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한국어

통일안보

조회 수 645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적'→'군사위협' 대체 검토…'2018 국방백서' 곧 발간

국방부, '적대행위 전면 중지' 판문점선언 후속조치 차원  


원본보기

2016 국방백서 표지(서울=연합뉴스) 2016 국방백서에는 "북한군은 우리의 적"이란 문구가 있다. 정부는 올해 발간할 '2018 국방백서'에서 이 문구를 삭제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2018.8.22

(서울=연합뉴스) 김귀근 기자 = 정부가 2년마다 발간하는 국방백서에 표기된 "북한 정권과 북한군은 우리의 적" 문구를 삭제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는 일체의 적대행위를 전면 중지하기로 한 판문점 선언 정신을 존중하고 선언을 적극적으로 이행하는 후속 조치로 분석된다.

복수의 정부 고위 관계자는 22일 국방부가 올해 하반기 발간 예정인 '2018 국방백서'에 북한 정권과 북한군은 우리의 적이라는 문구를 삭제하는 방안을 적극적으로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2016 국방백서에는 "북한 정권과 북한군은 우리의 적이다"라고 표기돼 있다. 이 문구는 북한이 연평도를 포격한 2010년 말 발간된 2010 국방백서부터 등장했다.

정부의 한 관계자는 "대외적으로 발간하는 정부의 공식 책자에 북한군을 적으로 규정한 채 북한군과 판문점 선언에 명시된 적대 행위 해소 조치들을 협의해 나간다는 것은 모순"이라면서 "적이라는 표현 대신 북한의 군사적 위협을 충분히 인식할 수 있는 문구나 단어로 대체하는 방안을 고심하고 있다"고 전했다.

국방부는 '적'으로 표기된 문구를 삭제하는 대신 '군사적 위협' 등의 표현으로 대체하는 방안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다른 관계자는 "2004년이나 2008년에 발간한 국방백서를 기준으로 삼는 방안도 검토 중"이라고 전했다.  


https://m.news.naver.com/memoRankingRead.nhn?oid=001&aid=0010286218&sid1=100&date=2018082214&ntype=MEMORANKING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361 정보유출 우려에도 화웨이 장비 수천대 구매한 네이버 2018.10.04 374
360 대북전단, 허가 안받으면 '징역 3년'… 어떻게 보세요? 2018.09.28 343
359 폼페이오 “비핵화 위해 대북제재 유지”…“위반 감시 강화” / KBS뉴스(News) 2018.09.15 463
358 北 못 간 열차…연료차에 실린 경유에 제동 2018.08.30 635
357 국정원 “北 석탄 수입, 지난해 10월 靑 국가안보실에 보고” 2018.08.28 570
356 北인권재단·탈북민 정착금 대폭 삭감…남북협력기금은 1조원 회복 2018.08.28 492
355 남동발전, 北 석탄 반입 수사중 대통령상 받아 논란 2018.08.22 685
354 유엔이 반입 금지한 정유…정부, 개성에 80t 보냈다 2018.08.22 604
» 국방백서 표기된 "북한군은 우리의 적" 문구 삭제한다 2018.08.22 645
352 국방부 "전국 해·강안 철책 제거"…300km 전수 조사 2018.08.16 782
351 개성 남북연락사무소에 오늘 南전기 공급…시험가동 차원 2018.08.14 686
350 “화웨이 5G 배제는 편협한 국수주의..기업 선택권 존중해야” 2018.08.12 713
349 세계 여러 나라들, 대북제재 위반자에 신속 대응…자산 동결과 검찰 기소 2018.08.11 698
348 "北석탄, 한미 이견 없다"는 靑 발표… '짜깁기'였다 2018.08.11 693
347 남북노동자단체 “남북 노동자 교류, 각계각층 교륙 확대하는 계기될 것” 2018.08.10 873
346 수상한 석탄, 北 주로 쓰는 ‘톤백’에 담겨 왔다 2018.08.07 1009
345 北 석탄 선박 입항 직후 … 해수부 주도로 회의 열렸다 2018.08.05 748
344 기무사 감찰실장에 현직 부장검사 유력···'3대 사건' 연루 800여명 퇴출’ 2018.08.05 847
343 기무사 해체…창설준비단 단장에 남영신 기무사령관 2018.08.05 897
342 '기무사 간판 내리고 장성 30% 감축'…최종안 보고 2018.08.02 769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0 Next
/ 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