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한국어

통일안보

조회 수 1189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2019년 업무계획에 대해 강도높은 비난
"백해무익한 문서보따리는 쓰레기통에"
"미국 승인 없이 아무것도 못하는 남조선
중재자니 촉진자니 주제넘은 처사 말라"


강경화 외교부 장관(위)과 조명균 통일부 장관은 18일 국회에서 열린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했다. 윤동주 기자 doso7@

[아시아경제 김동표 기자] 북한 매체들이 22일 한국 통일부와 외교부를 향해 일제히 강도높은 비난을 쏟아냈다. 통일부가 발표한 '2019년 업무계획'을 "백해무익한 문서보따리"라며 "쓰레기통에 쳐넣으라"고 했다. 외교부의 북·미관계 '촉진자론'에 대해서는 "미국 눈치만 보는 남조선이 무슨 힘으로 중재자니 촉진자 역할을 하나"라고 했다.

22일 북한 대외선전매체 우리민족끼리는 '주견과 소신을 찾아볼 수 없는 업무계획'이라는 기사를 통해 통일부의 올해 업무계획을 비판했다.

매체는 "남조선 통일부는 '업무계획'이라는데서 남북대화로 북·미대화의 진전을 견인하는것을 목표로 삼고 긴밀한 '한미공조'하에 '중재안 마련'을 하겠다고 하는 등 푼수에 맞지 않는 속내를 드러냈다"고 했다.

하노이 회담 이후 통일부가 개성공단 재가동과 금강산 관광 재개를 위해 '대북제재의 틀 내에서 남북경협을 준비하겠다'고 밝힌 데 대해서는 "구태의연한 주장"이라고 꼬집었다.

매체는 "'제재의 틀' 안에서의 협력교류를 운운하면서 남북선언에 합의한 당사자로서의 지위도 예의도 다 줴버리고 체면유지에만 급급하고있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통일부가 내세운 목표인 탈북자 지원, 북한인권 증진 등에 대해서는 "극히 불순한 궤변"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불순한 내용들로 엮어진 '2019년 통일부업무계획'이라는 것을 발표한 것은 남북선언의 기본정신과 합의사항들에 대한 공공연한 외면이며 미국과 보수세력의 압력에 비위를 맞추는 비굴한 처사가 아닐 수 없다"고 했다.

그러면서 "남조선 당국이 진정으로 남북관계의 지속적발전을 바란다면 이제라도 '2019년 업무계획'과 같은 백해무익한 문서보따리를 쓰레기통에 처넣고 주견과 소신있게 처신하여야 한다"고 주장했다.

외교부의 올해 업무계획도 북한 매체의 거친 도마에 올랐다.

같은 날 북한 대외선전매체 '메아리'는 '중재자·촉진자가 아닌 당사자 역할을 해야'라는 기사에서 외교부의 '2019년 외교부 업무계획'을 지칭하며 "자기의 처지를 망각한 주제넘은 처사"라고 했다.

북·미대화의 조속한 재개를 위해 한국 외교력을 집중하고, 북·미가 접점을 찾도록 중재자 역할을 넘어 촉진자 역할을 하겠다는 외교부의 의지를 폄하한 것이다.

매체는 "미국의 승인과 지시가 없이는 아무것도 하지 못하는 남조선당국이 어떻게 무슨 힘으로 '중재자역할', '촉진자역할'을 할 수 있다는 것인가"라면서 "남조선당국은 상전의 눈치를 보고 비위만 맞출 것이 아니라 제정신을 가지고 동족과 함께 미국에 대고 요구할 것은 요구하고 할 말은 하는 당사자 역할을 해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김동표 기자 letmein@asiae.co.kr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2D&mid=shm&sid1=100&sid2=268&oid=277&aid=0004434853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394 檢 '北선원 추방' 서훈·정경두·정의용 고발사건 수사착수 2019.11.13 18
393 정경두 "지소미아종료, 북중러 기뻐할것"…이총리 "잘못된 답변" 2019.09.05 176
392 함박도에 펄럭이는 인공기…전문가 “군사시설로 보여져” 2019.08.31 176
391 임진강 철교서 북한군 추정 시신 발견...警 ‘사고경위 조사중’ 2019.08.01 548
390 전남 7개 대학서 '北 김정은 명의 대자보 발견'..경찰 수사 2019.03.31 1160
389 文정부 탈북단체 지원 중단에...수잰 숄티 "北인권 위한 싸움은 지금 서울에서 일어나고 있다" 2019.03.27 1685
388 北,개성연락사무소 일방 통보 후 철수…정부 "유감" 2019.03.22 1143
» 北, 통일·외교부에 "업무계획서 쓰레기통에 쳐넣으라" 직격탄 2019.03.22 1189
386 한미, 내일 방위비분담금 서명식…8.2% 오른 1조389억원 2019.03.20 1201
385 김용우 총장, 韓中육군회의 재개 논의 2019.03.20 1178
384 또 드러난 김연철 발언… "천안함·연평도는 우발적 사건" 2019.03.15 1242
383 국방부, 새로운 예비역 장성단체 출범에 골머리…"장관 사퇴" 2019.01.31 1616
382 2018국방백서 발간…'북한군은 적' 삭제, 단계적 군축 강조 2019.01.15 2170
381 DMZ내 GP 철거 나선 남과 북 2018.11.17 3048
380 양구 GP서 두부 총상 입은 군인 후송 중 숨져…“화장실에 쓰러져 있었다” 2018.11.17 2903
379 서울 한복판서 "김정은, 김정은" 연호 2018.11.08 3276
378 임종석 DMZ 홍보영상…‘GP 통문 번호’ 노출 2018.11.02 2890
377 北 개머리 지역 해안포 이틀째 안닫아…국방부 "北과 소통중" 2018.11.02 2612
376 한미 국방장관, 연합방위지침 서명…전작권 환수 밑그림 완성 1 2018.11.01 3249
375 "북 이선권, 방북 기업인들에 '냉면이 넘어가나' 핀잔" 2018.10.30 2710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0 Next
/ 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