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한국어

통일안보

조회 수 3399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동아일보]
지난해 10월 스카이에인절號 운송… 해운업계 “北 말고 거의 사용 안해”
관세청 조사뒤 별 제재 없이 출항
“미심쩍은 정황에도 조치 미흡” 지적

원본보기

지난해 10월 북한산 석탄을 국내에 들여온 파나마 선적 ‘스카이에인절’호가 북한 등 극히 일부 국가에서만 사용하고 있는 ‘톤백(ton bag·1t짜리 대형 비닐자루) 선적’ 방식으로 석탄을 담는 등 입항 과정에서 이상 징후가 포착된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와 해운업계 안팎에선 “입항 단계부터 미심쩍은 정황이 곳곳에서 나타났지만 관계당국의 조치가 미흡했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스카이에인절호에 대한 입출항 정보를 입력한 P 해운사 관계자는 6일 동아일보와의 통화에서 “이 배에 실린 석탄은 ‘톤백’이라고 불리는 대형 비닐자루에 담겨서 들어왔다. 요즘 석탄을 톤백에 담는 경우는 북한 말고는 거의 없다고 해운업계는 보고 있다”고 말했다. 이 해운사에 따르면 스카이에인절호엔 4156t의 석탄이 3673개의 톤백에 나눠 담겨 있었다. 톤백 하나에 1t 조금 넘는 양의 석탄이 실렸다는 것이다.


https://m.news.naver.com/hotissue/read.nhn?sid1=100&cid=1079165&iid=2832872&oid=020&aid=0003162421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350 “화웨이 5G 배제는 편협한 국수주의..기업 선택권 존중해야” 2018.08.12 2867
349 세계 여러 나라들, 대북제재 위반자에 신속 대응…자산 동결과 검찰 기소 2018.08.11 2088
348 "北석탄, 한미 이견 없다"는 靑 발표… '짜깁기'였다 2018.08.11 2003
347 남북노동자단체 “남북 노동자 교류, 각계각층 교륙 확대하는 계기될 것” 2018.08.10 2876
» 수상한 석탄, 北 주로 쓰는 ‘톤백’에 담겨 왔다 2018.08.07 3399
345 北 석탄 선박 입항 직후 … 해수부 주도로 회의 열렸다 2018.08.05 2713
344 기무사 감찰실장에 현직 부장검사 유력···'3대 사건' 연루 800여명 퇴출’ 2018.08.05 2655
343 기무사 해체…창설준비단 단장에 남영신 기무사령관 2018.08.05 2943
342 '기무사 간판 내리고 장성 30% 감축'…최종안 보고 2018.08.02 2871
341 기무사 대령 20명 줄인다 … 서울·대도시 지부도 폐지 추진 2018.08.02 3430
340 美 국무부 “개성공단 폐쇄 결정 지지”…北 재가동 요구 일축 2018.08.01 3403
339 곤혹스러운 정부…‘北석탄’ 공식화땐 외교·경제적 큰 타격 2018.08.01 3623
338 "북한이 중국 군부 지원받아 천안함 공격했다" 2018.08.01 2987
337 최전방 사단 2곳 없앤다…“드론 띄워 공백 메꿔” 2018.07.31 3185
336 기관장 45%·감사 82% '캠코더 인사' 2018.07.31 2351
335 화웨이 “韓 정부 원하는 보안수준 맞추겠다” 2018.07.31 2854
334 軍, 4년간 장군 76명 감축…병사 복무기간 단축도 시행 2018.07.27 2226
333 진보단체, "새벽에 맥아더 장군 동상에 불 질러"…경찰에 자수 2018.07.27 2296
332 남북, 31일 장성급 군사회담…DMZ 평화지대화 쟁점 2018.07.27 2434
331 국방부 "DMZ내 GP 병력·장비 시범철수 추진…향후 전면철수" 2018.07.24 3868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0 Next
/ 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