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IN • JOININ
조회 수 1074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과거 대형사 중심으로 해외사업 확장했지만
PF 부실로 줄줄이 파산하며 일장춘몽 그쳐
최근에는 모기업 통해 진출 후 노하우 이식

<대한금융신문=김민수 기자> 지금으로부터 10년 전 대형 저축은행을 중심으로 해외진출 붐이 일었다. 그러나 저축은행의 주요 수익원이었던 부동산 프로젝트파이낸싱(PF) 관련 대출이 2008년 금융위기와 부동산 경기침체를 거치며 부실화됐고, 이로 인해 30여개가 넘는 저축은행이 줄줄이 문을 닫으면서 저축은행의 해외진출도 일장춘몽(一場春夢)에 그쳤다. 최근에는 대표적인 해외진출 사례인 캄보디아 프놈펜상업은행이 ‘JB금융지주-아프로서비스그룹 컨소시엄’에 매각되면서 화려했던 저축은행의 해외사업이 막을 내리게 됐다.

◇서민금융 뒷전…해외서 무리한 사업 확장

지난 2006년 자산 2조원 이상의 저축은행들은 미국, 캐나다, 독일, 캄보디아, 인도네시아 등 해외 곳곳에서 사업을 확장했다. 골프장 건설, 벌크선 투자부터 현지 은행 설립 등 사업 분야도 다양했다.


http://www.kbanker.co.kr/news/articleView.html?idxno=6257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