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한국어

통일안보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태영호 “한반도 종단철도는 北 동해안 부대 때문에 불가능”: [중앙포토]© ⓒ 중앙일보 [중앙포토]

태영호 전 주 영국 북한대사관 공사(사진)는 14일 판문점 선언에 포함된 북한과의 철도 연결에 대해 “공허한 선언”이라고 비판했다. 이날 언론에 공개한 ‘3층 서기실의 암호-태영호 증언’이라는 저서에서다. 그는 “북한의 동해안 방어부대 대부분이 철도를 따라 배치돼 있고, 부대 이전이 불가피한데 북한 군부가 자체 해결한다는 것은 불가능에 가깝다”며 “한국이나 러시아가 북한 동해안에 무수히 산재한 부대 이전 비용까지 부담해야 가능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태 전 공사는 황장엽 전 노동당 비서 이후 최고위급 북한 망명자다. 책 제목인 ‘3층 서기실’은 김정일·김정은 부자를 신격화하고 세습 통치를 유지하기 위한 조직이다. 그는 “북한이 결코 핵을 포기하지 않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다음은 이날 공개한 책의 주요 내용. 


◇북한 철도 연결이 불가능한 이유
- (2000년 6ㆍ15 공동선언 이후) ‘떠먹여 줘도 못 먹는’ 북한 체제의 한계 때문에 한반도 종단철도 건설은 불가능하다는 것이 드러났다. 러시아는 건설 의지가 확실했고, 한국은 언제라도 지원할 의사가 있었다. … 문제는 북한의 동해안 방어부대 대부분이 철도를 따라 배치돼 있다는 점이었다. 한반도 종단철도가 건설되어 철도 현대화가 진행되면 대대적인 부대 이전이 불가피했다. 북한 군부는 6ㆍ25전쟁에서 전세가 역전된 원인을 인천상륙작전 때문이라고 보고 수십 년에 걸쳐 동해안 철도를 따라 방대한 해안방어선을 구축했다. 철도 현대화 사업이 벌어지면 해안방어선을 다시 구축해야 한다. 북한 군부는 이미 오래 전부터 스스로 생존을 유지해야 하는 실정이었다. 부대 이전을 자체적으로 해결한다는 것은 불가능에 가까운 일이었다. 개성 공단 건설 때도 군부는 새로운 주둔지를 마련하기 위해 엄청난 고생을 했다. 군부는 당연히 한반도 종단철도 건설과 부대 이전을 반대했다.(p.140~142)


http://www.msn.com/ko-kr/news/national/%ED%83%9C%EC%98%81%ED%98%B8-%E2%80%9C%ED%95%9C%EB%B0%98%EB%8F%84-%EC%A2%85%EB%8B%A8%EC%B2%A0%EB%8F%84%EB%8A%94-%E5%8C%97-%EB%8F%99%ED%95%B4%EC%95%88-%EB%B6%80%EB%8C%80-%EB%95%8C%EB%AC%B8%EC%97%90-%EB%B6%88%EA%B0%80%EB%8A%A5%E2%80%9D/ar-AAxedAn?li=AA5a79&ocid=ientp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322 ‘서해상 귀순’ 40대 남성 2명 모두 장교 아닌 민간인 2018.05.19 4
321 조명균 "탈북 여종업원, 자유의사로 한국에 와서 생활" 2018.05.17 7
» 태영호 “한반도 종단철도는 北 동해안 부대 때문에 불가능” 2018.05.14 8
319 "인권 언급 말고 사드 철수하라" 청구서 내미는 北 2018.05.04 33
318 軍 기무사 병력 절반이상 줄인다 2018.05.03 40
317 2020년 11월 입대자부터 軍복무기간 18개월로 단축 추진 2018.05.03 29
316 황교안 “자유 빠진 민주주의? 인민민주주의도 가능한가” 2018.05.03 29
315 새 중고교 역사교과서 '자유민주주의'서 '자유' 삭제…집필기준 시안 2018.05.02 29
314 軍 "장성 감축 곧 확정…5월 중 '국방개혁 2.0' 靑 보고" 2018.05.01 37
313 중국 군용기 1대, KADIZ 진입…포항 동남방 56㎞까지 근접비행 2018.04.28 62
312 태영호 “北 핵포기 안 해”…국정원, 취재 통제 2018.04.13 114
311 사드 기지 공사 반대 시위대 강제 해산...부상자 속출 2018.04.12 86
310 1100만불 과태료 농협은행, 자금세탁방지 제재 본보기 되나 2018.04.06 198
309 한미 연합군, 로키 지만 '할건 한다'…북한 점령 작전 실시 2018.04.04 201
308 사드, 6개월째 공사 스톱 2018.03.27 398
307 군사법원, 기무사 댓글조작 관여 혐의 대령 2명 구속영장 2018.03.27 364
306 천안함 8주기 추모식…"서해 지켜내겠습니다 2018.03.26 383
305 주한미군 가족과 민간인, 사상 첫 미국 본토로 철수 훈련 2018.03.23 462
304 방사선 수치 130년 누적량…통일부는 함구 2018.03.22 473
303 "김영철 군사용 다리 통과··· 국방부 빠진채 결정했다" 2018.02.28 547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7 Next
/ 17