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한국어

시사공유

조회 수 796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앵커>

민주당 당원의 댓글 조작 사건 수사 속보로 시작합니다. 경찰이 지금까지 알려진 2건 말고 더 많은 댓글 조작 정황을 포착했습니다. 앞선 2건이 현 정부를 비판하는 내용이었다면 다른 댓글들은 정반대로 진보 지지성향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호건 기자가 단독보도합니다.

<기자>

경찰에 구속된 48살 김 모 씨, 아이디 '드루킹' 일당이 추천 수를 조작한 것으로 알려진 댓글은 2건입니다.

그런데 경찰이 이 2건 말고도 무수히 많은 댓글이 조작된 정황을 포착했습니다.

경찰 관계자는 김 씨 일당의 목적이 특정 댓글보다는 특정 기사를 띄우기 위한 것이었다며 이를 위해 무수히 많은 댓글 조작이 이뤄진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습니다.

기사를 띄우기 위해 댓글 달기 말고도 조회 수 늘리기, 공감 비공감 수 조절 등 다양한 방법이 사용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앞서 적발된 조작 댓글 2건은 모두 현 정부를 비판하는 보수 성향의 댓글이었습니다.

경찰은 그러나 이 2건과 달리 나머지 조작 댓글과 기사들은 대부분 진보 성향 띄우기였다고 보고 있습니다. 조작 시기도 적발된 2건보다 앞선 것으로 추정됩니다.

경찰은 김 씨 일당의 여죄를 추궁하면서 이들이 부각하려 한 기사가 몇 건이나 되는지 추산하고 있습니다.

경찰은 또 이들 말고도 나머지 공범에 대한 수사도 박차를 가하고 있습니다.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0&oid=055&aid=0000631520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43 "선관위, '경공모' 금융거래서 불명확한 자금흐름 확인" [레벨:14]admin 2018.04.24 693
142 홍준표 "한국갤럽, 국민 속이고 있다" [레벨:14]admin 2018.04.24 728
141 警, 드루킹 국회출입기록 확보…靑은 ‘출입기록 野요청’ 거부 [레벨:14]admin 2018.04.24 788
140 1명이 누른 `좋아요` 순식간에 7만명으로…여론 조작 `무방비` [레벨:14]admin 2018.04.23 749
139 뒤숭숭한 경찰…수사 책임자 "특검땐 내가 수사대상 1호" 울먹 [레벨:14]admin 2018.04.21 774
138 조작업체 "선거 지지율, 2000만원이면 조작 가능" [레벨:14]admin 2018.04.17 824
137 “지금도 네이버 들었다놨다”… 드루킹 ‘경공모’ 대화방, 댓글 조작 과시하고 조작 방법까지 file [레벨:14]admin 2018.04.17 944
136 김기식 끝내 최단기 불명예 퇴진 수순…금융권 사상초유 혼돈 [레벨:14]admin 2018.04.16 919
135 박근혜 전 대통령, 항소 포기서 제출…검찰 중심으로 심리 [레벨:14]admin 2018.04.16 932
134 김경수 "드루킹 오사카총영사 추천…靑 전달후 어렵다 연락받아" [레벨:14]admin 2018.04.16 1015
133 “드루킹, 체포직전까지 김경수에 보고했다” [레벨:14]admin 2018.04.16 907
132 드루킹·김경수 계좌 뒤졌더니 나온 후원금 500만원 [레벨:14]admin 2018.04.16 921
» "댓글 조작 무수히 더 많다…대부분 진보성향 두둔" [레벨:14]admin 2018.04.16 796
130 '부실 대우조선 4조 지원'…최경환 안종범 등 무혐의 [레벨:14]admin 2018.04.16 818
129 민주당원들이 포털 댓글 조작…"與 현역 의원 개입" [레벨:14]admin 2018.04.13 779
128 김기식 문제 없다던 조국 ‘김기식 고액강좌’ 이사·강사였다 [레벨:14]admin 2018.04.13 952
127 여당 당원이 정부비판 댓글에 '공감클릭' 여론조작…3명 구속 [레벨:14]admin 2018.04.13 776
126 안종범 수첩에 등장한 김기식, 박근혜가 낙선을 지시한 이유 [레벨:14]admin 2018.04.11 915
125 배현진 “초등학생도 않을 이지메·린치 당해” 주장 [레벨:14]admin 2018.03.27 1141
124 조원진 “MB, 광우병 사태 때 좌파·친북 세력 끝내야 했다” [레벨:14]admin 2018.03.24 1127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3 Next
/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