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한국어

통일안보

조회 수 3644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남북고위급회담 연기에 "북미회담 앞서 나름 상황관리 측면도"

(서울=연합뉴스) 강병철 차지연 기자 = 조명균 통일부 장관은 17일 북한 해외식당 여종업원들의 탈북을 놓고 일각에서 '기획 탈북' 의혹이 제기된 것과 관련, "현재 여종업원들은 자유의사로 한국에 와서 대한민국 국민으로서 생활하고 있다"고 말했다.

조 장관은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 "관련 기관이 현재 이 상황에 대해 파악하고 있지만, 기존 입장과 달라진 바는 없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국가정보원이 정부와 여종업원 간 면담을 막는 것이냐'는 바른미래당 이태규 의원의 질문에 "제가 작년에 취임한 후 통일부가 몇 차례 면담을 시도했으나, 여종업원들이 정부와 직접 면담을 하지 않겠다는 입장이어서 못했다"면서 "국정원이 막는 것은 없다"고 답했다.

또 북한이 남북고위급회담 무기한 연기를 통보한 것과 관련, "북한이 전통문을 통해 이유를 밝혔고,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또 다른 이유를 설명했다"면서 "그런 것(북한이 밝힌 이유)이 1차적으로 작용했으리라고 보지만, 동시에 북미정상회담을 앞둔 상황에서 나름 상황을 관리하는 측면도 작용한 것이 아닌가 생각한다"고 밝혔다.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0&oid=001&aid=0010092808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330 정부, 이산상봉 행사에 32억 지원…시설 개보수 포함 2018.07.18 3633
329 北 “기무사 문건, 산천초목 격노할 치떨리는 범죄흉계” 2018.07.15 2906
328 여의도 5배, 美기지 중 최대… 주한미군 평택시대 열다 2018.06.30 3300
327 태영호 "김정은 '미친놈 전략'에 휘둘리면 안 돼" 2018.06.29 2024
326 "망명하고 싶다" 여성가족부 서기관, 승용차로 美대사관 돌진 2018.06.08 2117
325 전남대-평양과기대 공동협력 협약체결 2018.06.08 2871
324 수천만원에 해외비밀요원 명단 팔아넘긴 군 정보사 간부들 구속 2018.06.05 3457
323 태영호, 김정은 비판책 낸 직후 "국정원 연구소 사직" 2018.05.24 3243
322 ‘서해상 귀순’ 40대 남성 2명 모두 장교 아닌 민간인 2018.05.19 3323
» 조명균 "탈북 여종업원, 자유의사로 한국에 와서 생활" 2018.05.17 3644
320 태영호 “한반도 종단철도는 北 동해안 부대 때문에 불가능” 2018.05.14 3443
319 "인권 언급 말고 사드 철수하라" 청구서 내미는 北 2018.05.04 3601
318 軍 기무사 병력 절반이상 줄인다 2018.05.03 3645
317 2020년 11월 입대자부터 軍복무기간 18개월로 단축 추진 2018.05.03 3791
316 황교안 “자유 빠진 민주주의? 인민민주주의도 가능한가” 2018.05.03 3689
315 새 중고교 역사교과서 '자유민주주의'서 '자유' 삭제…집필기준 시안 2018.05.02 3346
314 軍 "장성 감축 곧 확정…5월 중 '국방개혁 2.0' 靑 보고" 2018.05.01 4038
313 중국 군용기 1대, KADIZ 진입…포항 동남방 56㎞까지 근접비행 2018.04.28 3457
312 태영호 “北 핵포기 안 해”…국정원, 취재 통제 2018.04.13 2592
311 사드 기지 공사 반대 시위대 강제 해산...부상자 속출 2018.04.12 3881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0 Next
/ 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