 의원 구속영장 청구 [레벨:14]admin 2018.05.19 359
158 檢 "드루킹, '김경수 증언 선물' 주겠다며 수사 축소 요구" [레벨:14]admin 2018.05.18 433
157 '김경수 카니발' '2016년 매크로 구입' 드루킹 편지 대부분 '팩트'였다 [레벨:14]admin 2018.05.18 446
156 드루킹 "김경수가 센다이총영사 제안" [레벨:14]admin 2018.05.16 379
155 경찰 "드루킹 '측근 지시해 김경수 보좌관에 금품 전달' 시인" [레벨:14]admin 2018.05.14 388
154 경찰, '드루킹 댓글조작' 다음·네이트도 압수수색 [레벨:14]admin 2018.05.14 344
153 "드루킹, 대선 여론 조작 증거 있다" [레벨:14]admin 2018.05.10 331
152 박근혜 전 대통령 강남성모병원 이송 [레벨:14]admin 2018.05.09 436
151 유승민 “김경수는 물론 文대통령도 특검 수사 대상” [레벨:14]admin 2018.05.09 506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2 Next
/ 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