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한국어

통일안보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일 오후 7시 15분쯤 40대 남성이 “망명하고 싶다”며 차를 몰고 미국대사관으로 돌진했다. 이 남성은 여성가족부 4급 서기관 윤모(48)씨로 경찰에 현행범으로 체포됐다.

7일 오후 승용차 한대가 서울 광화문 주한미국대사관 차량 출입문로 돌진, 철제 게이트를 들이받고 멈춰서 있다./연합뉴스
서울 종로경찰서는 서울 종로구 주한 미국대사관 정문을 자신이 운전하던 그랜저 승용차로 들이받은 혐의(특수재물손괴 등)로 윤씨를 붙잡아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윤씨는 경찰에 “북한과 얽힌 사연이 있어 미국으로 망명을 떠나고 싶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사고로 함께 있던 여성 동승자는 부상을 입고 병원으로 옮겨졌다.

목격자에 따르면 윤씨는 광화문 방면 도로 2차로에서 차를 몰다가 갑자기 미국대사관 쪽으로 방향을 틀었다. 윤씨는 차에서 내린 뒤 경찰이 제압하자 “헬프 미(도와달라)”라고 대사관 쪽을 향해 수차례 외쳤다.

음주 측정 결과 윤씨는 술을 마시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경찰은 윤씨가 동승자와 운전자 바꿔치기를 했다는 일부 목격자의 진술도 확보해 정확한 경위를 파악 중이다.


출처 :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8/06/07/2018060703833.html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344 기무사 감찰실장에 현직 부장검사 유력···'3대 사건' 연루 800여명 퇴출’ 2018.08.05 393
343 기무사 해체…창설준비단 단장에 남영신 기무사령관 2018.08.05 401
342 '기무사 간판 내리고 장성 30% 감축'…최종안 보고 2018.08.02 373
341 기무사 대령 20명 줄인다 … 서울·대도시 지부도 폐지 추진 2018.08.02 577
340 美 국무부 “개성공단 폐쇄 결정 지지”…北 재가동 요구 일축 2018.08.01 487
339 곤혹스러운 정부…‘北석탄’ 공식화땐 외교·경제적 큰 타격 2018.08.01 538
338 "북한이 중국 군부 지원받아 천안함 공격했다" 2018.08.01 415
337 최전방 사단 2곳 없앤다…“드론 띄워 공백 메꿔” 2018.07.31 460
336 기관장 45%·감사 82% '캠코더 인사' 2018.07.31 525
335 화웨이 “韓 정부 원하는 보안수준 맞추겠다” 2018.07.31 397
334 軍, 4년간 장군 76명 감축…병사 복무기간 단축도 시행 2018.07.27 527
333 진보단체, "새벽에 맥아더 장군 동상에 불 질러"…경찰에 자수 2018.07.27 519
332 남북, 31일 장성급 군사회담…DMZ 평화지대화 쟁점 2018.07.27 567
331 국방부 "DMZ내 GP 병력·장비 시범철수 추진…향후 전면철수" 2018.07.24 569
330 정부, 이산상봉 행사에 32억 지원…시설 개보수 포함 2018.07.18 524
329 北 “기무사 문건, 산천초목 격노할 치떨리는 범죄흉계” 2018.07.15 481
328 여의도 5배, 美기지 중 최대… 주한미군 평택시대 열다 2018.06.30 547
327 태영호 "김정은 '미친놈 전략'에 휘둘리면 안 돼" 2018.06.29 495
» "망명하고 싶다" 여성가족부 서기관, 승용차로 美대사관 돌진 2018.06.08 600
325 전남대-평양과기대 공동협력 협약체결 2018.06.08 538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9 Next
/ 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