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한국어

통일안보

조회 수 282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여러분 안녕하십니까.

우리 열차는 북한의 철도사정을 점검하기 위해 신의주까지 다녀올 계획이었습니다.

이를 미국이 주도하는 유엔군 사령부가 불허했습니다.

채널A 취재결과 두 가지 이유였습니다.

먼저 우리 정부가 화물 목록을 제시하지 않았고, 또 금지품목인 경유를 실은 연료차도 달고 가려했기 때문입니다.

첫 소식 최선 기자의 단독 보도입니다.

[기사내용]
[문재인 / 대통령 (광복절 기념사)]
"판문점 선언에서 합의한 철도, 도로 연결은 올해 안에 착공식을 갖는 것이 목표입니다."

지난 22일 남북 철도 연결을 위해 정부는 우리 열차로 서울에서 북한 신의주까지 달리며 엿새 동안 철도 상태를 점검할 계획이었습니다.

그런데 유엔군사령부가 제동을 걸었습니다.

정전협정에 따라 군사분계선을 넘는 인원과 물자는 유엔사 허가를 받아야 하는데 통과를 불허한 겁니다.

유엔사는 "통일부가 열차에 뭐가 실려 있는지 세부 목록을 제출하지 않아 승인하지 않았다"고 밝혔습니다.

해당 열차는 기관차를 비롯해 객차와 회의차, 침대차, 그리고 물차와 연료차, 발전차로 구성됐습니다.

가장 문제가 된 건 연료차에 실려 있던 경유였습니다.

탱크로리 한 량에 최대 2만 5천 갤런이 들어가는데 경유는 북한 반출이 금지돼 있습니다.

허가 받지 않은 물량인데다 열차가 군사분계선을 넘어가면 경유 사용처를 파악하기 어렵다는 이유에섭니다.

우리 정부는 판문점 선언 이행 차원으로 대북 제재와 무관하다는 입장입니다.

[노규덕 / 외교부 대변인]
"대북제재 관련 문제가 발생하지 않도록 미국 등 국제사회와 긴밀히 협의한다는 기본 입장을 견지하고 있습니다."

앞서 정부는 미국과 조율 없이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에 기름과 발전기 등 금수품을 반출한 바 있습니다.

남북 경협에 속도를 내는 우리 정부에 미국이 제동을 걸고 있단 분석입니다.

채널A 뉴스 최 선입니다.


http://www.ichannela.com/news/main/news_detailPage.do?publishId=000000110047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364 靑 지시에, 7개월째 멈춘 미사일 개발 2018.10.15 6
363 "평화 위협" 제주 해군 관함식 반대 시위 고조…경찰과 마찰 2018.10.11 29
362 "남북군사합의 본 폼페이오, 강경화에 뭐 하는거냐 격분" 2018.10.10 26
361 정보유출 우려에도 화웨이 장비 수천대 구매한 네이버 2018.10.04 42
360 대북전단, 허가 안받으면 '징역 3년'… 어떻게 보세요? 2018.09.28 76
359 폼페이오 “비핵화 위해 대북제재 유지”…“위반 감시 강화” / KBS뉴스(News) 2018.09.15 191
» 北 못 간 열차…연료차에 실린 경유에 제동 2018.08.30 282
357 국정원 “北 석탄 수입, 지난해 10월 靑 국가안보실에 보고” 2018.08.28 273
356 北인권재단·탈북민 정착금 대폭 삭감…남북협력기금은 1조원 회복 2018.08.28 245
355 남동발전, 北 석탄 반입 수사중 대통령상 받아 논란 2018.08.22 308
354 유엔이 반입 금지한 정유…정부, 개성에 80t 보냈다 2018.08.22 255
353 국방백서 표기된 "북한군은 우리의 적" 문구 삭제한다 2018.08.22 267
352 국방부 "전국 해·강안 철책 제거"…300km 전수 조사 2018.08.16 373
351 개성 남북연락사무소에 오늘 南전기 공급…시험가동 차원 2018.08.14 332
350 “화웨이 5G 배제는 편협한 국수주의..기업 선택권 존중해야” 2018.08.12 304
349 세계 여러 나라들, 대북제재 위반자에 신속 대응…자산 동결과 검찰 기소 2018.08.11 380
348 "北석탄, 한미 이견 없다"는 靑 발표… '짜깁기'였다 2018.08.11 382
347 남북노동자단체 “남북 노동자 교류, 각계각층 교륙 확대하는 계기될 것” 2018.08.10 386
346 수상한 석탄, 北 주로 쓰는 ‘톤백’에 담겨 왔다 2018.08.07 445
345 北 석탄 선박 입항 직후 … 해수부 주도로 회의 열렸다 2018.08.05 376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9 Next
/ 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