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한국어

시사공유

조회 수 75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오사카 총영사 청탁 불발 뒤 김경수, 작년 12월 직접 제안… 대선 경선 승리 도운 대가"
드루킹, 한직으로 여겨 거부



김경수 더불어민주당 전 의원이 댓글 조작 주범 '드루킹' 김동원(49·구속)씨에게 전화로 직접 인사 관련 제안을 한 것으로 확인됐다.

또 드루킹은 '댓글 조작'이 아니라 민주당 대선 경선 과정에서 문재인 캠프를 도운 대가로 김 전 의원에게 오사카 총영사직 등을 청탁했다고 한다. 사정 당국 관계자는 "드루킹은 경찰 조사에서 김 전 의원과의 관계에 대해 이같이 진술했다"고 15일 밝혔다.


드루킹은 작년 초 민주당 대선 경선 현장에 자신이 이끄는 '경공모'와 '경인선' 회원 500여 명을 동원해 문재인 당시 후보를 지지했다. 이에 대한 대가로 드루킹은 문 후보 캠프로부터 2명의 인사 추천권을 보장받았다고 한다. 드루킹은 경공모 핵심 회원인 도모(61)·윤모(46) 변호사를 선대위원으로 추천했다. 윤씨는 캠프에 들어갔지만, 도씨는 합류하지 못했다.

드루킹은 경찰 조사에서 "작년 6월 도씨를 위해 일본 대사직을 요청했으나, 김 전 의원 측이 거절했다"고 진술했다고 한다. 이후 김 전 의원 보좌관 한모(49)씨가 '도씨에게 1급 자리를 주겠다'며 '오사카 총영사직'을 드루킹에게 제안했다. 드루킹은 작년 9월 오사카 총영사직 인사 추천 진행 상황을 파악하기 위해 한씨에게 현금 500만원을 줬다. 하지만 실제 오사카 총영사 자리에는 다른 사람이 내정돼 있었다.

출처 :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8/05/16/2018051600244.html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58 檢 "드루킹, '김경수 증언 선물' 주겠다며 수사 축소 요구" [레벨:13]admin 2018.05.18 70
157 '김경수 카니발' '2016년 매크로 구입' 드루킹 편지 대부분 '팩트'였다 [레벨:13]admin 2018.05.18 53
» 드루킹 "김경수가 센다이총영사 제안" [레벨:13]admin 2018.05.16 75
155 경찰 "드루킹 '측근 지시해 김경수 보좌관에 금품 전달' 시인" [레벨:13]admin 2018.05.14 67
154 경찰, '드루킹 댓글조작' 다음·네이트도 압수수색 [레벨:13]admin 2018.05.14 69
153 "드루킹, 대선 여론 조작 증거 있다" [레벨:13]admin 2018.05.10 78
152 박근혜 전 대통령 강남성모병원 이송 [레벨:13]admin 2018.05.09 97
151 유승민 “김경수는 물론 文대통령도 특검 수사 대상” [레벨:13]admin 2018.05.09 83
150 판사 "매크로가 뭐죠" 묻자, 검사 답변 못하고 쩔쩔맸다 [레벨:13]admin 2018.05.03 130
149 '댓글조작 드루킹' 첫 재판 열려...15분 만에 종료 [레벨:13]admin 2018.05.02 131
148 드루킹 “돈 쓰면 지방선거 승리”…녹취록 입수 [레벨:13]admin 2018.04.30 175
147 은수미 '기사 월급 대납 의혹' 조폭 출신 사업가의 정체는? [레벨:13]admin 2018.04.28 162
146 드루킹 ‘정치인 이념지형도’ 만들어… 적대세력 분류땐 댓글공격 [레벨:13]admin 2018.04.26 182
145 황교안, 자유한국당 선대위원장 거절…한국당, 삼고초려 실패 [레벨:13]admin 2018.04.26 160
144 경공모 대화방 공개 “이재명 견제하자…文, 관련됐다고 티내지 말라” [레벨:13]admin 2018.04.25 163
143 "선관위, '경공모' 금융거래서 불명확한 자금흐름 확인" [레벨:13]admin 2018.04.24 124
142 홍준표 "한국갤럽, 국민 속이고 있다" [레벨:13]admin 2018.04.24 134
141 警, 드루킹 국회출입기록 확보…靑은 ‘출입기록 野요청’ 거부 [레벨:13]admin 2018.04.24 120
140 1명이 누른 `좋아요` 순식간에 7만명으로…여론 조작 `무방비` [레벨:13]admin 2018.04.23 146
139 뒤숭숭한 경찰…수사 책임자 "특검땐 내가 수사대상 1호" 울먹 [레벨:13]admin 2018.04.21 143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Next
/ 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