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한국어

시사공유

조회 수 550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NISI20180117_0013722301_web_20180119100658069.jpg

"역풍 감당할 수 없을 것"

【서울=뉴시스】 홍지은 기자= 친이계로 분류되는 조해진 전 의원은 19일 문재인 대통령이 이 전 대통령 발언과 관련해 분노를 표한 데 대해 "대통령이 좀 달리 봐야 한다"고 했다.

조 전 의원은 이날 MBC라디오 '양지열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이같이 말한 뒤 "오히려 국민의 보편적 상식이나 우려를 부정하고 이를 모욕하는 인식일 수 있다"고 비난했다.

조 전 의원은 "과거 정권에서 권력의 손발 노릇을 하면서 정적을 치는 데 앞장서고 도구 노릇을 했던 검찰이 오히려 현 정권 들어와 일탈이 더 심해지고 완전히 도를 넘었다"고 지적했다.

그는 "걱정되는 것은 오히려 현직 대통령이 그렇게 말해 현 정권이 설정한 잣대에 따라 (검찰이) 지난 정권을 공격하고 단죄하게 될 것"이라며 "검찰이 이제 총대를 메고 나서면서 표적 수사, 편파 수사, 왜곡 수사를 가속화 시킬 것"이라고 날을 세웠다.


http://news.naver.com/main/ranking/read.nhn?mid=etc&sid1=111&rankingType=popular_day&oid=003&aid=0008402053&date=20180119&type=1&rankingSeq=1&rankingSectionId=100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25 배현진 “초등학생도 않을 이지메·린치 당해” 주장 [레벨:13]admin 2018.03.27 343
124 조원진 “MB, 광우병 사태 때 좌파·친북 세력 끝내야 했다” [레벨:13]admin 2018.03.24 384
123 이명박, 한밤 중 페이스북 마지막 메시지 남기고 구속 [레벨:13]admin 2018.03.23 337
122 ‘후배 성폭행 의혹’ TV조선 부장, 알고보니 ‘최순실 국정농단’ 최초 보도자 [레벨:13]admin 2018.03.22 362
121 국방위, 5·18특별법 처리…북한군 개입 진상규명 포함(종합) [레벨:13]admin 2018.02.22 347
120 IMF "韓 최저임금, 선진국 수준…추가 인상 신중해야" [레벨:13]admin 2018.02.18 354
119 이재용, 징역 2년6개월에 집유 4년… 353일만에 석방 [레벨:13]admin 2018.02.05 525
118 한국당 "민주당 개헌 당론, 자유대한민국 부정하는 쿠데타" [레벨:13]admin 2018.02.05 468
117 박근혜 전 대통령 옥중서 67번째 생일…지지자 몰려 file [레벨:13]admin 2018.02.02 558
» MB측 "文대통령, 국민 상식 모욕하는 인식" file [레벨:13]admin 2018.01.19 550
115 文 대통령, MB 성명에 "정치보복 운운, 분노 금할수 없다" [레벨:13]admin 2018.01.18 591
114 이명박 前 대통령 입장 발표..."적폐청산 검찰 수사는 정치공작" file [레벨:13]admin 2018.01.18 614
113 금감원 직원이 가상화폐 정부대책 발표 직전 전량매도 [레벨:13]admin 2018.01.18 634
112 김성태·임종석, 'UAE공방' 종결…"국익차원서 판단" file [레벨:13]admin 2018.01.12 646
111 靑 뒤늦게 '속도 조절'…정부, 가상화폐 대책 '오락가락' file [레벨:13]admin 2018.01.11 628
110 최경환·이우현, 뇌물 혐의 동시구속…법원 "범죄 소명" [레벨:13]admin 2018.01.04 723
109 ‘홍준표 무죄’ 한국당 “사필귀정, 무척 기쁜 일” [레벨:13]admin 2017.12.22 915
108 대법, '성완종 리스트' 이완구 전 총리 무죄 확정 file [레벨:13]admin 2017.12.22 935
107 윤종오 의원직 상실…선거법 위반 벌금 300만원 확정 file [레벨:13]admin 2017.12.22 863
106 ‘박근혜 전 대통령 인권탄압 주장’ MH그룹 대표 “UN에 개입 요청” file [레벨:13]admin 2017.12.19 883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Next
/ 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