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한국어

통일안보

조회 수 1797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원본보기 【연평도=뉴시스】 사진공동취재단 = 서해상 적대행위 금지구역(완충수역)에 관한 9.19 남북군사합의가 시행된 첫날인 1일 오전 인천시 옹진군 연평도에서 바라본 북한 개머리해안의 포진지 모습. 가운데 오른쪽에 갱도 터널처럼 보이는 부분이 포문으로, 북측은 2일까지 포문을 닫지 않은 상태다. 2018.11.01.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김성진 기자 = 남북이 상호 적대행위를 중단하기로 한 가운데, 북한 황해도 개머리 지역 해안포 포문 1개가 이틀째 열려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국방부 관계자는 2일 서울 국방부 청사에서 기자들과 만나 "개머리 해안포와 관련해 아직 변동된 사항이 없다"고 밝혔다.

남북은 지난 9월 평양선언에서 서명된 군사분야 합의에 따라 전날인 1일부터 해상에서의 적대행위 중지 조치 일환으로 포문을 폐쇄하기로 했다.

그러나 북측은 지난 25일부터 대부분의 포문을 폐쇄했지만 개머리 지역 포문 1개는 현재까지 개방해 놓은 상태다.

군사합의 이행일인 지난 1일 0시에도 포문이 열려있는 것을 확인한 우리 측은 북한에 통지문을 보내 개머리 지역 포문 1개소에 대해 개방된 상태임을 알렸고, 북측은 "상부에 보고해서 조치하겠다"는 답변을 회신했다.

국방부 관계자는 "지속적으로 북측과 소통하고 있다"며 "백령도 등도 폐쇄했다. 개머리 지역만 아직 남아있다"고 설명했다.

국방부 관계자에 따르면 북측은 전날 개머리 지역 해안포 포문을 제외하고 동·서해에서 100여 문의 포를 폐쇄 조치한 것으로 전해졌다.

군 당국은 북측의 포문 개방에 대해 군사합의를 어기려는 의도된 조치보다는 우발 상황에 무게를 두고 예의주시하고 있는 모습이다.

한편 연평도 OP(관측소)에서 볼 수 있는 개머리 지역 포문 4개 중 왼쪽 2개 포문이 수풀에 가려져 포문 폐쇄 여부에 대한 추가적인 확인이 필요하다는 지적도 제기된다. 국방부 관계자는 "(폐쇄 여부를) 확인하는 과정에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ksj87@newsis.com


https://m.news.naver.com/read.nhn?mode=LSD&mid=sec&sid1=100&oid=003&aid=0008890761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390 전남 7개 대학서 '北 김정은 명의 대자보 발견'..경찰 수사 2019.03.31 476
389 文정부 탈북단체 지원 중단에...수잰 숄티 "北인권 위한 싸움은 지금 서울에서 일어나고 있다" 2019.03.27 537
388 北,개성연락사무소 일방 통보 후 철수…정부 "유감" 2019.03.22 477
387 北, 통일·외교부에 "업무계획서 쓰레기통에 쳐넣으라" 직격탄 2019.03.22 478
386 한미, 내일 방위비분담금 서명식…8.2% 오른 1조389억원 2019.03.20 477
385 김용우 총장, 韓中육군회의 재개 논의 2019.03.20 495
384 또 드러난 김연철 발언… "천안함·연평도는 우발적 사건" 2019.03.15 541
383 국방부, 새로운 예비역 장성단체 출범에 골머리…"장관 사퇴" 2019.01.31 895
382 2018국방백서 발간…'북한군은 적' 삭제, 단계적 군축 강조 2019.01.15 1367
381 DMZ내 GP 철거 나선 남과 북 2018.11.17 2137
380 양구 GP서 두부 총상 입은 군인 후송 중 숨져…“화장실에 쓰러져 있었다” 2018.11.17 2046
379 서울 한복판서 "김정은, 김정은" 연호 2018.11.08 2299
378 임종석 DMZ 홍보영상…‘GP 통문 번호’ 노출 2018.11.02 2059
» 北 개머리 지역 해안포 이틀째 안닫아…국방부 "北과 소통중" 2018.11.02 1797
376 한미 국방장관, 연합방위지침 서명…전작권 환수 밑그림 완성 1 2018.11.01 2232
375 "북 이선권, 방북 기업인들에 '냉면이 넘어가나' 핀잔" 2018.10.30 1963
374 北 못 간 열차…연료차에 실린 경유에 제동 2018.10.29 1865
373 北 잠수함의 ‘수상한 움직임’ 2018.10.29 1969
372 철강·유류·기계… 대북 금지품목 100여t 北으로 반출 2018.10.26 2033
371 北 예술단 서울공연 등 줄줄이 연기…"미국 입김 작용한 듯" 2018.10.26 1931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0 Next
/ 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