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한국어

시사공유

조회 수 1308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앵커]
네이버 같은 인터넷 포털 사이트에서 문재인 정부를 비방하는 댓글을 쓰고 추천수를 조작한 누리꾼 3명이 구속됐습니다. 그동안 제기되온 인터넷 댓글 조작이 사실로 드러난 셈입니다. 그런데 수사 과정에서 이상한 점이 하나 드러났습니다. 이 3명이 모두 여당인 민주당 당원이라는 사실이었습니다. 민주당 당원이 왜 문재인 정부를 비방하는 댓글을 달았을까? 이들은 경찰 조사에서 보수 세력이 여론 공작을 하고 있다는 사실을 보여주기 위해 댓글 조작을 했다고 진술했습니다. 그렇다면 이들이 과연 자발적으로 이런 일을 했을까? 뉴스9은 오늘 이 핵심적인 의문과 관련있는 단독 보도로 시작을 하겠습니다. 저희 취재 결과 이 댓글공작에 민주당 현역 국회의원이 개입한 정황이 확인됐습니다. 

먼저 홍영재 기자의 단독 보입니다.

[리포트]
지난 1월 불거진 네이버 댓글 조작 의혹 사건, 서울경찰청 사이버수사대는 6주 동안의 수사에서 민주당 당원 김모 씨 등 3명이 관여한 사실을 밝혀내고 최근 이들을 구속했습니다. 

김 씨등은 정부비방 기사의 댓글에 대해 ID 614개로 '공감, 비공감' 평가를 조작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사정당국 관계자는 특히 이 과정에 한 민주당 의원의 개입이 있었던 것으로 파악됐다고 밝혔습니다.

이들과 이 민주당 의원 사이의 '접촉과 교신'은 해외 메신저를 통해 이뤄졌다고 설명했습니다. 또 다른 사정당국 관계자도 "이 메신저를 통해 민주당 내 김씨 윗선의 지시가 이뤄진 것으로 안다고" 말했습니다. 

김 씨등 구속된 민주당 인사 3명은 "보수세력이 여론 공작을 펴고 있다는 정황을 보여주고 싶어 댓글 조작을 테스트 한 것이라고" 경찰에 진술했습니다.

하지만 경찰은 이들의 말이 일관되지 않고 수사에 비협조적이었던 점 등을 들어 진술의 신빙성이 떨어지는 것으로 판단하고 있습니다. 

이 사건을 검찰에 송치한 경찰은 검찰의 지휘를 받아 이 사건이 조직적 차원에서 이뤄졌는 지 윗선 개입 정도가 어디까지 인지 수사를 확대하고 있습니다. 


http://m.news.naver.com/read.nhn?mode=LSD&mid=sec&sid1=102&oid=448&aid=0000239818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37 “지금도 네이버 들었다놨다”… 드루킹 ‘경공모’ 대화방, 댓글 조작 과시하고 조작 방법까지 file [레벨:14]admin 2018.04.17 1471
136 김기식 끝내 최단기 불명예 퇴진 수순…금융권 사상초유 혼돈 [레벨:14]admin 2018.04.16 2136
135 박근혜 전 대통령, 항소 포기서 제출…검찰 중심으로 심리 [레벨:14]admin 2018.04.16 2234
134 김경수 "드루킹 오사카총영사 추천…靑 전달후 어렵다 연락받아" [레벨:14]admin 2018.04.16 2337
133 “드루킹, 체포직전까지 김경수에 보고했다” [레벨:14]admin 2018.04.16 2178
132 드루킹·김경수 계좌 뒤졌더니 나온 후원금 500만원 [레벨:14]admin 2018.04.16 2124
131 "댓글 조작 무수히 더 많다…대부분 진보성향 두둔" [레벨:14]admin 2018.04.16 1982
130 '부실 대우조선 4조 지원'…최경환 안종범 등 무혐의 [레벨:14]admin 2018.04.16 2104
» 민주당원들이 포털 댓글 조작…"與 현역 의원 개입" [레벨:14]admin 2018.04.13 1308
128 김기식 문제 없다던 조국 ‘김기식 고액강좌’ 이사·강사였다 [레벨:14]admin 2018.04.13 2261
127 여당 당원이 정부비판 댓글에 '공감클릭' 여론조작…3명 구속 [레벨:14]admin 2018.04.13 1882
126 안종범 수첩에 등장한 김기식, 박근혜가 낙선을 지시한 이유 [레벨:14]admin 2018.04.11 2207
125 배현진 “초등학생도 않을 이지메·린치 당해” 주장 [레벨:14]admin 2018.03.27 2331
124 조원진 “MB, 광우병 사태 때 좌파·친북 세력 끝내야 했다” [레벨:14]admin 2018.03.24 1646
123 이명박, 한밤 중 페이스북 마지막 메시지 남기고 구속 [레벨:14]admin 2018.03.23 2110
122 ‘후배 성폭행 의혹’ TV조선 부장, 알고보니 ‘최순실 국정농단’ 최초 보도자 [레벨:14]admin 2018.03.22 2474
121 국방위, 5·18특별법 처리…북한군 개입 진상규명 포함(종합) [레벨:14]admin 2018.02.22 2463
120 IMF "韓 최저임금, 선진국 수준…추가 인상 신중해야" [레벨:14]admin 2018.02.18 2407
119 이재용, 징역 2년6개월에 집유 4년… 353일만에 석방 [레벨:14]admin 2018.02.05 1849
118 한국당 "민주당 개헌 당론, 자유대한민국 부정하는 쿠데타" [레벨:14]admin 2018.02.05 2577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 13 Next
/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