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한국어

시사공유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김경수에 후원 200여명 중 80%는 개별 후원"


(서울=뉴스1) 김민성 기자 = 포털사이트 댓글 순위조작 혐의로 구속 기소된 '드루킹'(김모씨·49)이 경찰 조사에서 김경수 더불어민주당 경남지사 후보의 보좌관에게 500만원을 전달할 것을 측근에게 지시했다고 시인했다.

서울지방경찰청은 14일 드루킹이 지난 10일 조사에서 이 같은 진술을 했다고 밝혔다.

앞서 경찰은 지난 10일 구치소 접견조사를 거부하고 있는 드루킹에 대해 체포영장을 집행, 서울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로 압송해 관련 조사를 진행했었다.

경찰은 드루킹이 조직한 '경제적공진화모임'(경공모)의 핵심 회원인 '성원'(김모씨·49)과 '파로스'(김모씨·49)를 조사하면서 "드루킹의 지시로 500만원을 준비했으며, 일본 오사카 총영사에 대한 인사청탁 진행상황 파악 등 민원 편의를 기대하면서 보좌관 활동을 하는데 편하게 쓰라며 500만원을 제공했다"는 진술을 확보한 바 있다.

경찰은 성원과 파로스의 진술을 바탕으로 드루킹에게 500만원 전달 배경을 캐물었고 드루킹도 자신이 직접 지시했음을 시인했다고 경찰은 설명했다.

경찰 관계자는 "500만원 부분에 대해서는 드루킹과 기존 피의자 진술이 일치했다"며 "인사청탁과 한씨가 보좌관으로 일하는 과정에서 민원성으로 줬다는 것을 시인했다"고 밝혔다.

드루킹은 지난 1월 17일, 18일 이틀간 기사 676건의 댓글 2만여개에 매크로(자동화 프로그램)를 사용해 공감수를 조작한 사실도 시인했다.


http://news.naver.com/main/read.nhn?oid=421&sid1=100&aid=0003369874&mid=shm&mode=LSD&nh=20180514141552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58 檢 "드루킹, '김경수 증언 선물' 주겠다며 수사 축소 요구" [레벨:13]admin 2018.05.18 70
157 '김경수 카니발' '2016년 매크로 구입' 드루킹 편지 대부분 '팩트'였다 [레벨:13]admin 2018.05.18 53
156 드루킹 "김경수가 센다이총영사 제안" [레벨:13]admin 2018.05.16 75
» 경찰 "드루킹 '측근 지시해 김경수 보좌관에 금품 전달' 시인" [레벨:13]admin 2018.05.14 68
154 경찰, '드루킹 댓글조작' 다음·네이트도 압수수색 [레벨:13]admin 2018.05.14 70
153 "드루킹, 대선 여론 조작 증거 있다" [레벨:13]admin 2018.05.10 79
152 박근혜 전 대통령 강남성모병원 이송 [레벨:13]admin 2018.05.09 97
151 유승민 “김경수는 물론 文대통령도 특검 수사 대상” [레벨:13]admin 2018.05.09 83
150 판사 "매크로가 뭐죠" 묻자, 검사 답변 못하고 쩔쩔맸다 [레벨:13]admin 2018.05.03 130
149 '댓글조작 드루킹' 첫 재판 열려...15분 만에 종료 [레벨:13]admin 2018.05.02 131
148 드루킹 “돈 쓰면 지방선거 승리”…녹취록 입수 [레벨:13]admin 2018.04.30 175
147 은수미 '기사 월급 대납 의혹' 조폭 출신 사업가의 정체는? [레벨:13]admin 2018.04.28 162
146 드루킹 ‘정치인 이념지형도’ 만들어… 적대세력 분류땐 댓글공격 [레벨:13]admin 2018.04.26 182
145 황교안, 자유한국당 선대위원장 거절…한국당, 삼고초려 실패 [레벨:13]admin 2018.04.26 160
144 경공모 대화방 공개 “이재명 견제하자…文, 관련됐다고 티내지 말라” [레벨:13]admin 2018.04.25 163
143 "선관위, '경공모' 금융거래서 불명확한 자금흐름 확인" [레벨:13]admin 2018.04.24 124
142 홍준표 "한국갤럽, 국민 속이고 있다" [레벨:13]admin 2018.04.24 134
141 警, 드루킹 국회출입기록 확보…靑은 ‘출입기록 野요청’ 거부 [레벨:13]admin 2018.04.24 120
140 1명이 누른 `좋아요` 순식간에 7만명으로…여론 조작 `무방비` [레벨:13]admin 2018.04.23 146
139 뒤숭숭한 경찰…수사 책임자 "특검땐 내가 수사대상 1호" 울먹 [레벨:13]admin 2018.04.21 143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Next
/ 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