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한국어

통일안보

조회 수 3087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북한군은 우리의 적' 8년만에 개념 삭제
군비통제 청사진…3축 체계 개념 재정립
국방개혁 2.0 추진기조, 내용, 방향 소개
전작권 조기전환 강조…대체복무제 소개
원본보기
【서울=뉴시스】김성진 기자 = 우리 군의 국방정책 현주소를 보여주는 '2018 국방백서'가 15일 발간됐다. 국방부는 이날 "국방정책을 홍보해 국민의 알권리를 보장하고 군사적 투명성을 제고하기 위해 '2018 국방백서'를 발간했다"고 밝혔다. 2019.1.15.ksj87@newsis.com


【서울=뉴시스】김성진 기자 = 우리 군의 국방정책 현주소를 보여주는 '2018 국방백서'가 15일 발간됐다.

국방부는 이날 "국방정책을 홍보해 국민의 알권리를 보장하고 군사적 투명성을 제고하기 위해 '2018 국방백서'를 발간했다"고 밝혔다.

2018 국방백서는 1967년 이후 23번째로 발간되는 백서로 2016년과 동일한 총 7장의 본문으로 구성됐다. 또 국방정책에 대한 이해를 돕기 위해 상세한 국방 관련 자료를 특별부록과 일반부록으로 나눠 담았다.

이번 국방백서는 북한 주적 개념을 삭제한 점이 눈길을 끈다. 이는 지난해 세 차례 남북 정상회담과 첫 북미 정상회담 등으로 달라진 역내 안보환경을 반영한 것으로 풀이된다.

국방부는 2010년 이후 국방백서에 북한 정권과 북한군은 우리의 적이라고 표기했지만, 올해 백서에서는 "우리 군은 대한민국의 주권, 국토, 국민, 재산을 위협하고 침해하는 세력을 우리의 적으로 간주한다"고 명시했다.

아울러 지난해 판문점 선언과 평양공동선언, 남북 군사분야 합의서를 기반으로 한 단계적 군비통제 추진을 강조하고 이에 대한 청사진을 제시했다. 또 북한을 포함한 주변국 위협에 대한 전방위적인 군사대비태세 확립에 대해서도 강조했다.

이와 함께 핵·대량살상무기 위협 대응능력 강화를 위해 추진 중인 기존의 한국형 3축체계는 북한 위협뿐만 아니라 전방위 안보위협에 대비하기 위해 '전략적 타격체계'(전략표적타격과 압도적 대응 능력을 포괄하는 개념)와 '한국형 미사일 방어체계'로 재정립했다.

이 밖에 국방 사이버안보 역량 강화와 국가적 재난 극복을 위한 적극적이고 포괄적인 지원체계 등도 소개했다.

원본보기



또 이번 국방백서는 문재인 정부의 핵심과제 중 하나인 '국방개혁2.0'의 추진 기조를 소개하고, 세부내용은 각 장·절에 추진 내용과 방향을 상세히 설명했다.

특히 조건에 기초한 전시작전통제권(전작권) 조기 전환, 지상작전사령부 창설 등을 포함한 군 부대구조 개편, 상비병력 50만 시대를 대비한 병력구조 개편, 대체복무제 등 장병 인권 보호 강화에 대해 강조했다.

아울러 이번 국방백서는 2019~2023년 국방중기계획에 따른 방위력 증강과 함께, 독도에 대한 강력한 수호의지와 대비태세도 강조했다.

한편 국방백서는 ▲군 적폐청산위원회 활동결과 ▲북한의 핵·미사일 개발 경과 및 평가 ▲2018 평창 동계올림픽·패럴림픽 대회 지원 ▲독일 6·25 전쟁 의료지원국 포함 등 세부 내용에 대한 설명이 필요한 주요 국방 현안은 특별부록으로 구성했다.

또 일반부록은 기존 자료를 최신화하고 남북 군사분야 합의서와 북핵 문제 관련 주요 비핵화 합의, 주한미군 주둔비용 직·간접 지원 규모를 추가했다.

2018 국방백서 전문은 이날부터 국방부 홈페이지에서 전자책(e-book)형태로 열람과 다운로드가 가능하며, 국회·정부기관·연구소·도서관 등에는 1월 중 책자를 배포할 예정이다.

ksj87@newsis.com


https://m.news.naver.com/read.nhn?mode=LSD&sid1=100&sid2=269&oid=003&aid=0009011916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396 광화문 김진홍목사 연설 2020.01.04 782
395 강제 북송된 북한선원 2명 살인사건과 무관, 북한주민 16명 탈북 시키려던 탈북 브로커로 밝혀져 2019.12.18 1422
394 檢 '北선원 추방' 서훈·정경두·정의용 고발사건 수사착수 2019.11.13 865
393 정경두 "지소미아종료, 북중러 기뻐할것"…이총리 "잘못된 답변" 2019.09.05 1042
392 함박도에 펄럭이는 인공기…전문가 “군사시설로 보여져” 2019.08.31 1028
391 임진강 철교서 북한군 추정 시신 발견...警 ‘사고경위 조사중’ 2019.08.01 1369
390 전남 7개 대학서 '北 김정은 명의 대자보 발견'..경찰 수사 2019.03.31 1984
389 文정부 탈북단체 지원 중단에...수잰 숄티 "北인권 위한 싸움은 지금 서울에서 일어나고 있다" 2019.03.27 2615
388 北,개성연락사무소 일방 통보 후 철수…정부 "유감" 2019.03.22 1949
387 北, 통일·외교부에 "업무계획서 쓰레기통에 쳐넣으라" 직격탄 2019.03.22 2024
386 한미, 내일 방위비분담금 서명식…8.2% 오른 1조389억원 2019.03.20 2016
385 김용우 총장, 韓中육군회의 재개 논의 2019.03.20 1992
384 또 드러난 김연철 발언… "천안함·연평도는 우발적 사건" 2019.03.15 2022
383 국방부, 새로운 예비역 장성단체 출범에 골머리…"장관 사퇴" 2019.01.31 2503
» 2018국방백서 발간…'북한군은 적' 삭제, 단계적 군축 강조 2019.01.15 3087
381 DMZ내 GP 철거 나선 남과 북 2018.11.17 4037
380 양구 GP서 두부 총상 입은 군인 후송 중 숨져…“화장실에 쓰러져 있었다” 2018.11.17 3752
379 서울 한복판서 "김정은, 김정은" 연호 2018.11.08 4239
378 임종석 DMZ 홍보영상…‘GP 통문 번호’ 노출 2018.11.02 3687
377 北 개머리 지역 해안포 이틀째 안닫아…국방부 "北과 소통중" 2018.11.02 3412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0 Next
/ 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