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IN • JOININ
:: 정 치
조회 수 732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앵커 ▶

검찰조사를 마친 박근혜 전 대통령은 대략 30분 전에 삼성동 자택에 도착했습니다.

엷은 미소를 띤 채 목례를 2번 하며 지지자들에게 인사를 했습니다.

삼성동에 나가 있는 취재기자를 다시 연결합니다.

박준규 기자, 아직도 지지자들이 모여 있나요?

◀ 기자 ▶

네, 박근혜 전 대통령은 서울중앙지검에서 출발한 지 10분 만인 오늘 오전 7시 5분쯤 이곳 자택에 도착했습니다.

◀ 리포트 ▶

이른 시간이지만, 자택 앞에는 수십 명의 지지자들이 모여 태극기를 들고 박 전 대통령을 맞이했습니다.

검은색 경호 차량에서 내린 박 전 대통령은 지지자들의 박수와 연호에 간단히 고개를 숙여 인사를 했는데요.

이후 검찰 조사에 대한 입장은 따로 밝히지 않은 채 자택으로 들어갔습니다.

조서 열람을 포함해 모두 21시간에 달하는 조사를 마치고 온 만큼 얼굴에는 피곤한 기색이 역력했는데요.

취재진의 질문에도 별다른 답변을 하지 않았습니다.

자택 앞에는 친박계 자유한국당 최경환, 윤상현 의원도 나와 박 전 대통령을 맞이하기도 했는데요.

박 전 대통령 자택 앞에는 만일의 사태에 대비해 6백 명의 경찰이 동원됐습니다.

일부 지지자들이 박 전 대통령을 크게 부르며 응원하긴 했지만 특별한 상황은 발생하지 않았습니다.

박 전 대통령은 당분간 자택에 머물며 차분히 검찰의 신병처리 방침을 지켜볼 것으로 보입니다.

지금까지 서울 삼성동에서 MBC 뉴스 박준규입니다.


http://imnews.imbc.com/replay/2017/nwtoday/article/4243217_21414.html?XAREA=pcmain_headline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69 '블랙리스트' 김기춘 징역 3년…조윤선 집유·석방(상보) [레벨:10]admin 2017.07.27 67
68 ‘석방’ 조윤선 “끝까지 성실히 재판 임할 것”…남편과 귀가 [레벨:10]admin 2017.07.27 65
67 송민순 “문재인, 이처럼 증거 있는데도 계속 부인” [레벨:10]admin 2017.04.21 731
66 "文 아들 응시원서, 필적 감정 결과 직접 작성한 진본" [레벨:10]admin 2017.04.18 700
65 세월호 침몰 직후 평형수 눈금 '0'…조타실 첫 공개 [레벨:10]admin 2017.04.18 702
64 문재인 후보 유세차량, 오토바이와 충돌…오토바이 운전자 사망 [레벨:10]admin 2017.04.17 680
63 최순실 “검찰, 모든 걸 내가 안고 가라고 했다”···이영렬·한웅재가 회유 [레벨:10]admin 2017.04.17 768
62 새누리당 대선후보 조원진 확정 [레벨:10]admin 2017.04.11 729
61 홍준표, 퇴임식서 '눈물펑펑'…"호랑이처럼 포효할 것" [레벨:10]admin 2017.04.10 697
60 '새누리당' 창당대회 성료… "제도권 진입해 힘 가질 것" [레벨:10]admin 2017.04.06 808
59 새누리당 창당됨 file [레벨:10]admin 2017.04.05 816
58 文在寅氏が韓国大統領に就任すれば軍事クーデターの懸念も [레벨:10]admin 2017.04.04 745
57 어떤 수출기업가의 탄식!(2017년3월23일) [레벨:10]admin 2017.03.25 750
56 [뉴스타운TV] 남재준(전 국정원장, 전 육군참모총장) 대통령 예비 후보의 대선공약 자세히 살펴보자 [레벨:10]admin 2017.03.25 807
55 3/24 자유한국당 첫 지상파 경선토론회 풀버전[김진태,홍준표,이인제,김관용] [레벨:10]admin 2017.03.25 693
54 강서을 김성태 지역주민들로부터 [레벨:10]admin 2017.03.25 676
53 남재준, "위헌적 5.18가산점 바로잡겠다"..."전국민 거지화 복지정책 폐기하겠다" [레벨:10]admin 2017.03.25 657
52 정치권, 박 前대통령 구속 여부에 입조심 [레벨:10]admin 2017.03.22 687
» [MBC뉴스] 박 前대통령 귀가, 검찰 조사 입장 언급 없어 [레벨:10]admin 2017.03.22 732
50 박근혜 전 대통령측 "검찰 출두해 입장 밝힐 것…메시지 준비" [레벨:10]admin 2017.03.20 710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Next
/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