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한국어

통일안보

조회 수 552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본지, 공공기관 338곳 임원 현황 전수조사
文정부가 임명한 기관장·상임감사 252명중 131명 '코드 인사'

문재인 정부 들어 새로 임명된 공공기관장 203명 중 91명(45%)이 이른바 '캠코더(캠프·코드·더불어민주당)' 인사로 나타났다. 상임감사 자리는 49명 중 40명(82%)이 여기에 속했다. 그러나 아직 공공기관장 25, 상임감사 10자리가 공석으로 남아 있어 6·13 지방선거 낙선자 등 여권 인사들의 추가 '낙하산'이 이어질 전망이다.

30일 본지가 '공공기관 알리오' 등을 통해 338개 공공기관(공기업, 준정부기관, 기타공공기관)의 임원 현황을 전수조사한 결과, 문재인 정부는 지난해 5월 10일 취임 이후 현재까지 214개 공공기관에 총 252명을 기관장 및 상임감사로 임명했다. 이 중 131명이 더불어민주당 소속이거나 지난 대선에서 문재인 후보 자문단·싱크탱크 등 캠프 관계자, 또는 공식 지지 선언을 하거나 노무현 정부에서 고위 관료를 지낸 인사로 집계됐다.

이 중에는 해당 기관과 전혀 관련 없는 경력을 가진 인사가 '낙하산'으로 내려앉는 경우도 상당수 있었다. 국민 노후 자금 600조원을 관리하는 국민연금공단 이사장에 민주당 초선 의원 출신인 김성주 전 의원을 임명해 논란이 됐다. 이 공단의 상임감사는 김 이사장과 전주고 동문인 이춘구 전 KBS전주방송총국 보도국장이 임명됐다. 국립 부산대병원 상임감사 자리엔 출판사 경력이 전부인 '부림 사건' 피해자 이상경씨가 임명되기도 했다.

실무 책임자로 전문성을 갖춰야 할 상임이사 자리도 문재인 정부 들어 임명한 총 128명 중 24명(19%)이 '코드 인사'로 나타났다. 민주당 등 현 여권은 과거 이명박·박근혜 전 대통령의 공공기관 인사를 '정피아(정치+마피아)' '박피아(박근혜+마피아)'라고 비판했었다. 여권 고위 관계자는 "우리도 낙하산을 내려 보내고 싶지 않았지만 현실적으로 선거 이후 배려해야 할 사람이 많았다"며 "이런 부분은 좀 이해해줬으면 좋겠다"고 했다. 민주당은 지난해 당직자들에게 공공기관 인사 수요를 조사하는 문자를 보내 논란을 빚기도 했다. 야당은 "문재인 정부의 '내로남불'이 인사에도 적용되고 있다"고 했다. 이창원 한성대 교수는 "승자가 모든 걸 독식하는 한국 정치 현실상 '낙하산' 임명은 어느 정도 불가피하지만 적어도 전문성만큼은 고려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출처 :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8/07/31/2018073100204.html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346 수상한 석탄, 北 주로 쓰는 ‘톤백’에 담겨 왔다 2018.08.07 475
345 北 석탄 선박 입항 직후 … 해수부 주도로 회의 열렸다 2018.08.05 405
344 기무사 감찰실장에 현직 부장검사 유력···'3대 사건' 연루 800여명 퇴출’ 2018.08.05 409
343 기무사 해체…창설준비단 단장에 남영신 기무사령관 2018.08.05 422
342 '기무사 간판 내리고 장성 30% 감축'…최종안 보고 2018.08.02 383
341 기무사 대령 20명 줄인다 … 서울·대도시 지부도 폐지 추진 2018.08.02 605
340 美 국무부 “개성공단 폐쇄 결정 지지”…北 재가동 요구 일축 2018.08.01 518
339 곤혹스러운 정부…‘北석탄’ 공식화땐 외교·경제적 큰 타격 2018.08.01 558
338 "북한이 중국 군부 지원받아 천안함 공격했다" 2018.08.01 441
337 최전방 사단 2곳 없앤다…“드론 띄워 공백 메꿔” 2018.07.31 468
» 기관장 45%·감사 82% '캠코더 인사' 2018.07.31 552
335 화웨이 “韓 정부 원하는 보안수준 맞추겠다” 2018.07.31 411
334 軍, 4년간 장군 76명 감축…병사 복무기간 단축도 시행 2018.07.27 541
333 진보단체, "새벽에 맥아더 장군 동상에 불 질러"…경찰에 자수 2018.07.27 539
332 남북, 31일 장성급 군사회담…DMZ 평화지대화 쟁점 2018.07.27 604
331 국방부 "DMZ내 GP 병력·장비 시범철수 추진…향후 전면철수" 2018.07.24 611
330 정부, 이산상봉 행사에 32억 지원…시설 개보수 포함 2018.07.18 551
329 北 “기무사 문건, 산천초목 격노할 치떨리는 범죄흉계” 2018.07.15 502
328 여의도 5배, 美기지 중 최대… 주한미군 평택시대 열다 2018.06.30 559
327 태영호 "김정은 '미친놈 전략'에 휘둘리면 안 돼" 2018.06.29 508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9 Next
/ 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