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한국어

시사공유

조회 수 2331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배현진 자유한국당 당협위원장(전 문화방송(MBC) 아나운서)이 방송국 내에서 “초등학생도 하지 않을 이지메와 린치”에 시달렸다고 밝혔다. 지난 9일 자유한국당에 입당한 배 당협위원장은 당내 ‘좌파정권 방송장악 피해자 지원 특별위원회’의 위원을 함께 맡고 있다.

배 당협위원장은 2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좌파정권 방송장악 피해자 지원 특별위원회’ 1차회의에 참석해 “제가 현 정권의 ‘블랙리스트’”라며 이렇게 밝혔다. 이날 특위 첫 회의는 MBC 내의 ‘방송장악’ 피해자로 김세의 기자, 박상후 전 시사제작국 부국장을 초청한 가운데 열렸다. 배 위원장은 “지난 몇년동안 인격살인에 가까운 회사 안팎의 고통 속에서 왜 그동안 말을 하지 않았느냐는 분들이 많다”며 “초등학생도 하지 않을 이지메·린치를 이야기하며 제 뉴스와 회사에 침을 뱉고 싶지 않았다. 그러나 이제 제가 각오하고 나온만큼 하나하나 그 실상을 알려드리겠다”고 말했다.


http://www.msn.com/ko-kr/news/national/%EB%B0%B0%ED%98%84%EC%A7%84-%E2%80%9C%EC%B4%88%EB%93%B1%ED%95%99%EC%83%9D%EB%8F%84-%EC%95%8A%EC%9D%84-%EC%9D%B4%EC%A7%80%EB%A9%94%C2%B7%EB%A6%B0%EC%B9%98-%EB%8B%B9%ED%95%B4%E2%80%9D-%EC%A3%BC%EC%9E%A5/ar-BBKKyS9?li=AAf6Zm&ocid=ientp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37 “지금도 네이버 들었다놨다”… 드루킹 ‘경공모’ 대화방, 댓글 조작 과시하고 조작 방법까지 file [레벨:14]admin 2018.04.17 1470
136 김기식 끝내 최단기 불명예 퇴진 수순…금융권 사상초유 혼돈 [레벨:14]admin 2018.04.16 2136
135 박근혜 전 대통령, 항소 포기서 제출…검찰 중심으로 심리 [레벨:14]admin 2018.04.16 2234
134 김경수 "드루킹 오사카총영사 추천…靑 전달후 어렵다 연락받아" [레벨:14]admin 2018.04.16 2337
133 “드루킹, 체포직전까지 김경수에 보고했다” [레벨:14]admin 2018.04.16 2178
132 드루킹·김경수 계좌 뒤졌더니 나온 후원금 500만원 [레벨:14]admin 2018.04.16 2124
131 "댓글 조작 무수히 더 많다…대부분 진보성향 두둔" [레벨:14]admin 2018.04.16 1982
130 '부실 대우조선 4조 지원'…최경환 안종범 등 무혐의 [레벨:14]admin 2018.04.16 2104
129 민주당원들이 포털 댓글 조작…"與 현역 의원 개입" [레벨:14]admin 2018.04.13 1307
128 김기식 문제 없다던 조국 ‘김기식 고액강좌’ 이사·강사였다 [레벨:14]admin 2018.04.13 2261
127 여당 당원이 정부비판 댓글에 '공감클릭' 여론조작…3명 구속 [레벨:14]admin 2018.04.13 1881
126 안종범 수첩에 등장한 김기식, 박근혜가 낙선을 지시한 이유 [레벨:14]admin 2018.04.11 2206
» 배현진 “초등학생도 않을 이지메·린치 당해” 주장 [레벨:14]admin 2018.03.27 2331
124 조원진 “MB, 광우병 사태 때 좌파·친북 세력 끝내야 했다” [레벨:14]admin 2018.03.24 1646
123 이명박, 한밤 중 페이스북 마지막 메시지 남기고 구속 [레벨:14]admin 2018.03.23 2110
122 ‘후배 성폭행 의혹’ TV조선 부장, 알고보니 ‘최순실 국정농단’ 최초 보도자 [레벨:14]admin 2018.03.22 2474
121 국방위, 5·18특별법 처리…북한군 개입 진상규명 포함(종합) [레벨:14]admin 2018.02.22 2463
120 IMF "韓 최저임금, 선진국 수준…추가 인상 신중해야" [레벨:14]admin 2018.02.18 2407
119 이재용, 징역 2년6개월에 집유 4년… 353일만에 석방 [레벨:14]admin 2018.02.05 1849
118 한국당 "민주당 개헌 당론, 자유대한민국 부정하는 쿠데타" [레벨:14]admin 2018.02.05 2577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 13 Next
/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