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한국어

시사공유

조회 수 447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주말인 24일을 맞아 서울 도심 곳곳에서 보수단체의 태극기 집회가 열렸다. 보수단체들은 이날 집회에서 천안함 폭침 8주기를 추모하고 박근혜 전 대통령의 무죄 주장과 문재인 정부에 대한 비난 등을 이어갔다.   
  

“MB 보다 박근혜 전 대통령 더 깨끗…
돈 한 푼 주지 않고, 받지 않은 박 전 대통령”

대한애국당 등으로 구성된 국민계몽운동본부와 석방운동본부 등은 이날 서울역광장에서 ‘박근혜 전 대통령 인권유린 중단 및 희생 호국용사 추모집회’를 열었다. 집회에 참여한 이들은 이날도 양손에 태극기와 성조기를 들고 박 전 대통령에 대한 무죄 석방을 촉구했다.   
  
무대에 오른 조원진 대한애국당 대표는 “천안함 폭침은 북한 어뢰에 의한 북침이 분명하다”며 “당시 천안함 용사들이 지키고자 했던 것은 사회주의도, 민중 민주주의도 아닌 자유민주주의 대한민국”이라고 말했다. 이어 조 대표는 “나라를 지키다 목숨을 잃은 46분의 용사, 그들의 뜻과 충성심을 절대 잊지 말자”며 “이처럼 북한 어뢰에 의해 멀쩡한 젊은이들이 바닷물에 생매장 됐는데도 문재인 대통령은 사과 한 마디 없이 천안함 폭침의 (지휘자로 알려진) 김영철 북한 당시 정찰총국장을 대한민국에 데려왔던 것”이라고 비난했다.   

더보기 http://news.joins.com/article/22472057
[출처: 중앙일보] 조원진 “MB, 광우병 사태 때 좌파·친북 세력 끝내야 했다”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43 "선관위, '경공모' 금융거래서 불명확한 자금흐름 확인" [레벨:13]admin 2018.04.24 137
142 홍준표 "한국갤럽, 국민 속이고 있다" [레벨:13]admin 2018.04.24 149
141 警, 드루킹 국회출입기록 확보…靑은 ‘출입기록 野요청’ 거부 [레벨:13]admin 2018.04.24 129
140 1명이 누른 `좋아요` 순식간에 7만명으로…여론 조작 `무방비` [레벨:13]admin 2018.04.23 158
139 뒤숭숭한 경찰…수사 책임자 "특검땐 내가 수사대상 1호" 울먹 [레벨:13]admin 2018.04.21 167
138 조작업체 "선거 지지율, 2000만원이면 조작 가능" [레벨:13]admin 2018.04.17 168
137 “지금도 네이버 들었다놨다”… 드루킹 ‘경공모’ 대화방, 댓글 조작 과시하고 조작 방법까지 file [레벨:13]admin 2018.04.17 176
136 김기식 끝내 최단기 불명예 퇴진 수순…금융권 사상초유 혼돈 [레벨:13]admin 2018.04.16 231
135 박근혜 전 대통령, 항소 포기서 제출…검찰 중심으로 심리 [레벨:13]admin 2018.04.16 237
134 김경수 "드루킹 오사카총영사 추천…靑 전달후 어렵다 연락받아" [레벨:13]admin 2018.04.16 232
133 “드루킹, 체포직전까지 김경수에 보고했다” [레벨:13]admin 2018.04.16 188
132 드루킹·김경수 계좌 뒤졌더니 나온 후원금 500만원 [레벨:13]admin 2018.04.16 194
131 "댓글 조작 무수히 더 많다…대부분 진보성향 두둔" [레벨:13]admin 2018.04.16 164
130 '부실 대우조선 4조 지원'…최경환 안종범 등 무혐의 [레벨:13]admin 2018.04.16 184
129 민주당원들이 포털 댓글 조작…"與 현역 의원 개입" [레벨:13]admin 2018.04.13 204
128 김기식 문제 없다던 조국 ‘김기식 고액강좌’ 이사·강사였다 [레벨:13]admin 2018.04.13 192
127 여당 당원이 정부비판 댓글에 '공감클릭' 여론조작…3명 구속 [레벨:13]admin 2018.04.13 182
126 안종범 수첩에 등장한 김기식, 박근혜가 낙선을 지시한 이유 [레벨:13]admin 2018.04.11 243
125 배현진 “초등학생도 않을 이지메·린치 당해” 주장 [레벨:13]admin 2018.03.27 428
» 조원진 “MB, 광우병 사태 때 좌파·친북 세력 끝내야 했다” [레벨:13]admin 2018.03.24 447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Next
/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