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한국어

시사공유

조회 수 194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민주당원 댓글조작 사건’ 주범 김모(49·필명 드루킹) 씨가 지난달 22일 경찰에 체포되기 직전까지 김경수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연락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정당국 관계자는 16일 “김 씨와 김 의원이 주고받은 텔레그램 메시지를 확보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경찰은 김 의원이 김 씨 등의 활동에 연루된 것으로 해석할 수 있는 일부 정황을 확보해 사실관계를 확인 중에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김 의원은 김 씨 등의 활동에 관여했다는 의혹을 전면 부인하고 있다.

사정당국 관계자에 따르면, 김 씨 팀이 사용한 휴대전화 수 등을 봤을 때 댓글팀이 최근에만 댓글 조작을 한 게 아니라 지난해 대선 때부터 비슷한 활동을 해왔다는 의혹에 대해서도 집중 수사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김 씨는 묵비권을 행사하며 관련 진술을 거부하고 있지만 압수수색 당시 휴대전화에 들어 있는 내용을 모두 지우지 못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이 확보한 김 씨의 휴대전화 속에 있는 SNS 텔레그램에서 김 의원과 주고받은 문자가 수백 건 발견됐다. 이 내용만 A4용지로 30페이지에 달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텔레그램에는 김 씨 등이 김 의원에게 활동 내용과 기사 제목 및 기사 주소(URL) 등을 전달한 것이 상당수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김 의원은 지난 대선 당시 문재인 대통령 후보의 대변인으로 활동했고, 최측근 인사로 꼽힌다. 사정당국 관계자는 “압수물 분석을 통해 김 씨가 활동 내용을 일방적으로 전달만 한 것이 아니라 김 의원이 먼저 지시를 내렸다고 볼 만한 일부 정황을 확보하고 사실관계를 확인 중”이라고 전했다.

이주민 서울지방경찰청장은 이날 “김 씨가 보낸 메시지는 대부분 일방적으로 보냈고, 김 의원이 확인하지 않은 것이 대부분”이라며 “김 의원이 기자회견에서 얘기했던 ‘고맙다’는 의례적인 답은 있다”고 말했다. 이 청장은 “A4 용지 30장은 저희 팀은 모르는 내용”이라고 밝혔다. 이 청장은 “압수물 분석에 시간이 많이 소요되며 1월 17일 건을 밝히고 난 뒤 연관된 여죄라든지, 범행동기 등을 수사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 청장은 “현재까지 전체 피의자는 5명으로 추가 공범이 있는지는 더 봐야 한다”고 밝혔다.

경찰은 현장에서 휴대전화 150대가량을 압수한 것으로 전해졌다. 휴대전화는 댓글 작업을 하는 데 사용한 것으로 추정된다. 김 씨 등 3명은 지난 1월 17일부터 이튿날까지 포털사이트 네이버 뉴스에 달린 문재인 정부 비판 댓글의 추천 수를 조작한 혐의로 지난달 25일 구속됐다.


http://m.news.naver.com/read.nhn?mode=LSD&mid=sec&sid1=100&oid=021&aid=0002349664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44 경공모 대화방 공개 “이재명 견제하자…文, 관련됐다고 티내지 말라” [레벨:13]admin 2018.04.25 183
143 "선관위, '경공모' 금융거래서 불명확한 자금흐름 확인" [레벨:13]admin 2018.04.24 139
142 홍준표 "한국갤럽, 국민 속이고 있다" [레벨:13]admin 2018.04.24 155
141 警, 드루킹 국회출입기록 확보…靑은 ‘출입기록 野요청’ 거부 [레벨:13]admin 2018.04.24 134
140 1명이 누른 `좋아요` 순식간에 7만명으로…여론 조작 `무방비` [레벨:13]admin 2018.04.23 160
139 뒤숭숭한 경찰…수사 책임자 "특검땐 내가 수사대상 1호" 울먹 [레벨:13]admin 2018.04.21 170
138 조작업체 "선거 지지율, 2000만원이면 조작 가능" [레벨:13]admin 2018.04.17 174
137 “지금도 네이버 들었다놨다”… 드루킹 ‘경공모’ 대화방, 댓글 조작 과시하고 조작 방법까지 file [레벨:13]admin 2018.04.17 185
136 김기식 끝내 최단기 불명예 퇴진 수순…금융권 사상초유 혼돈 [레벨:13]admin 2018.04.16 235
135 박근혜 전 대통령, 항소 포기서 제출…검찰 중심으로 심리 [레벨:13]admin 2018.04.16 241
134 김경수 "드루킹 오사카총영사 추천…靑 전달후 어렵다 연락받아" [레벨:13]admin 2018.04.16 241
» “드루킹, 체포직전까지 김경수에 보고했다” [레벨:13]admin 2018.04.16 194
132 드루킹·김경수 계좌 뒤졌더니 나온 후원금 500만원 [레벨:13]admin 2018.04.16 201
131 "댓글 조작 무수히 더 많다…대부분 진보성향 두둔" [레벨:13]admin 2018.04.16 171
130 '부실 대우조선 4조 지원'…최경환 안종범 등 무혐의 [레벨:13]admin 2018.04.16 188
129 민주당원들이 포털 댓글 조작…"與 현역 의원 개입" [레벨:13]admin 2018.04.13 213
128 김기식 문제 없다던 조국 ‘김기식 고액강좌’ 이사·강사였다 [레벨:13]admin 2018.04.13 198
127 여당 당원이 정부비판 댓글에 '공감클릭' 여론조작…3명 구속 [레벨:13]admin 2018.04.13 186
126 안종범 수첩에 등장한 김기식, 박근혜가 낙선을 지시한 이유 [레벨:13]admin 2018.04.11 247
125 배현진 “초등학생도 않을 이지메·린치 당해” 주장 [레벨:13]admin 2018.03.27 443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Next
/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